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EN IN SKIRT

남성 컬렉션에 부는 치맛바람.

UpdatedOn October 01, 2021

3 / 10
LUDOVIC DE SAINT SERNIN

LUDOVIC DE SAINT SERNIN

  • LUDOVIC DE SAINT SERNINLUDOVIC DE SAINT SERNIN
  • LOUIS VUITTONLOUIS VUITTON
  • STEFAN COOKESTEFAN COOKE
  • MOLLY GODDARDMOLLY GODDARD
  • CELINECELINE
  • BURBERRYBURBERRY
  • JW ANDERSONJW ANDERSON

패션에 성별을 나누는 건 고리타분한 시대. 남자도 손바닥만 한 핸드백을 메고, 네일을 하는 요즘이다. 그러니 치마 하나 입는 게 대수인가? 특히 올 시즌에는 트렌드로 논하기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다. 그럼에도 아직 우리는 선입견에 사로잡혀 치마를 쉽사리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원래 치마는 성별 구분 없이 입었다는 사실. 기원은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의 튜닉으로부터 찾을 수 있다. 무릎까지 일자로 내려오는 튜닉 형태는 후에 점점 단순해지고, 더 넓은 천을 여미고 접는 형태의 하의인 치마로 발전했다. 여성은 물론 남성들도 치마를 입어오다 추위와 의복 기술의 발전으로 바지가 만들어진 것. 현대에도 여전히 전통을 고수하며 치마를 입는 지역이 있다. 스코틀랜드에서는 타탄체크 무늬로 장식된 허리에서 무릎까지 오는 스커트인 킬트(Kilt)를 입는다. 인도의 룽기(Lungi)는 전통 남성용 치마인데, 허리에 둘러 매듭을 짓고 종종 인도의 전통 직물인 마드라스로 만든다.

올 시즌 런웨이에 등장한 치마는 어땠을까? 검은색 팬츠 위에 대조적인 빨간색 체크 치마를 입은 셀린느의 기사, 플리츠스커트를 선보인 버버리, 스코틀랜드의 킬트가 떠오르는 몰리 고다드와, 인종과 성별을 뛰어넘어 하나의 인류와 희망이란 주제에 걸맞게 다채로운 치마를 내세운 루이 비통까지. 무엇보다 치마에 대한 고정관념을 없애는 것이 우선이다. 역사적으로 봤듯이 남자가 치마를 입은 기간은 길다. 이제 선입견을 깨도 되지 않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쇼비트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Let’s go picnic
  • 2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3
    Designer’s Chairs
  • 4
    스포츠 향수 6
  • 5
    NEW NORMAL

RELATED STORIES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 FASHION

    Sunshine and clove

    어떤 날은 유난히 하늘이 찬란해서 아낌없이 하루를 만끽했다.

  • FASHION

    A THING CALLED FLOWER

    한철 꽃과 같이 흐드러지게 아름다운 봄날.

MORE FROM ARENA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ARTICLE

    제주의 면면

    유난히 환하게 트인 하늘을 만끽하고, 차분하게 뻗은 길을 달린다. 눈부신 바다에 넋을 잃었다가, 곳곳의 인적 드문 비경에 홀리게 되는 신비로운 곳. 그렇게 마주한 제주는 고요한 가운데 풍요로움이 넘치고 낭만이 가득했다.

  • ARTICLE

    32 Sporty Outers

    스포츠 무드의 인기는 좀처럼 식을 줄 모른다. 지난 시즌의 키워드가 복고와 트랙 재킷이었다면, 이번 시즌 런웨이엔 휠라, 엄브로 등 여러 스포츠 브랜드와 손잡은 스트리트풍 스포츠 아이템이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소싯적 한번쯤 입어봤을 트랙 재킷과 윈드브레이커, 보머 재킷, 코치 재킷. 그 옷들을 다시 꺼내야 할 때다.

  • FEATURE

    방구석 작가 일기 그림일기 편

  • FEATURE

    게이머는 정치적이면 안 되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