통합 검색

TECH MORE+

HOW COME?

2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UpdatedOn January 28, 2022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50129-478762-sample.jpg

LEICA M11

M시리즈는 라이카를 상징하는 라인이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등 역사적인 사진작가들이 애용한 시리즈로도 잘 알려졌다. 라이카 M11은 라이카의 전통적인 디자인을 구현함과 동시에 기술적으로 혁신적인 변화를 이루었다. 가장 큰 변화는 먼저 3중 해상도 기술이 적용된 풀프레임 BSI CMOS 센서다. 최대 6,000만 화소를 촬영 가능하다. 또 DNG와 JPEG 파일을 6,000만 화소부터 3,600만, 1,800만 화소로 구분해 저장할 수 있다. 3,600만 화소나 1,800만 화소를 선택하면 카메라 동작과 연사도 빠르며, 빈티지 라이카 렌즈와도 접목 가능하다. 색 재현력도 새롭다. 최신 기술이 반영된 UV/IR 필터는 색 표현 범위가 넓다. 플레어 방지는 기본이다. 14비트의 색 심도는 렌즈 너머의 풍경을 세밀하게 묘사한다. 다이내믹 레인지는 최대 15스톱으로 빈틈없는 결과물을 만들어준다. 가격 미정.

Q 블랙과 실버의 차이는?
A 라이카 M11은 블랙과 실버 두 종류가 있다. 블랙 모델은 긁힘 방지 코팅이 적용된 고급 알루미늄 소재의 상단 플레이트가 사용됐다. 실버 모델보다 100g 더 가볍다. 실버 모델은 클래식한 황동 상단 플레이트가 적용됐다. 무게는 640g이다. 묵직한 질감을 원하면 실버, 가볍고 세련된 감각을 원하면 블랙이다.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50129-478764-sample.jpg

LOUIS VUITTON HORIZON LIGHT UP SPEAKER

루이 비통 호라이즌 라이트업 무선 스피커는 전통과 혁신이 결합된 스피커다. 루이 비통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디자인한 ‘뚜삐(팽이)’ 백에서 영감을 받았다. 팽이처럼 생긴 스피커가 작은 받침대에 의지해 반듯하게 선 자태는 신비롭다. 오브제 역할도 톡톡히 한다. 루이 비통의 가죽과 금속공예 기술이 적용되어 꼼꼼하고 아름답게 완성됐다. 전원을 켜면 우퍼가 진동하며 기지개를 켜고, LED 백라이트가 살아 있는 듯 반짝인다. 디지털로 해석된 루이 비통의 모노그램 플라워는 음악에 맞춰 역동적인 빛을 발한다. LED 백라이트를 장착한 상단의 링 부분은 3가지 각기 다른 애니메이션을 7가지 단계별 배색으로 송출한다. 무게는 약 1kg, 지름은 18cm로 작다. 블루투스로 작동하며, 와이파이를 통해 애플 에어플레이 2, Q플레이와도 호환된다. 본체나 도크를 통해 충전하며 배터리는 최대 12시간까지 재생 가능하다. 가격미정.

Q 사운드는 어때?
A 고음역대는 안정적이고 저음역대도 정확하게 표현되며 균형이 잘 잡힌 편이다. 사운드 질감은 전체적으로 깨끗한 편이다. 크기는 작지만 출력은 강하다. 공간을 쩌렁쩌렁 울리기 충분하다. 도크에 장착하면 사운드가 360도로 전달되는데, 한쪽으로 기울이면 해당 방향으로 사운드가 송출된다.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50129-478765-sample.jpg

ASUS VIVOBOOK 13 SLATE OLED

에이수스의 노트북은 다양한 형태로 변신한다. 비보북 시리즈는 특히 유연하다. 무게는 약 785g, 두께는 8.2mm 에 불과하다. 조금 두꺼운 태블릿 수준이다. 하지만 본질은 13인치 투인원 노트북이다. 태블릿과 노트북을 오가는 형태다. 주목할 부분은 화면이다. 13.3인치 OLED 돌비 비전 터치스크린을 탑재했다. OLED 디스플레이는 100% DCI-P3와 높은 명암비가 강점이다. 색은 더 또렷하고 블랙은 더 진하게 표현한다. 몰입감이 높다는 뜻이다. 0.2ms의 빠른 반응속도도 장점이다. LCD 디스플레이 대비 블루라이트는 최대 70% 낮아 시력도 보호한다. 태블릿 역할도 겸하는데, 그래서인지 기본 구성품으로 4,096 필압 단계의 스타일러스 펜을 제공한다. 화면은 16:9 와이드스크린 비율로 크리에이터에게 적합하다. 그림을 그리거나 사진을 편집하기 좋다. 가격 59만9천원.

