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다시 태어난 것 같아요

제냐가 새로운 브랜드의 로고와 시그니파이어를 공개했다. 제냐의 지난 111년의 모든 순간을 하나로 엮는 원천이며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다.

UpdatedOn January 03,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934-476581-sample.jpg

 

제냐는 창립자가 시작한 길을 이어가고 있다. 110여 년 전 창립자인 제냐가, 그 당시에는 불모지에 불과했으나 미래에 대한 확고한 꿈을 가지고 개발한 이탈리아 북부 피에몬테 지역의 232번 도로를 지금도 열정적으로 걷고 있다. 그의 길은 원단에 관한 아이디어와 신념으로 가득했다. 그가 닦아놓은 길은 세계적인 남성복 브랜드로서뿐 아니라 책임감 있고 배려 있는 사람으로서 제냐가 오늘날 하고 있는 모든 일의 바탕이 되었다.

오아시 제냐(Oasi Zegna)를 가로지르는 232번 도로는 제냐의 여러 업적들을 잇는 사실적이면서도 상징적인 연결 고리다. 이탈리아 북부 피에몬테에 위치한 65킬로미터 길이의 파노라마 로드는 그동안 제냐가 지나온 여정이자, 자연을 사랑하고 지역사회에 환원하고자 했던 창립자의 의지를 보여준다. 창립자는 1930년대에 울 공장 주변에 5십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는 대규모 환경복원 프로젝트를 위해 232번 도로를 포함한 불모지를 사들이고 지속적인 재조림 작업을 거쳐 면적 100제곱킬로미터에 달하는 생태공원인 오아시 제냐로 가꾸었다. 글로벌한 브랜드를 설립하는데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 울 공장 주변에 지역사회를 구축함으로써 주변 지역들과 자선적이고 상호 보완적인 의존관계를 형성하게 되었고, 새로운 차원의 윤리적 기업가 정신과 환원 정신을 보여주었다.

이 길은 제냐에게 매우 의미 있는 상징이자 발전적인 아이디어들로 채워진 제냐의 역사와 사명을 보여준다. 또한 항상 앞을 내다보고 꿈을 하나하나 이루며 미래를 만들어가는 동시에, 다른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지역사회에는 함께하는 마인드를 심어주고 있다. 이 길은 창립자가 강조했던 가치들을 되새기며 지내온 지난 111년의 모든 순간을 하나로 엮는 제냐의 영감이며, 제냐는 그 영감을 바탕으로 제냐가 추구하는 꿈들을 엮어 내일이라는 원단을 만들어간다.

제냐는 언제나 목적지보다 목적지로 향하는 여정을 중요시했다. 제냐의 원단 안에 제냐의 역사와 가치, 의지가 깃들어 있는 것처럼, 여태까지 제냐가 지나온 길이 곧 제냐의 정체성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그 길은 이제 뉴욕으로 향해 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 그룹이 뉴욕 증권거래소 상장을 앞두고 있는 것.

제냐는 새로운 시작을 기념하기 위해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상징하는 좀 더 모던해진 로고를 선보인다. ‘제냐’라는 심플해진 브랜드명으로 제냐 패밀리의 유산을 기념하며 더욱 세련된 아름다움과 애티튜드를 약속하는 것. 더불어 제냐가 이루어온 모든 것과 앞으로 이룰 것들, 즉 제냐의 길을 그래픽화한 비쿠냐 컬러의 더블스트라이프 ‘시그니파이어’도 함께 공개한다.

새로운 제냐의 로고 및 더블스트라이프 시그니파이어 공개와 함께 12월 3일에는 스페셜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이 컬렉션은 브랜드의 시작과 연관된 피에몬테 산맥을 기념하기 위한 아웃도어와 윈터 스포츠 컬렉션으로, 새로운 로고와 시그니파이어가 적용된 첫 번째 컬렉션이다. 시그니파이어는 앞으로 출시되는 제냐의 모든 컬렉션에 적용될 예정이며, 새로운 제냐 로고는 2022년까지 제냐의 모든 리테일 매장에서 사용될 계획이다.

1910년부터 남성복에 집중해온 제냐는 시대의 이정표를 세우고, 그다음에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며 제냐의 길을 닦아왔다. 새로운 페이지를 여는 이 순간에도 제냐는 지난 한 세기 이상 걸어왔던 그 길을 여전히 걷고 있고, 그 길은 제냐를 혁신적인 원단과 경영 리더십, 라이프스타일의 최전선으로 이끌었다. 제냐는 앞으로도 이 길 위에서 변화를 주도하고, 꿈꾸던 미래를 만들고, 스스로의 가치를 발견할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2022년 01월호

MOST POPULAR

  • 1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 2
    뉴노멀 안주를 찾아서
  • 3
    SEE YOU AGAIN
  • 4
    NEW NORMAL
  • 5
    Designer’s Chairs

RELATED STORIES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 FASHION

    Sunshine and clove

    어떤 날은 유난히 하늘이 찬란해서 아낌없이 하루를 만끽했다.

  • FASHION

    A THING CALLED FLOWER

    한철 꽃과 같이 흐드러지게 아름다운 봄날.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한 편의 영화를 어쩜 그리 잘 그릴까? 일러스트 대가 맥스 달튼에게 물었다.

  • SPACE

    서울 근교 자연친화적인 카페 네 곳

    플랜트와 인테리어가 만나 자연친화적 실내 디자인을 지칭하는 ‘플랜테리어’가 떠오르고 있다. 이제 막 문을 열어 입소문이 나는 중인, 서울 근교 피톤치드 가득한 카페 네 곳을 소개한다.

  • AGENDA

    운동을 부르는 거리

    지하철 9호선 신논현역부터 2호선 강남역까지, 도보로 15분이 채 안 걸리는 거리에 스포츠 브랜드 매장이 5개나 자리 잡았다.

  • ARTICLE

    기운찬 운동화

    운동과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차별화된 기능의 운동화 8선.

  • FEATURE

    '탄소 제로'라는 목적지

    자동차 산업은 변하고 있다.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후 나날이 강화되는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맞춰 친환경 기술과 전략을 펼쳐 보이고 있다. 친환경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차량 개발부터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신재생 에너지 발전, 탄소 배출 없는 생산 시설 등 친환경 시대를 맞이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전략을 살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