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WATCH THE OLYMPICS

다시 올림픽의 시간이 왔다. 치열하게 달리고, 정밀하게 기록될 경이로운 순간들을 기대하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타임키퍼 오메가와 함께 올림픽 히스토리부터 차세대 메달리스트까지. 올림픽의 이모저모를 짚는다.

UpdatedOn January 25, 2022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50072-478154-sample.jpg

OMEGA WINTER OLYMPIC MILESTONE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30번째 공식 타임키퍼로서 활약을 예고한 오메가. 1936년부터 최근까지 동계올림픽 속 오메가 연대기를 정리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50072-478155-sample.jpg

 

  • 1936 오메가 최초의 동계올림픽
    1932년 하계올림픽에서 공식 타임키퍼로 선정된 오메가는 4년 후인 1936년 동계올림픽에도 참여했다. 오메가는 한 명의 워치메이커와 27개의 스톱워치로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에서 열린 모든 경기의 순간을 측정했다.

  • 1948 전자 계측 시대의 도래
    올림픽에서 오메가의 포토셀 기술이 최초로 사용된 해. 이전까지는 육안으로 결과를 확인했지만 혁신적인 기술력이 시스템을 바꿔놓았다. 첫 번째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면 자동으로 시간이 멈춘 것. 또한 같은 해 하계올림픽에서는 포토피니시 카메라를 도입해 타임키핑의 역사를 바꿔놓았다.

  • 1956 출발 게이트
    오메가는 알파인스키 종목에서 처음으로 스타팅 게이트 시스템을 도입했다. 코르티나담페초 올림픽에서 첫선을 보인 스타팅 게이트는 경기의 시작을 정확하게 알려주었다. 선수들이 게이트를 통과하는 순간 오메가 쿼츠 카운터가 작동을 시작했다.

  • 1980 실시간 순위 표시
    자체 데이터 처리 장치를 탑재한 게임오매틱(Game-O-Matic) 기술은 알파인스키 경기에서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는 즉시 기록을 계산하고 순위까지 동시에 표시했다. 게임오매틱은 자체 데이터 처리 장비까지 갖춰, 레이크 플래시드 올림픽 조직위원회의 기대를 충족시켰다.

  • 1992 새로운 포토피니시 카메라
    오메가는 알베르빌 올림픽에서 스캔 ‘O’ 비전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전 올림픽에서 사용한 포토피니시 카메라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약 0.001초의 시간까지도 디지털 방식으로 측정했다. 타임키핑 과학의 새로운 시대가 도래한 순간.

  • 2006 트랜스폰더
    토리노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에서 첫선을 보였다. 무선 신호를 송수신하는 방식인 트랜스폰더는 특정 시간이 측정 가능해 기술적으로 순위를 가릴 수 있었다.

  • 2010 전자식 스타팅 피스톨
    오메가는 기존의 출발 신호용 피스톨 대신 플래시건과 음향 발신기로 간소화된 미래지향적 전자식 스타팅 피스톨을 처음 사용했다. 방아쇠를 누르면 경기 시작을 알리는 사운드와 조명이 동시에 점멸하고 시간 측정 장치에 시작 신호가 전달됐다.

  • 2014 휘슬 감지 시스템
    아이스하키 경기에 참여한 심판이 마이크를 사용해 벤치에 있는 득점 기록원에게 말을 하는 원리다. 이 시스템은 심판의 휘슬 소리를 감지하자마자 경기를 중단시켰다. 덕분에 기록원이 수동으로 시간을 정지하는 것보다 0.5초 더 빠르게 경기가 멈췄다.

2018 새로운 시대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오메가는 모션 센서 및 포지셔닝 감지 시스템이라는 흥미진진한 기술을 내놓았다. 선수들의 실시간 속도와 높이 전체를 측정하는 시스템을 통해 승패가 더 분명하게 갈렸고 경기를 관람하는 관중의 이해도도 높아졌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COOPERATION 오메가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2
    여름을 위한 다이버 워치
  • 3
    이번 여름 양양으로
  • 4
    박찬욱 감독, “디테일에 모든 것이 있다”
  • 5
    배우 박지환, “내 계획이 철저히 부서졌으면 좋겠다”

RELATED STORIES

  • WATCH

    여름을 위한 다이버 워치

    쨍쨍하게 빛나는 여름, 다이버 워치.

  • WATCH

    New Arrival

    론진의 2022 프레젠테이션에 도착한 최신 컬렉션 중에서 GMT 라인업으로 추가된 ‘론진 스피릿 줄루 타임’에 주목했다.

  • WATCH

    NEW 1858

    정통 미네르바 시계 정신을 계승한 몽블랑 1858 컬렉션.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워치스 앤 원더스 제네바 2022’에서 선보인 신제품 중에서 새로운 탐험 정신으로 확장된 몽블랑 1858 컬렉션의 세 가지 모델을 살펴봤다.

  • WATCH

    Top Gun Series

    IWC는 2022년에도 파일럿 워치에 집중한다. 간결한 디자인과 파일럿 워치의 기능에 충실해온 탑건 컬렉션은 디자인과 기술력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네 가지 신제품과 함께 더욱 대담한 정체성을 드러낼 것.

  • WATCH

    아들이 고른 스마트한 시계 3

    이제 손목에도 카네이션 달아 드려야겠어요.

MORE FROM ARENA

  • FASHION

    천재적 컬렉션

    하이스노바이어티의 설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피셔가 큐레이션하고 디자인한 몽클레르 하우스 오브 지니어스가 독점적이고 제한된 협업과 재창조된 제품을 선보인다.

  • SPACE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INTERVIEW

    로컬리티 발견하기

    좁고 깊게 지역을 탐구해온 로컬 미디어 셋. 이들의 내밀한 시선을 따르면 이곳과 저곳이 달리 보인다.

  • FEATURE

    비요른&카샤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ISSUE

    '니아'를 향한 우석의 고백! "좋아하면 닮는대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