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배우 차학연,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anuary 22,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를 위해 배우 ‘차학연’이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차학연은 강한 남성미를 마음껏 드러냈다.

2021년의 마지막과 2022의 시작을 tvN <배드 앤 크레이지> ‘경태’역으로 시작한 차학연은 2021은 스스로 후회없는 한 해였다고 말했다. “<배드 앤 크레이지>와 경태 역할은 의미가 남달라요. 저는 연말에 유독 생각이 많아져요. 이전까지는 한 해를 되돌아보며 후회하기도 했고, 아쉬움도 느꼈지만 이번에는 달랐죠.” 작년 연말 스스로에게 ‘고생했고, 수고했다’고 말해줄 수 있었다는 차학연은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지고 있다. 2020년 전역 후 다양한 작품을 선보여온 차학연에게 배우라는 직업에 결정적인 계기가 무엇이었는지 물었다. “<터널>을 시작으로 배우라는 직업에 애정이 커졌어요. 분량과 비중은 적었지만, 캐릭터가 매력적이었어요. 밤새워 역할을 분석했죠. 결과적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고, 감독님께서도 좋아하셨어요. 그 이후 연기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어요.” 차학연이 말했다.

차학연은 배우로서 어느 단계까지 도달했을까? “기회가 왔을 때 잡을 수 있는 준비는 갖춘 단계라고 생각해요. 아직 가야 할 길이 멀고, 올라야 할 단계도 많아요. 하지만 제게 기회가 찾아오면 자신 있게 붙잡을 수 있어요. 최근에 그러한 자신감과 여유를 가지고 연기하고 있어요”라며 솔직하게 대답했다. 완벽주의자로 알려진 차학연은 연기에 대한 확신과 믿음을 가진 후 자신만의 노하우를 갖게 됐다. “완벽하게 준비한 대로 해야만 안심하는 성격이긴 해요. 제대로 준비 안 하면 긴장해서 반도 못해요.” “하지만 현장을 믿어보자는 마음이 강해졌어요. 현장에서 주변 흐름을 파악하며 몸을 맡기기로 했죠. 조금씩 그런 노하우를 체득하고 있어요.”

차학연은 연기를 시작한 후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이 많아졌다고 했다. 스스로에 대해 얼마나 잘 아느냐 묻는 질문에 “이제야 자신을 조금 안다는 생각이 들어요. 다양한 성격을 가졌지만, 그중에서도 저의 진실함을 가장 좋아해요. 상대방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하면서 꾸미거나 돌려 말하지 않는다고 했잖아요.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려 하고, 솔직한 제 모습이 좋아요”라고 말했다. 스스로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조금 더 즐겼으면 좋겠다. 충분히 즐기고 만끽해도 된다”라는 말이라며 자신에 대한 자신감과 깊은 확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배우 차학연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작은 아씨들의 엄지원
  • 2
    김소연의 진심
  • 3
    이 계절의 아우터 8
  • 4
    12월의 선물 리스트
  • 5
    따뜻한 겨울 모자 5

RELATED STORIES

  • INTERVIEW

    Maison Hermès

    에르메스 홈 컬렉션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듀오 샬롯 마커스 펄맨과 알렉시스 파브리가 가구와 오브제의 역할과 영감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김소연의 진심

    김소연은 28년 전에도 지금도 여전히 아름답다. 그때나 지금이나 방부제 미모이지만 드라마 속 김소연은 조금씩 다르다. 새 캐릭터를 만날 때마다 새로운 얼굴을 갖기 때문이다. 김소연과는 2년 만에 다시 만났다. <펜트하우스> 이후 변화와 내년 방영 예정인 <구미호뎐1938> 제작 과정에 대해 들었다. 그녀는 질문마다 진심을 다해 답했다.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도약의 해, 주종혁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권민우로서 큰 활약을 펼친 주종혁은 커리어에서, 내면에서 격동의 변화를 느꼈다. 하지만 변화는 스치는 순간일 뿐. 그는 재미가 보이면 어떤 일이든 자신 있게 뛰어들 준비가 됐다.

  • INTERVIEW

    안효섭다운 연기

    질문에 대답할 때, 안효섭은 몸을 앞으로 기울이고 눈을 자주 깜빡이지 않는다. 자신의 말에 확신이 있다는 방증. 충실하게 대답한 한마디 한마디에서 “노력해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다. 연기를 향한 그의 애정은 확실했고, 끈질긴 노력이 돋보였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박찬욱 감독, “디테일에 모든 것이 있다”

    박찬욱 감독, 영화관을 드러낸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LIFE

    본격 중화요리 즐기기

    마라탕, 마라훠궈 열풍을 넘어 우리는 이제 새로운 중화요리를 찾고 있다. 그 욕구를 충족시켜줄 참신한 메뉴를 골라봤다.

  • ARTICLE

    STARRY, STARRY NIGHT

    지난밤 흩어진 기억에 혼재된 턱시도의 단편.

  • INTERVIEW

    카더가든의 'C'

    이제 카더가든은 음악 듣는 이라면 모를 리 없는 이름이다. 본명 차정원을 직관적으로 연상되는 영단어로 조합한 ‘Car, the garden’. 1집 이후 2년 만에 2집 로 돌아온 그와의 속 깊은 대화.

  • FEATURE

    김다비 유니버스!!

    개그우먼 김신영이 밥집 아줌마, 목욕탕 세신사, 주부노래교실 강사를 거쳐 트로트 가수 둘째이모김다비로 돌아왔다. 김신영이 따라하는 아줌마들이 웃긴 이유, 그리고 그 웃음에 꺼림칙함이 없는 이유는 뭘까? 그가 넓히고 있는 판을 들여다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