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김우석, 소년미 넘치는 화보 미리보기

김우석, <불가살> “남도윤은 하얀 도화지 같은 소년”

UpdatedOn December 23, 2021

3 / 10

 

배우 김우석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아이돌다운 매력과 정제된 소년미가 돋보이는 화보다. 김우석은 화보에서 럭셔리한 의상부터, 캐쥬얼한 룩 그리고 트렌드한 의상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의 아이돌로서, 뮤지션으로서, 배우로서 다채로운 매력을 가득 담았으며, 화보의 색감은 차분하게, 포즈와 표정 또한 정제된 무드로 매력을 극대화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우석은 차기작 <불가살>에 대해 “연기하고, 촬영팀 그리고 선배 배우들과 촬영하며 배운 게 많아요. 귀한 레슨을 촬영마다 받은 기분”이라며 소회를 이야기했다. 또한 직접 연기한 캐릭터 남도윤에 대해 “때 묻지 않은 인물이거든요. 빨간색 물감을 칠하면 빨갛게 물들고, 검은색을 뿌리면 검게 변하는 캐릭터거든요. 하얀 도화지 같은 소년이 어떻게 변해가지는지 보는 게 <불가살>을 보는 즐거움이기도 할 거예요”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아직 작업 중이라 다 말할 수는 없지만 어떤 ‘욕구’를 색다르게 해석해서 저만의 분위기를 담은 앨범을 만들고 싶어요. 지난 앨범들과는 어느 정도 반전처럼 느껴지는 곡도 만들고 싶고요”라며 뮤지션으로서 다음 솔로 앨범에 대해 이야기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우석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2022 Weekly Issue #1
  • 2
    겨울 바다로 떠난 남자
  • 3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4
    21세기 래퍼들 #KHAN(칸)
  • 5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RELATED STORIES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배우 이종석은 MBC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박창호를 연기했다. <빅마우스>는 올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이자, 이종석의 성공적인 드라마 복귀작이다. 올해 그는 배우로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 INTERVIEW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배우 이병헌과의 인터뷰는 중편소설을 읽는 것과 비슷하다. 질문에 대한 그의 답변은 기승전결이 갖춰진 하나의 챕터이며, 대화가 진행될수록 한 편의 긴 서사로 나아간다. 배우 이병헌은 <우리들의 블루스>의 시작과 과정 그 이후를 말했다. 그와 나눈 이야기를 지면에 모두 담지는 못했지만 시작은 이렇다.

  • INTERVIEW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배우 김소연의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에이어워즈 수상자 이병헌, 이종석, 엄지원, 안효섭, 주종혁의 커버 및 화보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ASHION

    Second Round

    에르메네질도 제냐 꾸뛰르의 2018 S/S 시즌 컬렉션이 열린 다음 날, 밀라노의 쇼룸에서 알레산드로 사르토리를 만났다. 시종일관 온화하고 긍정적인 그의 태도에서 브랜드에 대한 애정, 컬렉션에 대한 만족을 엿볼 수 있었다.

  • FEATURE

    서울, 건축 실험

    참신한 아이디어와 콘텐츠, 이색 건축 공간의 결합. 지금, 서울의 주목받는 실험적 건축을 모았다. 이들은 서울의 풍경을, 그리고 우리의 생각과 생활을 바꾼다.

  • FEATURE

    LA는 여전히 뜨겁지만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INTERVIEW

    다양한 걸 하는 백현진

    음악 하고 그림 그리고 연기하는 백현진에게 좋아하는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의 앨범 를 듣고 든 의문.

  • FEATURE

    갓생 크리에이터

    금리가 오를 때는 투자할 곳이 없다. 이럴 때일수록 남의 회사 주식보다 자기 자신에게 시간과 돈을 써야 할 것이다. ‘갓생’을 사는 MZ세대가 인플루언서가 되는 날을 위해 콘텐츠 제작 비법을 공유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