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BE NEW

새로운 디자인, 새로운 향, 새로운 위스키.

UpdatedOn October 15, 2021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87-sample.jpg

지는 석양을 담은 듯 붉은 만달라키 헤일로 에보 조명 by 챕터원 제품.

고전과 현대의 조우

미국 현대미술가 윌리엄 라챈스(William Lachance)의 그림은 형태가 불분명하다. 원색적인 색감의 기하학 무늬들이 이어지고 직선과 곡선이 서로 엉켜 있다. 회화, 판화, 조립과 봉제에 이르는 다양한 방식을 구사하여 단조롭지 않다. 그래서 모던하게 느껴진다. 트렌디한 감성을 지닌 그가 ‘발렌타인’과 만났다. ‘발렌타인 17년 아티스트 에디션’의 보틀 속에는 균형감 있는 블렌딩을 자랑하는 ‘발렌타인 17년’이 출렁이고, 윌리엄 라챈스의 모던한 디자인이 라벨을 감싼다. 발렌타인 17년의 고전미와 윌리엄 라챈스의 현대적인 그림의 만남은 젠지 세대의 마음까지 뒤흔든다.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89-sample.jpg

아른거리는 형형색색의 깜빠넬로 누오보 조명 라문 제품.

최초라는 타이틀

남양주에 가면 팔당댐을 볼 수 있고, 훌륭한 잔치국수도 먹을 수 있다. 그리고 위스키 증류소도 만나볼 수 있다. ‘기원’은 국내 최초의 싱글몰트 위스키로, 경기도 남양주에 뿌리내렸다. 남양주와 스코틀랜드의 협업으로 볼 수 있다. 위스키를 증류하는 곳은 남양주지만, 증류법은 전통적인 스코틀랜드 방식을 따르기 때문. 2021년 공개된 ‘호랑이 에디션’은 달콤한 복숭아 과즙 향이 느껴질 때쯤 스파이시한 향이 코를 적신다. 호랑이 에디션 이후 해를 거듭하며 다채로운 에디션들이 공개될 계획이다. 모두 2020년 7월 7일 증류되어 뉴오크 캐스크에서 숙성됐다.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90-sample.jpg

RGB 색상이 지원되는 둥근 휴 고 조명 필립스 제품.

6년 만의 새 단장

이미지는 색과 모양에 따라 달라진다. 밝은 색채와 둥근 모양은 친근한 이미지를 안겨주고, 어두운 색채와 각진 형태는 무게감 있고 근엄한 분위기를 풍긴다. 글렌피딕도 새롭게 바뀐 디자인과 함께 6년 만에 이미지를 탈바꿈했다. 패키지는 갈색빛에 보틀은 다소 둥근 편이었던 ‘글렌피딕 18년’이 각을 잡고 돌아왔다. 암록색을 띤 청록색에 정갈하게 박힌 금빛 사슴과 음각된 골짜기의 조화. 거기다 보틀 목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라인에는 각이 생겨 더욱 날카롭고 세련돼졌다. ‘글렌피딕 18년’의 오랜 세월이 주는 무게는 리뉴얼 디자인과 함께 더욱 무거워진 듯하다.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88-sample.jpg

청색과 적색이 대비되는 그러데이션 조명 일웍스 제품.

오직 칵테일을 위하여

집에서 칵테일을 제조하기란 어렵다. 가장 큰 이유는 적절한 위스키를 선택하지 못해서다. 칵테일에 어울리는 위스키를 모르니까. 애타는 마음을 읽은 걸까. 글렌모렌지가 칵테일에 최적화된 싱글몰트 위스키를 내놓았다. 달콤한 오렌지 셔벗과 초콜릿 퍼지 향을 음미하고 싶다면 스트레이트로 들이켜도 괜찮지만, 이왕이면 칵테일에 활용하자. ‘글렌모렌지 엑스’라는 이름에선 엑스칼리버처럼 칵테일에 감칠맛을 더해줄 날카로운 한 방을 꽂겠다는 각오가 느껴진다. 글렌모렌지의 총괄책임자 빌 럼스던 박사의 바람처럼 ‘나만의 풍미 조합’을 시도해보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자동차 트렌드 2022
  • 2
    조금 더 솔직하게
  • 3
    SHORT-FORM
  • 4
    플랫폼 시대의 명암
  • 5
    가구를 만난 디저트 카페 3

RELATED STORIES

  • LIFE

    세월이 가면

    증류소의 야심, 숙성의 미학이 느껴지는 고연산 위스키 한 상.

  • LIFE

    Designer’s Chairs

    누구나 의자를 갖고 있다. 의자는 아름다워야 하고, 기능상 편해야 한다. 의자란 가구와 조형 작품 사이 어디쯤 있는 게 아닐까. 빼어난 의자를 만드는 디자이너이자 작가 4인에게 물었다. 당신에게 영감을 준 의자는 무엇인가?

  • LIFE

    찬란하게 노란 술잔

    찬란한 봄을 환영하며 노란 잔으로 치얼스

  • LIFE

    뉴노멀 안주를 찾아서

    안주 세계관을 변주했다. 더 발칙하게.

  • LIFE

    Let’s go picnic

    한강으로 떠나기 전 반드시 체크할 피크닉 아이템.

MORE FROM ARENA

  • LIFE

    스타워커 속 지구

    몽블랑의 새로운 스타워커 필기구 컬렉션에는 눈부시도록 푸른 지구가 담겨 있다. 펜 속의 지구를 만나기 위해 인류의 달 착륙 전진 기지가 있는 휴스턴으로 날아갔다. 그곳에서 목격한 스타워커 컬렉션은 지구만큼이나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다.

  • LIFE

    베를리너를 설레게 하는 텔아비브의 맛

    이스라엘의 트렌드 시티 텔아비브의 스타 셰프, 유명 레스토랑이 베를린으로 몰려든다.

  • LIFE

    요즘 어디서 마셔요?

    한창때의 모델들에게 물어봤다. 요즘은 어디서 무얼 마시는지.

  • INTERVIEW

    변화의 시작

    어느덧 데뷔 12년 차. 9년 만에 3집 정규 앨범 를 발표한 글렌체크에게 공백이란 시간은 약이 됐다. 그들은 이것이 변화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 FASHION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낚시

    생동하는 봄날, 본격 아웃도어 활동에 유용한 것들만 담은 쇼핑 가이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