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Editor's Letter

UpdatedOn November 30, 2021

COVID ENDEMIC

우리네 삶이 이리도 변할지 누가 알았겠나. 매일같이 ‘코로나19’와 관련된 소식이 밀물처럼 들이닥치고, 그것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생활이 연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래서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이 연출한 작품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의 타이틀이 전해주는 공명은 꽤나 묵직하다. 지난 2년간 우리는 그 속에서 전쟁과 같은 나날을 보냈다. 혹자는 쓰러지고, 혹자는 투쟁하고, 또 누군가는 그 속에서 성공을 거뒀다. 바이러스와의 사투 속에서 결국 얻은 문장은 바로 ‘삶은 계속된다’, 아니 ‘되어야 한다’는 것. 이 글을 쓰고 있는 나 자신조차 그래왔다. 그러니까 지난 시간은 지속을 위한 몸부림으로 가득한 나날이었다. 지금 우리는 2021년의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이 다가오면 <아레나>는 늘 ‘에이어워즈’라는 거대한 이벤트를 맞이한다. 이는 지나온 십수 년의 시간을 응축하고 또 다른 한 해를 계속하기 위한 징검다리이자, <아레나>의 원대한 항해 일지 속 한 챕터를 장식하는 순간이다. 에이어워즈는 그 자체로서 찬란한 이벤트이고, 대면과 대면을 통해 연을 이어온 전통을 가졌다. 하지만 현실은 많은 것을 금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아레나>의 창간과 함께 지속성을 가졌던 이벤트를 중단할 수는 없었다. 막다른 길은 또 다른 해법을 찾게 만든다. 단지 함께 환호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은 포기해야만 했다. 그렇게 2021년 제16회 에이어워즈는 우회로를 물색했고, 마침내 찾아냈다. 여러분이 들고 있는 지금 이 책이 그 해법의 결과물이다.

길을 찾는 과정에서 고마움을 표해야 할 세 팀이 생겼다. 첫 번째가 LG 틔운 오브제 컬렉션을 담당하는 LG전자 신사업실이다. 일단 식물이 팬데믹 블루라 명명된 우울함에 활력을 공급할 수 있음이 매력적이었다. 간편하게 식물을 재배할 수 있다는 테크놀로지가 포스트 코로나를 상징하는 ‘엔데믹’ 상황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에이어워즈의 역사를 이해해주는 그들이 반갑게 손을 잡아주었다. 두 번째 감사의 대상은 BH엔터테인먼트다. 소속사 배우 이병헌은 에이어워즈와 깊은 인연을 맺어온 인물이다. 열여섯 번째 에이어워즈의 특수성을 명확하게 이해해준 소속사는 이병헌과 더불어 <펜트하우스>로 전국을 뒤흔든 배우 이지아와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를 들썩이게 한 배우 박해수까지 함께해 주었다. 마지막 고마움은 보테가 베네타다. 보테가 베네타는 단박에 <아레나>의 손을 잡아주었다. 브랜드의 수장이던 다니엘 리가 급작스럽게 떠났지만, 그의 살롱 02 컬렉션들은 올해 6팀의 수상자를 반짝반짝 빛나게 만들어주었다. 그리고 새롭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 마티유 블라지와 함께할 여정도 기대된다. 이들과 함께하며 에이어워즈는 포스트 팬데믹으로 가는 혼란스러운 여정 속에서 스스로의 길을 찾을 수 있었다. 이제 우리는 코비드 엔데믹의 시대를 맞이했다. 언제까지나 바이러스의 암흑 속에서 허우적거릴 수는 없는 법. 전 세계는 ‘위드 코로나’라는 명제를 설정하고, 팬데믹이 아닌 엔데믹의 시대를 선언하기 시작했다. 바이러스의 종식이 불가해진 상황 속에서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는 명제를 찾아가는 길. 그래서 2021년의 12월호는 굉장히 상징적이다. 왜냐하면 1년 후인 2022년 12월에는 다시금 우리의 성대한 파티가 개최될 것이고, 화려한 축포를 쏘아댈 것이기 때문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IN CHIEF 이주영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 2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3
    조금 더 솔직하게
  • 4
    Spring Awake
  • 5
    가구를 만난 디저트 카페 3

RELATED STORIES

  • FEATURE

    임영웅의 첫걸음

    임영웅은 국내에서 초동 1백만 장 이상이 가능한 유일한 솔로 가수다. 그의 정규 앨범 를 비평한다. 12곡의 트랙 중 인상적인 곡을 뽑았다. 이 평론은 음반에 대한 거창한 의미 부여가 아니다. 임영웅이 어떤 종류의 가수인지 알아가는 탐색전이다.

  • FEATURE

    유잼인가, 노잼인가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즌1이 막을 내렸다. 가벼운 주제로 논리가 다소 떨어지거나 욕설 섞인 B급 토론을 벌이는데, 재밌다. 하지만 보고 나면 찝찝함과 쓸쓸함만 남는다. 유익한 정보를 얻지 못해 자책하면서도 다음 회차를 튼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2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1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손흥민 과소평가론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다. 콘테도 그렇게 말했고, 이전 토트넘 감독들도 모두 인정했다. 동료 선수들도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고 치켜세운다. 현재 EPL 득점왕 경쟁 중이지만,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은 식질 않는다.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의 이모저모를 짚는다.

MORE FROM ARENA

  • ARTICLE

    제냐와 서울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새로운 행보, ‘XXX(엑스엑스엑스) 컬렉션’의 시작을 알리는 성대한 론칭 행사가 얼마 전 서울, 성수동에서 진행됐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아티스틱 디렉터 알레산드로 사르토리에게 물었다. 도대체 왜 서울에서?

  • INTERVIEW

    문별의 본모습

    저 어두운 달의 이면에선 무엇이 보일까. 솔로 앨범 을 발표한 마마무의 문별을 만났다.

  • REPORTS

    헤이즈의 애정

    솔직한 여자 헤이즈. 그녀는 진한 부산 사투리로 서울은 고마운 도시라고 말했다.

  • LIFE

    가지고 싶은 욕망

    늦은 밤 갖고 싶은 게 생겼다. 승부일까, 관음에 대한 욕망일까, 위스키 풍미일까.

  • LIFE

    크리에이티브한 베를린에선 요즘 뭘 마시지?

    베그 비어(Wegbier), 독일어로 ‘길맥’이 자연스러운 베를린. 하지만 베를린에는 맥주만 있는 것이 아니다. 특히 요즘은 젊은 사업가들이 만든 개성 있는 리커들이 눈길을 끈다. 전통적인 맥주 강국의 수도 베를린이 젊은 크래프트 리커 크리에이터들에 의해 변화하고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