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KRUG ECHOES

크루그는 음악과 함께 즐길 때 비로소 그 ‘진가’를 발휘한다.

UpdatedOn December 23,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808-475159-sample.jpg

 

1843년 크루그 하우스를 설립한 조셉 크루그는 매년 달라지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블렌딩 기법을 고안했다.

1843년 크루그 하우스를 설립한 조셉 크루그는 매년 달라지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블렌딩 기법을 고안했다.

1843년 크루그 하우스를 설립한 조셉 크루그는 매년 달라지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블렌딩 기법을 고안했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 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 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 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주류 전문 에디터로 일하면 일 년에 수십 차례 주류 시음회에 참석한다. 시음회는 대개 비슷하다. 술만 마시거나 혹은 술과 음식을 페어링한다. 반면 크루그의 행사는 조금 특별하다. 늘 귀에 헤드폰을 씌워준다. 그리고 음악을 들으며 샴페인을 마시게 한다. 그러니까 일종의 ‘공감각적 시음’이다.

2015년이었던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크루그 셀러브레이션’에 참석했을 땐, 옥스퍼드대학교의 신경과학 연구팀까지 초청해 음악이 미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려주기도 했다. 똑같은 크루그를 마셨음에도 오페라와 클래식, 재즈를 들려주었을 때 각기 다른 맛을 느낀 ‘신기한’ 기억이 지금도 남아 있다. 음악과 샴페인을 페어링하는 건 오직 크루그만의 활동이다. 크루그에서는 이를 ‘크루그 에코스(Krug Echoes)’라 부른다.

사실 알고 보면 크루그의 샴페인 제조 방식은 음악과 닮은 점이 많다. 특히 ‘크루그 그랑 퀴베’의 제조 과정이 그렇다. 크루그 하우스의 창립자 조셉 크루그 (Joseph Krug)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매년 훌륭한 샴페인을 만들고자 했다. 그가 고안해낸 방법은 바로 블렌딩이었다. 지금도 크루그 하우스의 셀러 마스터는 해마다 4백 종 이상의 와인을 대상으로 테이스팅을 진행한다. 이 중 2백50여 종은 엄선된 개별 구획에서 그해 생산된 와인이고, 1백20여 종은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이다.

이렇게 각각 다른 개성과 맛의 와인들을 테이스팅한 후 최상의 배합으로 블렌딩한다.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그 후 7년 이상의 숙성 과정까지 거친다. 그래서 크루그 하우스에서는 ‘크루그 그랑 퀴베’를 심포니 오케스트라에 비견하곤 한다. 다양한 악기를 하나로 아우르는 심포니 오케스트라처럼 블렌딩을 통해 풍성한 풍미와 아로마를 완성했다는 뜻에서다. 그래서인지 크루그는 매년 새로운 샴페인이 출시될 때마다 세계적인 뮤지션과 함께 음악을 만든다. 뮤지션의 리스트는 한마디로 쟁쟁하다. 아방가르드 작곡가 오자크 헨리(Ozark Henry)와 모던 재즈의 거장 재키 테라슨(Jacky Terrasson), 프랑스의 전자음악 듀오 그랑 솔레이유(Grand Soleil)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크루그는 매년 크루그 가문의 저택에서 이 뮤지션들을 불러 공연이 가미된 행사를 개최한다. 전 세계에서 모여든 방문객들은 크루그 가문 저택 인근에 위치한 ‘크루그 뮤직 유르트(Krug Music Yurt)’에서 음악을 들으며 샴페인을 마신다. 직접 크루그의 저택을 방문하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그렇다고 실망하기에는 이르다. 2011년부터 크루그 하우스는 샴페인 애호가들을 위해 아주 특별한 서비스를 마련했기 때문이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내친김에 이번 주말에는 오감으로 크루그 샴페인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지. 크루그 한잔과 헤드폰만 있다면 집이 곧 오페라하우스가 된다.
문의 02-2188-5100(MH 샴페인즈 & 와인즈 코리아)

크루그 그랑 퀴베는 그해 생산된 와인과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을 블렌딩해 만든 것으로 조화로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과 비유된다.

크루그 그랑 퀴베는 그해 생산된 와인과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을 블렌딩해 만든 것으로 조화로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과 비유된다.

크루그 그랑 퀴베는 그해 생산된 와인과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을 블렌딩해 만든 것으로 조화로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과 비유된다.

크루그 빈티지는 유일무이한 샴페인으로, 와인메이킹 팀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만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만 출시한다.

크루그 빈티지는 유일무이한 샴페인으로, 와인메이킹 팀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만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만 출시한다.

크루그 빈티지는 유일무이한 샴페인으로, 와인메이킹 팀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만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만 출시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2022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달콤한 한입, 기분 좋은 한잔
  • 2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 3
    천변 술집 #불광천과 양재천
  • 4
    아빠의 음악
  • 5
    Mix and Match

RELATED STORIES

  • LIFE

    세월이 가면

    증류소의 야심, 숙성의 미학이 느껴지는 고연산 위스키 한 상.

  • LIFE

    Designer’s Chairs

    누구나 의자를 갖고 있다. 의자는 아름다워야 하고, 기능상 편해야 한다. 의자란 가구와 조형 작품 사이 어디쯤 있는 게 아닐까. 빼어난 의자를 만드는 디자이너이자 작가 4인에게 물었다. 당신에게 영감을 준 의자는 무엇인가?

  • LIFE

    찬란하게 노란 술잔

    찬란한 봄을 환영하며 노란 잔으로 치얼스

  • LIFE

    뉴노멀 안주를 찾아서

    안주 세계관을 변주했다. 더 발칙하게.

  • LIFE

    Let’s go picnic

    한강으로 떠나기 전 반드시 체크할 피크닉 아이템.

MORE FROM ARENA

  • FASHION

    키스 10초 전

    황홀함을 받아들일 준비.

  • AGENDA

    아우터 추천사

    패션 에디터, 스타일리스트, 바이어, 디자이너, 숍마스터들에게 겨울 아우터를 추천받았다. 그에 대한 견해도 들어봤다. 역시 옷 잘 입는 남자들의 식견을 훔치는 것은 백익무해하다.

  • AGENDA

    숨 쉬는 스펙터클

    최우람이 창조한 금속성의 생태계 앞에 넋을 잃고 선다.

  • AGENDA

    캠핑 퀵 푸드

    캠핑의 진정한 묘미는 요리다. 하지만 재료 준비할 시간이 없거나 요리에 서툰 이들에게 패키지 요리 제품을 추천한다. 캠핑식이 진일보한다.

  • REPORTS

    지금 갖고 싶은 예술

    주관과 취향을 바탕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와 미술 작품을 주시하는 갤러리스트들에게 물었다. ‘지금 당장 당신의 컬렉션에 추가하고 싶은 현대 미술 작품은 무엇인가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