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배우 김지훈, 고독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배우 김지훈의 섹시한 이미지를 담은 화보와 인터뷰

UpdatedOn December 22, 2021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를 위해 배우 김지훈이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김지훈은 고독하고 섹시한 이미지를 마음껏 드러냈다.

인터뷰는 김지훈의 취미인 농구 이야기로 시작됐다. 운동에도 큰 열정을 보이는 김지훈에게 “악바리의 기운이 느껴진다”고 묻자 “저는 배우로 타고난 능력은 없어요. 다만 남들보다 조금 나은 점이 있다면 꾸준히 하는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김지훈은 처음부터 배우를 꿈꾼 건 아니었다. 하지만 이제는 꽤 경력이 두툼한 배우가 되었다. “배우로서 지낸 시간이 꽤 오래 흘렀고, 이젠 40대예요. 두려움보다 여유가 커졌을까”라는 질문에 “나이가 많다고 모든 걸 잘할 순 없더라고요. 50, 60, 70대에도 여전할 거예요. 아는 게 수백 가지라면 모르는 건 수천 가지일 테니까요”라고 대답했고, 덧붙여 “자만하거나 경직되지 않으려고요. 새로운 걸 받아들이지 않고 굳어버리면 배우로서도 한계가 많을 거예요. 늘 말랑한 상태를 유지해야 하죠”라고 말했다.

김지훈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종이의 집>에서 ‘덴버’ 역할로서 촬영을 끝마쳤다. 2021년은 김지훈에게 뜻깊은 해였을 것이다. “지난 열두 달은 거의 <종이의 집>에 몰두했어요. 그만큼 제겐 중요한 작품이에요”라고 말했다. “어떤 역할에 매료되나”는 질문에는 “공감대가 형성돼야 해요. 캐릭터의 성격과 상황에 공감할 수 있고 내 색깔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아야 해요. 역할도 고려하지만 작품만 보고 선택하기도 하는데, <연애 대전>이 그 경우예요”라고 밝혔다. 1월호인 만큼 2022년 새해에 대한 포부에 대해 물었다. “작년에 열심히 농사지었으니 풍성히 수확하는 해가 되면 좋겠죠. 참여한 작품들이 공개되기까지 아직 기간이 남았지만, 오랜 시간을 들인 만큼 완성도 있게 돌아올 수 있을 거예요. 더욱 새로워진 모습과 함께요”라며 포부를 밝혔다. 2022년, 배우 김지훈은 색다른 모습과 함께 다양한 작품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김지훈의 인터뷰 전문과 전체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0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2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 3
    Basic is The Best
  • 4
    한국이 안전해?
  • 5
    사랑했던 목소리

RELATED STORIES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

    소녀시대가 정규 7집 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챕터원, 하이츠 스토어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전민규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모과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MORE FROM ARENA

  • VIDEO

    GUCCI x 이승윤

  • FASHION

    SKY FALL

    환상적인 하늘과 맞닿은 프라다의 가을.

  • REPORTS

    AI 스피커의 진실

    이상하다. 욕심쟁이 IT 기업들이 AI 스피커를 헐값에 판매하며 경쟁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의 AI 스피커를 통해 기업들의 속내를 밝힌다.

  • FASHION

    See-through

    볕을 마주하기 좋은 요즘 선글라스들.

  • REPORTS

    캐스퍼의 유희

    캐스퍼는 그녀를 성숙하게 만들어준 서울에서 음악 하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다고 말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