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겉과 속이 다른, 그래서 더 매력적인 겨울 아우터 4.

UpdatedOn December 02, 2021

눈 시린 네온 오렌지 색상 패딩에 복실한 시어링을 결합한 베스트. 레이어링하는 이너에 따라 다채로운 연출이 가능하다. 89만원 듀베티카 제품.

눈 시린 네온 오렌지 색상 패딩에 복실한 시어링을 결합한 베스트. 레이어링하는 이너에 따라 다채로운 연출이 가능하다. 89만원 듀베티카 제품.

눈 시린 네온 오렌지 색상 패딩에 복실한 시어링을 결합한 베스트. 레이어링하는 이너에 따라 다채로운 연출이 가능하다. 89만원 듀베티카 제품.

겨울을 대표하는 타탄체크와 퀼팅 기법을 사이좋게 반씩 담은 재킷. 51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겨울을 대표하는 타탄체크와 퀼팅 기법을 사이좋게 반씩 담은 재킷. 51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겨울을 대표하는 타탄체크와 퀼팅 기법을 사이좋게 반씩 담은 재킷. 51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흙처럼 담백한 보머 재킷의 이면에는 브랜드의 정체성인 사시코 수공예로 스티치한 야자수와 줄무늬 패턴이 돋보인다. 1백60만원 캐피탈 by 미스터포터 제품.

흙처럼 담백한 보머 재킷의 이면에는 브랜드의 정체성인 사시코 수공예로 스티치한 야자수와 줄무늬 패턴이 돋보인다. 1백60만원 캐피탈 by 미스터포터 제품.

흙처럼 담백한 보머 재킷의 이면에는 브랜드의 정체성인 사시코 수공예로 스티치한 야자수와 줄무늬 패턴이 돋보인다. 1백60만원 캐피탈 by 미스터포터 제품.

눈이 즐거운 키치한 만화적 패턴이 가득한 다운 재킷. 반대편은 새카만 겨울밤처럼 차분하다. 가격미정 2 몽클레르 1952 제품.

눈이 즐거운 키치한 만화적 패턴이 가득한 다운 재킷. 반대편은 새카만 겨울밤처럼 차분하다. 가격미정 2 몽클레르 1952 제품.

눈이 즐거운 키치한 만화적 패턴이 가득한 다운 재킷. 반대편은 새카만 겨울밤처럼 차분하다. 가격미정 2 몽클레르 1952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 2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3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4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 5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RELATED STORIES

  • FASHION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선선한 바람 부는 가을날 누려야 할 아우터 여섯 가지.

  • FASHION

    EDITOR'S PICK #2 구찌 캔버스 더플백

    단출하게 짐을 싸서 떠날 시간.

  • FASHION

    EDITOR'S PICK #1 티파니 락 컬렉션

    포용과 공존을 추구하는 티파니 락(Lock) 컬렉션.

  • FASHION

    몽클레르의 엑스트라오디너리 필름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움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 FASHION

    지속가능성을 위한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노력

    올바른 방향과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선한 영향력.

MORE FROM ARENA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FASHION

    T-SHIRT PORTRAIT

    독보적인 취향이 담긴 티셔츠를 입은 여름날.

  • LIFE

    아트와 미식의 힘

    이달, 눈과 혀로 감각한 것들이다.

  • FEATURE

    에릭&조안나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SPACE

    떡과 커피

    서울을 재미있게 만드는 것이 있다면, 참신하고 생경한 장소들일 거다. 얼마 전 서울 한복판에 등장한 재미있는 장소 두 곳을 찾아갔다. 창덕궁 옆에는 떡 카페, 공덕역 뒤편으로는 동굴 같은 카페가 생겼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