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위너 송민호, 고급스러운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노력을 아끼지 않는 송민호에게 여유란 “아직은 보이지 않는 것”

UpdatedOn October 21, 2021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를 위해 럭셔리 워치 브랜드 오메가와 송민호가 조우했다. 이번 화보에서 셔츠를 무심하게 걷어 올리고 왼쪽 손목에는 오메가를 찬 송민호는 강인한 남성미를 드러냈다.

필모그래피가 빼곡한 송민호에게 시간이란 무엇일까. 빠르게 흘러가는 시간을 빈틈없이 보내야 하는 그에게 지치는 순간에 대해 묻자 “누구나 지칠 때 있죠.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쌓인 피로를 이겨낼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게 갈망인 것 같아요. 배움에 대한 갈망. 지속적으로 내가 만든 창작물을 보여주고 싶고, 새로운 걸 제시하고 안겨주고 싶어요”라며 창작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위너 송민호, 랩퍼 마이노(MINO), 미술가 오님(Ohnim). 그에게는 수많은 자아가 존재한다. 뮤지션으로서 또 미술가로서 노력을 아끼지 않는 그에게 여유란 “아직은 보이지 않는 것”이었다.

최근 <쇼미더머니> 시즌 10에서 프로듀서로 자리매김 했다. 참가자를 북돋아주고 이끄는 심사자로서 누구보다도 힙합 뮤지션들의 행보와 미래를 응원하고 있었다.

“제일 신경 쓰였던 건 지원자들의 마음이었어요. 저들의 마음을 너무 잘 알아요. 한 명 한 명 다 잘 됐으면, 단 1초라도 방송에 더 나왔으면 좋겠어요. 어떻게 해야 참가자 각자의 개성을 부각시킬 수 있을지 고민해요”라며 참가자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쇼미더머니> 시즌 10에서 새로운 아티스트와 생소한 음악 스타일을 발견할 때 자극을 많이 받는다고 했다.

서바이벌 프로그램 특성 상 이별을 맞이하는 순간이 오는데, 이에 대해 송민호는 “갈수록 깊어지는 정 때문에 헤어지는 게 힘들어요. 탈락이 시스템이고 룰이니 그 안에서 손쓸 방도가 없지만 그 탈락의 과정 속에서 쌓인 끈끈한 정 때문에 떨어트리는 게 괴롭더라”고 말했다.

이어 송민호는 스스로를 얼마나 사랑하냐는 질문에 대해 “많이, 아주 많이요. 미워하거나 싫어하지 않아요. 자책도 자제해요. 높은 자존감을 유지하려고요”라며 자신에 대한 건강한 마음가짐을 밝혔다. 가장 사랑하는 본인의 모습은 “갖고 있는 재능을 썩히지 않고 어떻게든 발휘하려는 성격”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재능을 취미에만 그치지 않고 진지하게 임하려 해요. 너무 많은 일을 벌여놓아요. 대신 뒷심이 부족하면 안 되겠죠”라며 일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사랑하는 걸 이루기 위해 천천히, 그리고 덤덤히 걸어가는 송민호가 드러나는 답변이었다.

빛나는 두 별, 오메가 워치와 송민호가 만들어낸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 2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 3
    웻보이는 실연 중
  • 4
    선호의 두식
  • 5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RELATED STORIES

  • INTERVIEW

    배우 서은수의 지금

    배우 서은수는 한번 하면 제대로 한다. 건강한 음식을 손수 차려 먹고, 운동도 빠트리지 않으며, 영어 공부도 열심히다. 그녀의 일상을 담백하게 풀어냈다.

  • INTERVIEW

    더보이즈 영훈: 소년에서 어른으로

    더보이즈의 영훈은 웃음이 많다. 웃음 뒤엔 걱정도 많다. 하지만 그의 걱정은 나약해지지 않으려는 노력이다. 소년과 어른의 경계선에 서 있는 그를 만났다.

  • INTERVIEW

    팜 엔젤스의 프란체스코 라가치

    여름과 겨울, 프란체스코 라가치의 8 몽클레르 팜 엔젤스는 이질적인 요소들을 조화롭게 결합하고 그 안의 자유로움을 포착한다.

  • INTERVIEW

    가죽의 조각적 회화

    이 작품은 아뜰리에 에르메스와 현대미술가 7인이 함께하는전시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tert)>의 일부. 가죽의 물성을 탐구한 바실리 살피스티의 작품이다.

  • INTERVIEW

    2021 에이어워즈: 새소년의 황소윤

    황소윤에게 2021년은 성찰의 시간이었다. 달팽이가 집을 얹고 다니듯, 자신을 사랑하는 단단한 마음만 있다면 어디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폴로 랄프로렌의 플립플롭

    바야흐로 플립플롭의 계절.

  • FILM

    [Live] 엠포리오 아르마니 SS18 컬렉션 라이브 스트리밍

  • FASHION

    지속 가능한 외침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들이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는 환경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는 전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본보기가 되고 있음이 분명하다. 이런 활동들은 차고 넘쳐도 결코 과하지 않다. 모두의 미래를 위해, 언제고 가장 응원해야 할 최신의 발표문.

  • DESIGN

    문훈은 지금이 시작이다

    건축도 재밌어야 한다. 그리고 지금은 문훈의 건축이 가장 재밌다.

  • LIFE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