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이번 주말, 다채로운 위스키를

2021년을 빛낸 위스키. 맛과 향, 특징으로 나눴다.

UpdatedOn December 09, 2021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729-474198-sample.jpg

(왼쪽부터) 달달한 바닐라와 꿀에 잘 익은 체리와 밀크 초콜릿 향이 살짝 감도는 ‘아벨라워 14년 더블캐스크’, 발베니 특유의 과감한 달콤함에 구운 마시멜로와 진한 오크 향이 버무려진 ‘발베니 25년 레어 매리지’, 배와 붉은 사과 향에 벌꿀 향이 로맨틱하게 어우러져 긴 여운을 선사하는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5년.’

단맛의 힘

유독 쓰디쓴 하루를 보낸 날, 치유받고 싶다면 이 위스키다. ‘아벨라워 14년 더블캐스크’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5년’ ‘발베니 25년 레어 매리지’는 꿀처럼 달콤하게 혀를 적신다. ‘아벨라워 14년 더블캐스크’는 마스터 디스틸러 ‘그레임 크뤽생크’가 소량 생산으로 엄격히 채택한 스몰 배치 싱글 몰트 위스키다. ‘발베니 25년 레어 매리지’는 12월 중순 만나볼 수 있는 따끈한 신제품으로 발베니 특유의 단맛이 돋보인다. 마지막으로 글렌버기 증류소에서 15년간 숙성된 원액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5년’은 입에 머금다 삼키면 달콤하게 마무리되는 게 특징이다.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729-474196-sample.jpg

(왼쪽부터) 스코틀랜드의 싱글 몰트 위스키 글렌피딕과 프랑스의 최고급 코냑 캐스크가 만든 ‘글렌피딕 26년 그랑 코룬’, 에스프레소의 쓴맛과 다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위스키로 변모한 ‘글렌모렌지 시그넷’.

이국적인 풍미

매력이 돋보이는 위스키를 탐색 중이라면 ‘글렌피딕 26년 그랑 코룬’과 ‘글렌모렌지 시그넷’을 추천한다. ‘글렌피딕 26년 그랑 코룬’의 ‘코룬’은 프랑스어로 ‘왕관’을 뜻한다. 병마개와 정교한 문양, 황금빛 병목이 금빛 왕관을 연상시킨다. 깊은 오크 향과 이국적인 향신료 향이 매력적인 위스키다. 반면 ‘글렌모렌지 시그넷’은 반전 매력이 있는 싱글 몰트 위스키다. 진한 에스프레소 향이 난다. 이는 커피 로스팅 방식으로 몰트를 로스팅했기 때문인데, 거기에 초콜릿 풍미까지 더해졌다.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729-474197-sample.jpg

(왼쪽부터) 상큼한 만다린과 달콤한 복숭아에 제비꽃 향기가 섞인 ‘로얄살루트 21년 몰트’, 우아한 시나몬 향이 자취를 남기고 오렌지와 무화과의 산뜻함이 올라오는 ‘맥켈란 에스테이트’, 싱그러운 과일과 꽃향기 뒤에 은은하게 맴도는 향신료와 오크 향을 자랑하는 ‘글렌그란트 15년’.

상큼한 취기

오색찬란한 꽃들이 거리를 물들이면 괜히 설레는 해프닝을 기대하게 된다. 설렘에 대한 갈증을 느낀다면 ‘로얄살루트 21년 몰트’ ‘맥캘란 에스테이트’ ‘글렌그란트 15년’을 집어 들자. 세 가지 위스키의 패키지는 단순하고 정갈하기보다 화려한 패턴과 아티스틱하게 디자인됐다. ‘로얄살루트 21년 몰트’는 마스터 블렌더 ‘샌디 히슬롭’과 세계적인 조향사이자 로얄살루트의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 ‘바나베 피용’이 만나 강렬한 시트러스 향을 구현한 위스키다. 시나몬과 오렌지의 조화가 돋보이는 ‘맥캘란 에스테이트’의 묵직하고 오브제 같은 패키지는 위스키 수집가의 마음을 뒤흔든다. ‘글렌그란트 15년’은 마스터 디스틸러가 설정한 최적의 위스키 알코올 도수에 맞춘 배치 스트렝스 제품이다. 꽃 향과 과일 향으로 싱그러운 한편 너트 맛이 가미되어 고소하게 마무리되는 게 특징이다.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729-474195-sample.jpg

(왼쪽부터) 오크 향과 스파이시함이 맴돌며 하이볼에 최적화된 ‘조니워커 블랙 라벨’, 유러피언 오크 캐스크와 아메리칸 오크 캐스크에서 더블 오크 숙성을 거쳐 더욱 깊은 오크 향에 상큼한 파인애플 향이 부드러운 싱글 몰트 ‘더 글렌리벳 12년’.

하이볼과 함께라면

한 해의 마무리를 화려하게 보내기 위해선 파티가 필수다. 하이볼까지 더해진다면 금상첨화다. ‘더 글렌리벳 12년’은 캐주얼하게 스트레이트로 들이켜도 좋지만 비밀을 감추고 있다. 레몬을 더해 하이볼로 제조하면 기존의 상큼한 파인애플 향과 섞여 맛과 향이 배가 된다. 입문자들에게도 부담 없는 위스키다. ‘조니워커 블랙 라벨’이 하이볼에 탁월하다는 사실은 유명하다. 스모키하고 매콤한 향을 가졌음에도 대중적이며 진입장벽이 높지 않아 누구에게든 대접할 수 있을 것.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배우 차학연,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 2
    상대를 홀리는 기술
  • 3
    RIP: 버질 아블로
  • 4
    변요한이 믿는 것
  • 5
    숙면을 위한 아이템

RELATED STORIES

  • LIFE

    BUBBLE BLOCKS 2

    버터처럼 말갛고 정갈한 비누를 쌓아 올렸다.

  • LIFE

    BUBBLE BLOCKS 1

    장난감처럼 유쾌한 모양의 비누를 쌓아 올렸다.

  • LIFE

    바이닐 컬렉션

    굳건히 자리 잡은 바이닐 트렌드 속 진짜 바이닐 컬렉터들이 모였다. 13개의 판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들.

  • LIFE

    올해는 꼭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에는 꼭 가고 싶은 장소와 그곳에서 입고 싶은 룩을 골랐다.

  • LIFE

    시간을 거슬러

    다시 한 해를 되돌려주는 고귀하고 효과적인 안티에이징 셀프 케어 루틴.

MORE FROM ARENA

  • DESIGN

    Remind Me

    스웨터를 꺼내 입을 때면 문득 생각날 시계 6.

  • CAR

    첫 번째 세단

    더 뉴 C 350e는 EQ 딱지를 달고 등장한 첫 번째 PHEV 세단이다.

  • LIFE

    호기심 가득한 지식인을 위한 방

    영감에 마찰을 일으키는 문구와 사물로 빼곡한 문구점이 문을 열었다.

  • FASHION

    A TIME IN COAT

    무심하고 뚜렷한 코트의 장면들.

  • AGENDA

    서울시 루프톱 바 12

    여름이 되자 지붕이 열렸다. 서울을 누벼 근사한 루프톱 바 열두 곳을 찾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