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2021 에이어워즈: 팀 포지티브 제로

팀 포지티브 제로(TPZ)에게 2021년은 성장하는 해였다. 취향을 공유하고 싶어 만든 연무장길 재즈 클럽을 시작으로 성수동 일대를 팀 포지티브 제로만의 색깔로 채우고 있다.

UpdatedOn December 02, 2021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676-473474-sample.jpg

견장 디테일 셔츠·팬츠·가죽 앵클부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 제품. 견장 디테일 셔츠·팬츠·벨트·가죽 앵클부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 제품.

LG 틔운 오브제 컬렉션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오브제 컬렉션은 훌륭한 통풍 능력을 갖춘 똑똑한 식물 재배기다. 식물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며, 재배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시켜준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오브제 역할도 한다. 가격 1백49만원.

팀 포지티브 제로는 어떤 팀인가?
김시온 라이프스타일과 문화를 소개하는 크리에이티브 집단이다. 우리가 설계하는 공간과 프로젝트의 성격은 다양하다. F&B, 음악, 패션, 미술 등 문화를 아우르는 콘텐츠를 만들어나간다. ‘생산성이 없다’는 의미의 ‘제로’에 ‘긍정적인’ 의미의 ‘포지티브’를 붙여 ‘쓸모없는 것의 쓸모’를 말한다.

팀 포지티브 제로의 첫 번째 공간 ‘포지티브제로 라운지’ 재즈 클럽은 연무장길에 위치했다. 4년 전 연무장길은 어떤 모습이었나?
윤지원 4년 전 연무장길은 낮엔 가죽을 사러 오는 디자이너들과 공장의 근로자 분들로 북적였지만 밤이 되면 가로등도 사람도 없어 택시도 들어오지 않는 곳이었다. 지금의 거리 모습과는 많이 달랐다.

재즈 클럽을 시작으로 성수동에 다양한 공간들을 만들며 고민도 많았겠다.
김시온 새로운 걸 발견하고 창조하는 것에 대한 고민은 없다. 다만 만들고 싶은 크리에이티브한 콘텐츠들이 머릿속에 많은데 그중에서 어떤 걸 포기해야 할지가 고민이다.
윤지원 새로운 프로젝트는 시작보다 과정이 조금 더 힘들지만 아직까지는 재미있게 일하고 있어 고민이라기 보다 즐거운 상상을 하는 중인 것 같다. 내가 하는 고민은 일반 직장인들의 고민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최근 성수동에 공유 오피스 공간 ‘플라츠’를 열었다. 공유 오피스 건물에는 편집숍과 수제 버거 가게도 있다. 이런 공간을 만든 이유는 뭘까?
김시온 팀 포지티브 제로가 하는 일은 물리적 공간에서 다양하게 경험하도록 오프라인의 시간을 디자인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인간이 먹고, 마시고, 쇼핑하는 시간을 디자인하고 싶었다. 그것과 연결선상으로 일하는 공간에서의 시간까지 디자인해보자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업무 공간에선 어떤 시간을 보낼지 상상했다. 노트북을 들여다보며 집중할 수도 있고, 영감을 받을 수도 있고, 무얼 먹을 수도 있지 않나. 일을 매개로 시간을 디자인하고 싶은 생각이 자연스럽게 ‘플라츠’로 흘러갔다.

내년엔 2호점도 오픈한다고.
김시온 정확히는 플라츠가 오피스 이름이 아니라 오프라인 플랫폼이다. 플라츠가 독일어로 광장이라는 뜻으로 사람들이 한데 모여 만나고 취향을 공유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지은 이름이다. 소설의 한 부분처럼 공간에도 파트를 나누려 한다. 파트 1을 선보였고 파트 2, 3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플라츠 파트 2에선 어떤 경험을 선사할 것인가?
윤지원 플라츠 파트 1을 포함한 기존 성수동을 중심으로 만든 공간은 전부 우리가 직접 기획하고 운영해왔다면, 이번 파트 2에서는 다른 브랜드와 함께 기획을 하고 있다. 수비니어숍과 빈티지숍 멤버십 오피스가 빈티지 가구를 테마로 선보여질 예정이다.

