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새로운 게 좋아

생존하기 위해 변신을 시도하는 치킨들.

UpdatedOn October 11, 2021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280-468347-sample.jpg

무얼 고를까 신사 치킨 클럽

세상엔 수많은 닭 요리가 존재하고 모두 먹고 싶지만 그럴 시간이 없다. ‘신사 치킨 클럽’은 그 많은 닭 요리를 거의 모두 만나볼 수 있는 곳이라 말하고 싶다. 카츠와 완탕면, 사라다, 치킨윙까지 닭을 다양하게 활용했다. 치킨 카츠와 치킨 난반은 각종 특채 소스와 재료들이 겹겹이 쌓여 있는 게 특징이다. 치킨 난반의 경우 특채 소스가 접시 면에 자글자글 깔려 있고, 그 위엔 채 썬 양배추, 그리고 닭 가슴살 카츠와 타르타르소스가 올라간다. 함께 내어주는 밥엔 일본식 갓절임 ‘타카나’ 소스를 얹었다. 다음은 국물 요리다. 뜨끈한 국물에 큼직한 완탕이 떠 있고, 한쪽에는 두툼한 닭다리살이 담겨 있다. 촉촉이 젖은 닭다리살은 육수를 흡수해 감칠맛 난다. 완탕면으로 배를 든든히 채웠다면, 디저트 느낌으로 스파이시 치킨 케이윙을 시킨다. 닭날개 튀김인데 겉에 바른 시뻘건 소스가 맛있게 맵다. 세 조합도 좋지만, 바삭함을 넘어 아삭한 ‘크리스피 치킨 윙,’ 홍콩 감성의 ‘마라 치킨 사라다,’ 그밖에 교자 요리도 있으니 걱정 말자. 신사 치킨 클럽에서 나만의 치킨 요리 조합을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280-468346-sample.jpg

튀김으로 승부하다 애플힙

대부분 튀기면 맛있다.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는 소리도 있으니까. 이를 ‘애플힙’이 증명한다. 닭뿐만 아니라 튀김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재료까지 모조리 튀긴다. 시그니처 메뉴는 ‘애플 프라이즈’다. 달콤한 시즈닝 가루를 입은 사과 튀김이다. 맛은 시나몬, 초콜릿, 코코넛 중 선택한다. 애플 프라이즈가 끝이 아니다. 맛이 보장된 버팔로윙과 감자튀김은 물론 피클과 할라피뇨까지 튀겨버린다. 아삭하게 먹는 줄만 알았던 피클과 할라피뇨가 튀김옷을 입으니 부드럽고 촉촉하다. 할라피뇨 튀김에는 치즈가 더해져 ‘치즈 할라피뇨 프라이즈’라 불린다. 피클 프라이즈와 치즈 할라피뇨 프라이즈를 양옆에 둔 큰 형님, ‘버팔로윙’은 짭조름하다. 바싹 튀긴 껍질과 기름을 머금은 속살을 물어뜯은 후 애플 프라이즈를 한입에 쏙 넣으면 입안은 단짠 조합으로 가득해진다. 모든 프라이즈를 해치우고 애플힙의 ‘잭다니엘 허니’를 털어 넣으면 완벽.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280-468345-sample.jpg

치마호크를 쥐고 효도치킨 콤보스

치마호크라고 들어봤나. 닭다리를 토마호크처럼 튀겨낸 것이다. 식감은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게 속은 촉촉하게)’, 튀어나온 뼈다귀를 잡고 뜯어먹어야 제맛. ‘효도치킨 콤보스’의 룰이다. 미슐랭 투 스타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와 원 스타 ‘주옥’의 신창호 셰프가 ‘효도치킨’에 이어 선보인 서브 브랜드다. 시그니처 아이템 ‘콤보’ 메뉴엔 치마호크나 치킨텐더에 ‘사라다 빵’과 ‘감자 칩’이 딸려 나온다. 치킨에만 집중할 시간이 없다. 치마호크와 치킨텐더를 한입 베어 물고 맛을 음미한 뒤, 디핑소스에 푹 찍어 다시 먹어야 한다. 소스 발린 치킨은 혀에 잊을 수 없는 인상을 남기고 식도로 홀연히 사라진다. 남아메리카 스타일의 칠리소스, 김치 양념과 케첩으로 만든 매콤한 소스, 태양초가 들어간 한국식 칠리소스, 조청이 들어간 달콤한 간장소스 등 종류가 7가지나 된다. 효도치킨 콤보스는 쿨하게 테이크아웃만 제공한다. 서브 메뉴를 제외하고 싶다면 ‘박스’ 메뉴를 택하면 된다. 식후엔 셰프들이 직접 개발한 ‘오미자 피치 에이드’로 입안을 헹궈내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2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 3
    9년 만의 귀환,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 4
    포르노와 누드 그 어딘가의 패션
  • 5
    여성복을 입은 남자

RELATED STORIES

  • LIFE

    이달의 책 3

    무작정 집어 든 빳빳한 신간 세 권.

  • LIFE

    아트와 미식의 힘

    이달, 눈과 혀로 감각한 것들이다.

  • LIFE

    2022년 10월 아레나 이슈

  • LIFE

    루이스 폴센, 그리고 오직 디자인만을 위한 3일

    매년 초여름, 코펜하겐 곳곳을 디자인의 물결로 물들이는 축제, 3 days of Design에 다녀왔다. 세계 최초의 조명 브랜드이자, 여전히 가장 힙하고 컨템퍼러리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과 함께.

  • LIFE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4

    뒤끝 없이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MORE FROM ARENA

  • FASHION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 컨버스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와 컨버스가 선사하는 새로운 시너지.

  • INTERVIEW

    햇볕같은 황인엽

    황인엽의 검정 파도 같은 동공에서 느껴진 냉정함은 대화를 시작하자 한순간에 녹아버렸다. 까만 눈동자는 검정 파도가 아닌 따뜻함과 신중함으로 덩어리진 마음이었다.

  • REPORTS

    나 이런 사람이야

    송승헌은 여러 번 고개를 내저었다. 자기는 절대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 FASHION

    문지후와 트리플에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문지후와 미니멀하고 감각적인 향기의 아프리모 ‘트리플에이’의 특별한 조우.

  • LIFE

    차런끄룽 로드의 변화

    방콕 엠포리엄 백화점 최상층에 있던 TCDC(태국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센터)가 어느 날 올드타운인 차런끄룽 로드로 거처를 옮겼다. TCDC의 이사를 시작으로 차런끄룽 로드는 방콕의 새로운 디자인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