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OLDIES BUT GOODIES

시간의 흐름은 낡음을 만들고, 그 낡음은 오래되고 트렌디하지 않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하지만 시간과 함께 더 특별해지는 보기 드문 예외도 존재한다. 리바이스의 LVC(Levi’sⓇ Vintage Clothing)는 이에 적확히 부합한다. 과거 어느 시점에, 출시와 함께 칭송받았던 제품들은 전설이 되었다. 그 찬란한 과거의 유산을 복각한 제품들은 LVC로 불리며 여전히 지금도 환영받고 있다. LVC를 입고 배우 이동휘와 아트테이너 윤혜진이 <아레나> 화보 촬영에 함께했다. 오늘, LVC에 대한 경의와 애정을 표한 이들과 함께 LVC는 켜켜이 쌓아온 역사에 또다른 한 페이지를 더하게 됐다. 그래서인지 어제보다 오늘, LVC가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UpdatedOn September 29, 2021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6-sample.jpg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Levi’sⓇ Vintage Clothing) 레오퍼드 플리스 재킷·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Levi’sⓇ Vintage Clothing) 1947 501Ⓡ 데님 모두 리바이스.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9-sample.jpg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바이커 재킷·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타임라인 1954 501Ⓡ 데님 팬츠·그래픽 티셔츠 모두 리바이스.

Levi’sⓇ Vintage Clothing with 이동휘

배우 이동휘는 리바이스의 LVC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LVC는 역사 그 자체입니다. LVC 제품들의 탄생 연도를 살펴보면, 그 시대 트렌드나 상황이 어땠는지 조금은 알 수 있어요.” 이 말과 함께 그가 언급한 제품은 LVC 1944’s 501. 1944’s 501이 출시된 해는 제2차 세계대전 시기였다. 물자 부족으로 리바이스는 금속과 직물 그리고 실의 사용을 줄이기로 했다. 이런 이유로 엉덩이 포켓의 아치형 스티치가 프린트로 대체되는 우여곡절을 겪게 된 것. 하지만 재밌는 건, 그렇게 프린트된 아치 모양이 입으면 입을수록 지워졌다는 것이다. 배우 이동휘는 이렇게 낡음이 만들어내는 변화가 새로움을 선사하며, 기대치 못한 특별함을 완성해낸다고 말한다. 그는 이렇게 LVC의 모든 건 역사가 되고, 그 당시의 역사를 기억하게 하는 옷이 LVC라고 다시 한번 강조한다. 이동휘는 옷이 여물어진다는 표현을 좋아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옷이 변형되는 것을 즐긴다는 뜻. 데님은 오래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고, 바래져서 더 멋스러워진다고 생각하는 그의 말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었다. 세상에 존재하는 LVC가 그것을 여실히 증명하기 때문이다.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8-sample.jpg

오렌지와 블랙 컬러 조합이 인상적인 지그재그 패턴의 크루넥 니트·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1970’s 오렌지 탭 517 데님 팬츠 모두 리바이스.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7-sample.jpg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Levi’sⓇ Vintage Clothing) 타임라인 1936 타입 원 재킷·체커보드 레드 패턴의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Levi’sⓇ Vintage Clothing) 웹 셔츠·타임라인 1955 501Ⓡ 데님 팬츠 모두 리바이스.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5-sample.jpg

고양이 패치가 특징인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레드 보머 재킷·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타임라인 1937 501Ⓡ 데님 모두 리바이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4-sample.jpg

1950년대 분위기를 자아내는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Levi’sⓇ Vintage Clothing) 레드 체커보드 패턴의 리바이스 웹 셔츠·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503B XX 데님 모두 리바이스.

1950년대 분위기를 자아내는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Levi’sⓇ Vintage Clothing) 레드 체커보드 패턴의 리바이스 웹 셔츠·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503B XX 데님 모두 리바이스.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2-sample.jpg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할리우드 보머 재킷·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Levi’sⓇ Vintage Clothing) 503B XX 뉴 린스 데님 모두 리바이스.

Levi’sⓇ Vintage Clothing with 윤혜진

LVC에 대해 물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특별함’에 대해 말한다. 아트테이너 윤혜진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리바이스의 역사적인 제품들을 복각한 것이 LVC죠. 당연히 특별할 수밖에 없겠죠.” 특별함을 언급한 윤혜진은 완벽히 새로운 핏이 세상에 존재할까란 물음을 던지며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만약 완벽히 새로운 핏이 세상에 존재한다면, 분명 특별하긴 하겠죠? 근데 사실 패션사에서 새로운 건 더 이상 없다고 보는 게 맞을 거 같아요.” 그녀의 말에 집중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윤혜진은 시간과 비례해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좋아하는 제품은 그만큼 비교 불가한 장점이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 LVC엔 유구한 역사가 담겨 있고, 그냥 옷일뿐이지만 정말 특별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데님은 내가 입는 그 자체만으로도 자연스럽게 닳고 형태감이 잡힌다. 결국 시간과 비례해 세상 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나만의 것이 된다. 역사에 기록된 LVC 제품 중 복각한 데님을 내가 입어 나만의 것으로 만든다는 건 특별한 제품을 더 특별하게 완성하는 것이다. 간단하지만, 아트테이너 윤혜진이 LVC에 푹 빠진 합당한 이유다.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159-467103-sample.jpg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Levi’sⓇ Vintage Clothing) 트러커 재킷·그래픽 티셔츠· 하단의 투 톤 실루엣이 특징인 1950’s 701 진 모두 리바이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성범수
PHOTOGRAPHY 안지훈
MODEL 이동휘
HAIR 탄(고원)
MAKE-UP 박수진(고원)
MODEL 윤혜진
HAIR&MAKE-UP 진미경
ASSISTANT 박정원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10월의 테크 신제품
  • 2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3
    여성복을 입은 남자
  • 4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5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RELATED STORIES

  • FASHION

    Line Up

    각기 다른 패턴으로 채워진 가을의 옷장.

  • FASHION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세계적인 스타들이 함께한 뉴 캠페인.

  • FASHION

    BOTTEGA VENETA SUMMER 2023

    보테가 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티유 블라지(Matthieu Blazy)의 한층 진화된 두 번째 컬렉션, 'SUMMER 2023' 쇼 공개

  • FASHION

    New Sensation

    신비롭고 몽환적인 파티 현장, 그 속에 흘러넘치는 새로운 보테가 베네타식 감각적 아름다움.

  • FASHION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데일리 럭셔리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한 노상현의 면면.

MORE FROM ARENA

  • FASHION

    Follow the Sun

    문득 선글라스를 꺼내 쓴 날, 태양이 있는 곳으로 갔다.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 REPORTS

    TV - 뜨고 지고

    10년 전과 비교해보면 세상은 언제나 변해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지난 10년은 더욱 그랬다. 2006년에 과연 오디션 프로그램과 스타의 사생활을 따라붙는 관찰 예능, 소셜 미디어의 수많은 이슈와 지상파 이외 채널들이 지상파를 위협하는 현상 중 어느 하나 예측 가능한 것들이 있었나. 이제는 시청자조차 따라가기 어려운 TV 엔터테인먼트의 어떤 흐름들이 생겨난 10년간을 정리했다.

  • FILM

    guilty PLEASURE #1

  • INTERVIEW

    배우의 영역

    배우는 상상을 해야 한다. 실제 인물을 연기하더라도 그 인물의 생각을 완전히 알 수는 없기에 결국에는 상상으로 채워야 한다. 그게 배우의 영역이라고 이희준이 말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