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가지고 싶은 욕망

늦은 밤 갖고 싶은 게 생겼다. 승부일까, 관음에 대한 욕망일까, 위스키 풍미일까.

UpdatedOn November 04, 2021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480-470872-sample.jpg

원 형태가 빛을 발산하는 아물레또 조명 라문, 키치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비디오 게임 모티브 플레잉 카드 씬씬클럽 by 39etc, 투명한 위스키 잔 에디터 소장품.

BOURBON

어떤 재료와 섞어도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버번. 달콤한 디저트와 만나면 감동은 배가 된다. 특유의 오크 향이 두드러진 ‘믹터스 스몰배치’와 바닐라 향과 캐러멜 단맛이 감도는 ‘러셀 리저브 싱글배럴’은 밀크셰이크나 아이스크림과 궁합이 잘 맞다(맛보고 싶다면 을지로 바 ‘로스트 앤 파운드’로 돌진하도록). 애인과 로맨틱하게 겨루는 카드 배틀에 버번 위스키의 달콤함을 더한다면 분위기는 고조된다.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480-470871-sample.jpg

위스키가 담긴 잔, 향수, 인센스 스틱과 홀더 모두 에디터 소장품.

SINGLE MALT

더욱 고풍스럽고 세련된 모습으로 돌아온 ‘더 글렌리벳 15년.’ 고급 와인이나 코냑을 숙성하는 프렌치 리무쟁에서 숙성되어 간직한 특유의 프렌치 오크통 향 때문일까, 드라이한 풍미 때문일까.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는 향기 같다. 꺼지지 않는 향초를 둔 듯 긴 시간 혀에 머무른다. 여운 있는 ‘더 글렌리벳 15년’에 취하고 싶을 땐 주변 공기는 묵직한 향으로 가득 채워졌으면.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480-470870-sample.jpg

형형색색의 꽃이 담긴 세련된 팬더 드 까르띠에 화병 까르띠에, 잔과 빙고 게임 키트는 에디터 소장품.

RYE

미국 위스키의 시작인 라이 위스키는 풍미가 고소하니 세련됐다. 가벼워서 소비자들에게 충분히 사랑받는 친구다. 시큼하고 뜨거운 와일드 터키 라이 위스키를 들이켜려면 경쟁자들과의 눈치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1, 9, 5… 숫자가 불릴수록 공기는 달아오르고 먼저 외치는 게 관건인 빙고 게임처럼. 누가 ‘와일드 터키 라이’를 먼저 집어들 것인가.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480-470869-sample.jpg

크롬 컬러의 둥근 판텔라 테이블 320 조명 루이스 폴센, 왼쪽에 위치한 은빛 메탈 스톤 트레이 오브제 디 엠파시스트 by 39etc, 퍼즐 조각은 에디터 소장품.

BLENDED MALT

수많은 피스 중 제 짝을 찾았을 때 느끼는 희열. 블렌디드 몰트 위스키 ‘몽키숄더’를 믹싱했을 때와 비슷하다. 원액으로 사용되는 몰트의 풍미는 적당히 거칠어 어렵지 않다. 그래서 활용하기도 수월하다. 진저에일에 레몬, 탄산수나 과일 주스, 무얼 넣든 어울린다. 여기저기 흩뿌려진 퍼즐 조각을 요리조리 끼워 맞추듯 몽키숄더로 칵테일 조합을 시도해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The Collectibles
  • 2
    이번 여름 양양으로
  • 3
    반려자가 없어도 되는 2030
  • 4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5
    Cool for the Summer

RELATED STORIES

  • LIFE

    완벽한 하루

    오브제의 기능을 제대로 알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 LIFE

    사과 혁명

    아담과 이브의 사과, 뉴턴의 사과, 잡스의 사과, 그리고 마침내 한국에 상륙한 댄싱사이더의 사과는 인류의 역사를 뒤바꾼 사과 혁명들이다.

  • LIFE

    THIS MONTH ISSUE

  • LIFE

    청량감을 챙긴 흑맥주 4

    게임 후에 마시는 흑맥주의 쾌감, 경험한 사람만 안다.

  • LIFE

    내가 마신 밤 술

    어젯밤, 나이트캡 한 잔에 담긴 몽환적인 꿈들.

MORE FROM ARENA

  • WATCH

    주목해야 할 새로운 시계

    지금 주목해야 할 새로운 얼굴 6.

  • LIFE

    낯선 조합이 빚은 일본식 교자

    도쿄 힙스터들은 교자를 간장에 찍어 먹지 않는다.

  • INTERVIEW

    진심을 다하면

    연우는 강물 같은 사람이다. 윤슬처럼 반짝이고, 1급수처럼 맑다. 급류를 몇 번 지나며 그녀는 이해심이 깊고 넓어졌다. 느리게 흐르는 큰 강에서 연우가 길어 올리는 것은 무엇일까.

  • AGENDA

    가장 동시대적 밴드

    연주 실력도 끝내주고, 무대 위 시각 효과나 곡을 구성하는 감각도 멋지다. 늘 새로운 아이디어로 충만한 ‘라이프 앤 타임’은 요즘 시대가 원하는 밴드의 덕목을 두루 갖췄다.

  • FILM

    ARENA × CAR EXHIBITION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