Q 업무용으로는 어때?
A 성능은 무난하다. 인텔의 펜티엄 실버 N6000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최대 256GB의 PCIe 3.0 SSD, 최대 8GB의 LPDDR4X 메모리를 탑재했다. 고성능 게임이나 고해상 영상 편집은 어렵지만 문서 작업과 콘텐츠 감상에는 충분한 성능이다. 특히 탈착 가능한 타격감 좋은 키보드와 고화질 웹캠은 재택근무가 잦은 업종에 유용하다.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50129-478763-sample.jpg

SENNHEISER HD 400 PRO

HD 400 PRO는 오버이어 타입의 헤드폰이다. 충전이 필요 없는 유선 헤드폰이다. 무선 헤드폰이 기본인 시대에 유선 헤드폰은 전문적으로 보인다. 제품명에도 PRO 라고 써 있으니 합리적인 추론이다. HD 400 PRO는 음향 모니터링에 최적화된 전문가용 헤드폰이다. 원음을 그대로 구현한다. 스튜디오에서 장시간 사용하기 좋다. 이어컵 내부에는 기울어진 형태로 특수하게 설계된 ‘120-옴 트랜스듀서’가 탑재됐다. 녹음실의 ‘모니터 라우드 스피커’ 환경을 공간감 있게 구현한다. 트랜스듀서에는 공기의 흐름을 제어하는 댐핑 시스템이 결합됐다. 높은 음압 레벨에서도 0.05%(1kHz, 90dB 기준) 미만의 낮은 왜곡률과 깊이 있는 저음을 보장한다. 기본 케이블의 길이는 1.8m며, 3m 코일 케이블이 함께 제공된다. 믹싱 데스크 또는 오디오 인터페이스에 연결할 수 있도록 6.3mm 변환 어댑터도 포함됐다. 가격 33만원.

Q 오픈형 헤드폰의 특징은?
A HD 400 PRO는 오픈형으로 설계됐다. 자연스러운 소리 전파를 통해 넓은 스테이지에 있는 듯한 개방감을 선사한다. 스튜디오용으로 제작된 헤드폰인 만큼 장시간 착용에도 편안해야 한다. 그래서 프레임은 초경량이며, 이어패드는 부드러운 벨루어로 마감했다. 사운드 엔지니어와 아티스트, 콘텐츠 크리에이터에게 어울리는 헤드폰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도현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2
    SCENE STEALER
  • 3
    THE END of SUMMER
  • 4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 5
    Keep Smiling

RELATED STORIES

  • TECH

    HOW COME?

    8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기대.

  • TECH

    LG휘센 오브제컬렉션 엣지

    창호 맞춤 설계로 돌출을 최소화한 LG전자 ‘휘센 오브제컬렉션 엣지‘. 창에 딱 맞는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감성과 기능을 모두 살렸다.

  • TECH

    How Come?

    7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뱅앤울룹슨의 뉴 이어폰

    작지만 확실한 즐거움, 베오플레이 EX.

  • TECH

    진짜 청소기

    단정한 생활의 시작은 위생이다. 청소를 돕는 무선청소기와 스스로 청소하는 로봇청소기들을 모았다.

MORE FROM ARENA

  • LIFE

    차런끄룽 로드의 변화

    방콕 엠포리엄 백화점 최상층에 있던 TCDC(태국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센터)가 어느 날 올드타운인 차런끄룽 로드로 거처를 옮겼다. TCDC의 이사를 시작으로 차런끄룽 로드는 방콕의 새로운 디자인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 WATCH

    스마트 월드의 스마트 워치

    이제 스마트하게 차보세요.

  • VIDEO

    비투비 멤버들 서로 여기까지 알고 있다고? (feat. 라이어 게임)

  • INTERVIEW

    아름다운 준열

    장발의 류준열이 앞에 앉았다. 그가 등진 스튜디오의 커다란 창문 밖에는 봄이라는 계절이 무색하게 세찬 눈발이 날리고 있었다. 비현실적이며 아이러니한 이미지를 배경으로 <아레나>와 류준열은 오랜 대화를 나누었다. 그리고 그 말들의 파편은 류준열의 SNS 표현대로라면, ‘아름다운 것’들이었다.

  • FEATURE

    최악의 이혼썰

    거 적당히 좀 하지 그래? 적당히 안 돼서 법원에서 싸움의 끝을 본 부부들. 이혼 변호사들이 말하는 잊지 못할 이혼 소송을 모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