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2022 S/S 서울패션위크 BEST SCENE 5

서울의 문화유산을 배경으로 펼쳐진 다섯 가지 브랜드.

UpdatedOn October 25, 2021

  • NOHANT

    서울패션위크의 포문을 연 노앙은 옛 서울의 안방인 경복궁을 쇼의 무대로 삼았다. ‘Morning Routine’ 이란 테마로 브런치를 즐기러 가는 이들의 모습을 표현한 것. 과하지 않은 일상적인 실루엣과 섬세한 색감 매치가 고즈넉한 경복궁의 풍광과 닮았다.

  • VEGAN TIGER

    노앙이 고즈넉한 고궁에 녹아들었다면 비건 타이거는 낯섦을 표현한다. 이들은 1980년대 무드를 기반으로 글램 룩과 펑키한 페미닌 룩을 통해 다양성을 이야기한다. 식물성 가죽과 리사이클 소재, 에코 퍼 등 지속가능한 소재를 바탕으로 한 우주적인 팝아트가 차분한 경희궁과 대조를 이룬다.

  • BEYOND CLOSET

    서울패션위크의 터줏대감 비욘드 클로젯은 마당(YARD) 을 주제로 정했는데, 실제 덕수궁 중명전을 마당 삼아 쇼를 펼쳤다. 자연에서 영감받은 색상과 소재는 트렌드에서는 벗어나지만 내면에 집중하는 건강함을 표현한 것이라고. 땅과 햇빛, 바람 등 차분한 자연의 색과 고궁의 대지가 궤를 같이한다.

  • SLING STONE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을 무대로 삼은 슬링스톤은 옛것을 밑거름 삼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컬렉션을 내놓았다. 한복이 떠오르는 긴 튜닉 셔츠와 저고리처럼 짧은 기장의 셔츠를 해체와 재조합한 것이 그 증거. 흰색과 검은색의 모노톤으로 도회적인 컬렉션을 표현했다.

YUGADANG

지난 시즌 전통 창호, 사자탈 등을 재해석하더니, 이번 컬렉션에선 물 만난 고기 같은 활약을 보였다. 오방색 스팽글 재킷부터 고구려 수렵도를 프린트한 벨벳 터틀넥 니트까지. 자칫 고루할 수 있는 전통의상을 스트리트 무드의 애슬레저 룩과 조합해 그들만의 색을 국립민속박물관을 배경으로 여과 없이 보여줬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Socks Appeal
  • 2
    사랑했던 목소리
  • 3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 4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5
    한국이 안전해?

RELATED STORIES

  • FASHION

    THE END of SUMMER

    길었던 이 여름을 흘려보낸다.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 FASHION

    Objects in Wonderland

    영혼 끌어모아 갖고픈 영롱한 나라의 오브제들.

  • FASHION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단단한 일상과 느긋한 여행을 위한 세 브랜드의 세 가지 백 가이드.

MORE FROM ARENA

  • INTERVIEW

    문빈에 대하여

    감성적이고 상상을 좋아하며 정의는 승리한다고 믿는 남자. 문빈의 세계를 유영했던 하루.

  • FEATURE

    NEW LUXURY #전시장을 나서며

    새로운 럭셔리가 온다. 럭셔리 브랜드는 우아한 것에서 힙하게 경험하고 즐기는 대상으로 변하고 있다. 아트와 미식 등 공감각적 체험을 제공해 고객에게 브랜드에 대한 환상을 전하고, 환상을 소유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MZ세대는 새로운 럭셔리를 놀이로 해석한다. 기사에서는 새로운 럭셔리의 조건을 전시와 미식, 보고 먹는 놀이로서의 브랜드 경험에서 찾는다.

  • TECH

    HOW COME?

    8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기대.

  • FILM

    펜타곤 후이의 TMI 뮤직 토크, 함께 들어보실래요?

  • INTERVIEW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박은빈, 책임감은 더 단단해졌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