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크라임 퍼즐>로 돌아온 윤계상, 화보 미리보기

윤계상, 서정적인 화보 공개

UpdatedOn October 19, 2021

3 / 10

 


배우 윤계상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폴로 랄프 로렌과 함께 한 이번 화보의 보통의 순간들이다. 정제된 사진 형식 보다 영상의 스틸컷 같은 흐름으로 연출되어, 한 편의 이야기를 보는 듯하다. 전반적으로 차분한 색감을 사용해 가을의 정서가 잘 구현됐다. 윤계상이 묘사한 서정적인 모습들이 화보의 깊이를 더 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윤계상은 차기작 <크라임 퍼즐>에 대해 “퍼즐을 맞추는 두뇌 싸움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정말 재밌는 드라마가 될 거라고 생각해요.”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SNS 활동이나 예능 출연이 적은 이유를 묻자 “윤계상이라는 이름보다 작품에 존재하는 캐릭터가 되길 꿈꿔요.”라고 답하며 배우로서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윤계상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12월의 테크 신제품
  • 3
    2021 에이어워즈: 이병헌
  • 4
    배우 서은수의 지금
  • 5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RELATED STORIES

  • INTERVIEW

    배우 서은수의 지금

    배우 서은수는 한번 하면 제대로 한다. 건강한 음식을 손수 차려 먹고, 운동도 빠트리지 않으며, 영어 공부도 열심히다. 그녀의 일상을 담백하게 풀어냈다.

  • INTERVIEW

    더보이즈 영훈: 소년에서 어른으로

    더보이즈의 영훈은 웃음이 많다. 웃음 뒤엔 걱정도 많다. 하지만 그의 걱정은 나약해지지 않으려는 노력이다. 소년과 어른의 경계선에 서 있는 그를 만났다.

  • INTERVIEW

    팜 엔젤스의 프란체스코 라가치

    여름과 겨울, 프란체스코 라가치의 8 몽클레르 팜 엔젤스는 이질적인 요소들을 조화롭게 결합하고 그 안의 자유로움을 포착한다.

  • INTERVIEW

    가죽의 조각적 회화

    이 작품은 아뜰리에 에르메스와 현대미술가 7인이 함께하는전시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tert)>의 일부. 가죽의 물성을 탐구한 바실리 살피스티의 작품이다.

  • INTERVIEW

    2021 에이어워즈: 새소년의 황소윤

    황소윤에게 2021년은 성찰의 시간이었다. 달팽이가 집을 얹고 다니듯, 자신을 사랑하는 단단한 마음만 있다면 어디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Super Rookie 3

    각자의 자리에서 찬란한 빛을 발산하고 있는, 올해 주목해야 할 젊음의 포트레이트.

  • FEATURE

    찰스 게슈케를 기리며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출판 산업의 정과 망치를 만든 어도비. 어도비 공동 창업자 찰스 게슈케가 지난 4월 16일 별세했다. 잡지를 만들며 그에게 진 빚을 세어봤다.

  • CAR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 FEATURE

    지구를 정복한 콘텐츠 - WAVVE

    <오징어 게임>이 지구를 정복했다. 좋은 콘텐츠가 좋은 플랫폼을 만난 결과다. 콘텐츠의 힘 그리고 넷플릭스의 힘이다. OTT는 가장 영향력 있는 콘텐츠 플랫폼이 됐다. 디즈니+,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웨이브, 왓챠 등 경쟁력 있는 OTT들의 미래 전략을 살펴본다.

  • INTERVIEW

    야무진 기대주

    변우석은 하고 싶은 게 많아서 더 많이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야 진짜 배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야무진 생각을 듣고 배시시 웃었다. 그냥 하는 말 같지 않아서 그랬고, 그런 변우석이 기특해서 그랬다. 6월의 초록 잎을 닮은 기대주를 만나고 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