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DENIM ON RUNWAY

실용적인 멋에 브랜드만의 방식과 자부심을 더한 청바지 8.

UpdatedOn November 02,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474-470402-sample.jpg

 

  • BOTTEGA VENETA

    카펜터 진에서 영감받은 길고 곧은 실루엣의 베이지색 데님. 허리 뒤쪽의 삼각형 벨트 고리와 해머 루프 같은 ‘뉴 보테가’의 상징적인 세부 역시 갖추었다. 95만원 보테가 베네타 by 미스터포터 제품.

  • CELINE

    자연스러운 워싱이 들어간 바랜 차콜색, 발목이 슬쩍 드러나는 길이의 미드 라이즈 진. 커트 진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청바지는 대수롭지 않게 찢어지고 풀어진 올까지 커트 코베인의 전성기 스타일을 불현듯 떠올리게 한다. 가격미정 셀린느 옴므 by 에디 슬리먼 제품.

  • TOM FORD

    일본산 세비지 데님 원단으로 만든 교과서적인 테이퍼드 핏 청바지에 거침없이 표백한 워싱을 더했다. 담백한 맛은 덜하지만 톰 포드 데님의 핵심인 아메리칸 스타일만큼은 공고하다. 1백40만원 톰 포드 제품.

  • LOEWE

    낙낙한 배기 핏 블랙 크롭트 진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허리춤에 사이즈를 반 치수쯤 줄여 접은 버튼 디테일을 발견할 수 있다. 로에베의 대표적인 피셔맨 진의 직선적인 실루엣과는 반대로 풍성하고 둥근 실루엣을 위한 의도적인 장치다. 97만원 로에베 제품.

  • DOLCE& GABBANA

    광택이 도는 회색 생지 데님 전면에 플로킹 방식으로 DG 로고를 장식해 독특한 질감의 패턴을 만들어냈다. 백 포켓에 로고 스티치 대신 메탈 로고 태그를 더한 것도 과연 돌체앤가바나다운 디자인이다. 가격미정 돌체앤가바나 제품.

  • RALPH LAUREN PURPLE LABEL

    랄프 로렌 퍼플 라벨의 앰벌리 인디고 데님은 시대에 구애받지 않는 클래식한 블루 진. 디자이너가 평소 즐겨 입는 데님 스타일과도 아주 비슷한데, 랄프 로렌처럼 밑단을 살짝 접어 올릴 수 있을 정도로 길게, 무릎 위로는 몸에 피트되는 사이즈로 고르는 것이 정석이다. 가격미정 랄프 로렌 퍼플 라벨 제품.

  • BALENCIAGA

    새것이라기엔 무색한 빈티지 워싱과 앞뒤로 성한 곳 없이 찢겨나간 디테일 사이로 검은 이너 팬츠를 더한 독특한 디자인의 디스트로이드 진. 신축성 없는 묵직한 소재에 느슨한 배기 핏으로 굳이 사이즈업하지 않아도 자연스러운 실루엣을 완성한다. 2백5만5천원 발렌시아가 제품.

  • SAINT LAURENT

    생 로랑의 데님은 단순하다. 입어볼 때야 발견하게 되는 작은 로고 패치, 안쪽의 실버 체인 같은 브랜드의 상징들과 입을수록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핏이 결국 이 청바지를 질리도록 입는 이유가 된다.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천변 백일장
  • 2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린 파리에 대하여
  • 3
    차세대 한류 아이템은?
  • 4
    천변 조우
  • 5
    세월이 가면

RELATED STORIES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 FASHION

    Sunshine and clove

    어떤 날은 유난히 하늘이 찬란해서 아낌없이 하루를 만끽했다.

  • FASHION

    A THING CALLED FLOWER

    한철 꽃과 같이 흐드러지게 아름다운 봄날.

MORE FROM ARENA

  • AGENDA

    에미넴의 '쇼미더머니'

    <8마일>과 <쇼미더머니> 사이에는 분명 재현과 실재의 간극이 발생한다. 이 사이를 봉합하는 건 관객의 몫이다.

  • INTERVIEW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2000년대의 빈지노부터 2010년대, 2020년대의 빈지노까지. 빈지노의 타임라인에서 중요한 순간들만 짚었다.

  • INTERVIEW

    'KEEP THE STYLE' 유태오 화보 미리보기

    유태오, 압도적인 잘생김

  • REPORTS

    진일보한 골프화를 신고

    세 남자가 풋조이 신제품 투어에스(Tour-S)를 신고 필드에 나섰다. 시작과 끝이 좋았다.

  • FASHION

    IN THE NAME OF HERMÈS

    지난 6월 파리에서 에르메스 멘즈 유니버스의 디렉터 베로니크 니샤니앙(Ve ´ronique Nichanian)을 만나 에르메스에서 보낸 시간과 새로운 컬렉션, 그리고 11월에 한국에서 열릴 특별한 패션쇼에 대해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