오프라인 공간 외에 온라인으로 전개하는 프로젝트가 있나?
김시온 물리적 공간을 기반으로 브랜드나 스페이스 프로그래밍을 주로 선보였다. 나아가 물리적 공간들을 디지털과 연계시킨 프로젝트들을 계획하고 있다.
윤지원 ‘플라츠’에는 ‘먼치스 앤 구디스’라는 식료품 마켓이 입점해 있다. 편집숍인데 오프라인을 넘어 이커머스로도 만들어볼 생각이다.

F&B, 음악, 아트 등 문화를 아우르는 활동은 팀 포지티브 제로에 속한 셰프, 디제이, 디자이너 등 다양한 아티스트가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어떻게 인연을 맺었나?
김시온 이전부터 알고 지내던 친구들도 있고, 연결의 연결을 거듭해 인연을 맺기도 했다.
윤지원 지인인 경우도 있었고 오랫동안 궁금하고 좋아하던 브랜드나 파트너에게는 우리와 결이 맞다면 먼저 연락을 하기도 한다. 우리는 도시에 다양한 실험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먼치스 앤 구디스 같은 편집숍도 해외에는 많지만 국내에는 많지 않다. 해외 뮤지엄이나 쇼핑 타운의 아주 작은 서점이나 슈퍼마켓에서도 영감과 즐거운 경험을 얻을 수 있다. 그런 곳이 모여 도시의 모습이 되는 것이고. 성수동도 그렇게 만들고 싶어 여행 온 듯 다양한 장르를 접목시켜 실험한다. 그 장르가 리테일이든 F&B든.

 

“완성도 있게 만들려면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가 서로 이해하고 다 같이
뭉쳐서 만들어야 한다.”

 

공간에서 새로운 창작자의 작품을 전시하고 큐레이팅하기 된 계기는 뭔가?
윤지원 우리의 공간이 모두 복합문화공간은 아니다. 온전히 하나의 장르로 운영되고 있는 공간도 있다. 다만, 갤러리나 전시관의 형태가 아닌 곳에서 일어나는 활동을 더 다양하고 재미있게 만들고 싶었다. 그런 기획들이 모여서 신선한 경험을 하게 만드는 것 같다.

전시와 큐레이팅까지 이어지는 창작자는 어떤 특성을 지니나?
김시온 요즘을 ‘빅블러(Big Blur) 시대’라고 한다. 산업 간의 경계가 흐려지는 걸 의미하는데, 우리 공간도 그렇다. 카페인지 밥집인지 알 수 없는 모호한 공간이지만 왜인지 호기심이 가고, 진입장벽은 높지 않은, 그런 형태의 공간. 그런 곳에 자신의 작업물을 보이는 데 거부감이 없는 창작자들을 찾는다. 꼭 갤러리가 아니라 카페, 식당, 숍이 한데 모여 있는 공간에서 전시하는 게 부담스럽지 않은 사람들.
윤지원 실험적인 작업을 해보고 싶은 사람들을 자주 찾는 것 같다. 이를테면 페인팅 작가가 세라믹으로 만든 작품을 선보이듯. 캐주얼한 장소에서 자연스럽게 보여주길 원하는 작가들과 결이 맞다.

지금 사람들이 가장 열광하는 건 뭘까?
윤지원 라이프스타일의 범주가 확장된 것 같다. 온라인에서 쏟아지는 정보를 접하고 문화 공간이 많으니까. 그래서 오히려 아날로그를 찾는 현상을 보인다. 온라인에서 경험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갈망이 커진 듯하다. 그게 오프라인에서 발견하는 아날로그적인 느낌들이고.
김시온 소비의 열망이 자기실현 혹은 자기를 드러내는 형태로 바뀌고 있다. 먹고 대화하고 마시는 공간에서도 자신을 표현하는 모습을 보인다. 모든 오프라인 소비가 자기실현을 위한 수단이 아닐까.

두 사람이 열정적으로 디깅했던 건 무엇인지 궁금하다.
윤지원 한 가지를 깊이 파고들지 않고 전반적으로 모든 걸 좋아했다. 관심사가 너무 많다. 새로운 것에 대한 거부감이 없기도 하고 호기심도 강하다. 눈 뜨고 잘 때까지 디깅만 하는데, 그게 일과 연결되지만 일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 우리는 아웃풋을 내는 일을 하니까, 인풋도 있어야 한다. 그래서 영감을 찾아 파고드는 게 어렵지 않다.
김시온 특정한 물건을 컬렉팅하기보다는, 특정 시기에 몰입하고 있는 일이나 관심사가 있는 것 같다. 음악을 예로들면 클래식 음악을 전공했지만 한 때는 뮤지컬이나 크로스오버 장르를 많이 듣고 공부했던 적이 있고, 재즈바를 열게 되면서 다양한 재즈 음악도 많이 듣고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었었다.

팀 포지티브 제로의 취향으로 공간이 꾸려지면 대중적이지 않다는 우려도 있었겠다.
윤지원 그래서 더 진정성 있다고 생각했다. 지금 보여주고 싶고, 보여줘야 할 것들을 억지로 만들 순 없다. 그러니 우리가 잘하고 좋아하는 걸 공유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김시온 트렌드를 무시한 건 아니다. 우리가 좋아하는 걸 함께 좋아해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을 거라 믿는다. 관심 있고 좋아하는 걸 해야 지치지 않고 오래 할 수 있고 잘할 수 있다.

팀 포지티브 제로만의 개성은 뭘까?
김시온 계속 크리에이티브한 콘텐츠를 만들어갈 텐데 브랜드가 될 수도 있고, 이벤트일 수도 있다. 완성도 있게 만들려면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가 서로 이해하고 다 같이 뭉쳐서 만들어야 한다. 그게 개성이자 강점 아닐까. 한 분야에 그치지 않고 다채로운 사람들이 서로 부대껴가며 만드는 것. 혼자 창작하는 건 어려운 일이니까.
윤지원 밸런스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강약 조절을 잘하는 게 팀 포지티브 제로의 강점이다. 이를테면 카페에 전시를 한다고 해서 복합 문화 공간은 아니다. 운영은 할 수 있지만 그 성격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야만 복합 문화 공간이 될 수 있다. 음식점이라면 맛이 좋아야 하고, 맛이 좋으려면 훌륭한 셰프가 존재해야 한다. 우린 콘텐츠의 본질에 맞추고, 그 본질에 맞는 역할들이 존재한다. 가볍게 콘텐츠로 보여주고 말기 위함이 아닌 공간의 중심이 되는 콘텐츠를 꾸준히 이끌어가는 것, 그게 팀 포지티브 제로만의 개성이다.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676-473476-sample.jpg

견장 디테일 셔츠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676-473475-sample.jpg

견장 디테일 셔츠·팬츠·벨트 모두 보테가 베네타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ASHION EDITOR 김성지
FEATURE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채대한
HAIR&MAKE-UP 이은혜
FLORIST 김영신
ASSISTANT 김지현, 하예지, 김나현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김소연의 진심
  • 2
    살아 있는 노포
  • 3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4
    태양의 해변
  • 5
    Newest Hamilton

RELATED STORIES

  • INTERVIEW

    Maison Hermès

    에르메스 홈 컬렉션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듀오 샬롯 마커스 펄맨과 알렉시스 파브리가 가구와 오브제의 역할과 영감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김소연의 진심

    김소연은 28년 전에도 지금도 여전히 아름답다. 그때나 지금이나 방부제 미모이지만 드라마 속 김소연은 조금씩 다르다. 새 캐릭터를 만날 때마다 새로운 얼굴을 갖기 때문이다. 김소연과는 2년 만에 다시 만났다. <펜트하우스> 이후 변화와 내년 방영 예정인 <구미호뎐1938> 제작 과정에 대해 들었다. 그녀는 질문마다 진심을 다해 답했다.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도약의 해, 주종혁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권민우로서 큰 활약을 펼친 주종혁은 커리어에서, 내면에서 격동의 변화를 느꼈다. 하지만 변화는 스치는 순간일 뿐. 그는 재미가 보이면 어떤 일이든 자신 있게 뛰어들 준비가 됐다.

  • INTERVIEW

    안효섭다운 연기

    질문에 대답할 때, 안효섭은 몸을 앞으로 기울이고 눈을 자주 깜빡이지 않는다. 자신의 말에 확신이 있다는 방증. 충실하게 대답한 한마디 한마디에서 “노력해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다. 연기를 향한 그의 애정은 확실했고, 끈질긴 노력이 돋보였다.

MORE FROM ARENA

  • TECH

    HOW COME?

    2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Fingering

    절정의 쿨, 하이 주얼리와 스트리트 패션의 조합.

  • FEATURE

    가정간편식(HMR) 봇물의 뒷사정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히비키 후지오카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WATCH

    싱그러운 초록 시계

    봄처럼 싱그러운 그린 다이얼 워치 8.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