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갓세븐 영재, 강렬한 흑백 화보 미리보기

영재, 입에 착 붙는 가사를 쓰고 싶다

UpdatedOn September 25, 2021

3 / 10

 


영재의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에서는 독특한 패션 아이템으로 영재의 감성을 풀어냈다. 흑백 사진이라 자칫 무거운 분위기가 될 수 있었지만 영재는 유쾌한 감각을 드러내 개성 강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영재는 솔로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갓세븐 때는 멤버들과 함께해서 늘 북적거렸는데, 혼자 준비하고 연습하니 허전하기도 해요. 그만큼 더 열심히 하게 돼요. 혼자서 무대를 꽉 채워야 하니까.”

영재는 음악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입에 착 붙는 가사를 쓰고 싶어요. 곱씹으며 생각하게 만드는 노랫말이랄까? 멜로디도 당연히 중요하죠. 다만 노래를 또 듣고 싶게 하려면 가사가 정말 중요하다고 봐요.”

영재의 솔직 담백한 인터뷰와 색다른 분위기의 패션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0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환혼>의 황민현
  • 2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 3
    가을에는 골드 주얼리를
  • 4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5
    여성복을 입은 남자

RELATED STORIES

  • INTERVIEW

    배우 또는 가수, 정진운

    세상을 뒤흔드는 건 반항아라고 했던가? 정진운은 멋대로 나아간다. 끝장을 볼 때까지.

  • INTERVIEW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예상 밖의 캐릭터에 도전하며 배우로서 연기 범위를 확장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해 스스로에게 내린 과제를 성실히 수행한다.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마음으로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 INTERVIEW

    상상하는 권율

    배우에게 중요한 건 무엇인가? 권율은 상상력이라고 답했다. 캐릭터의 사소한 취향부터 인물을 그려나가는 과정이 그에게 가장 큰 즐거움이라고 한다. 권율은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의 구태만 역할로 돌아왔다. 이번에도 역시 그의 상상력이 발휘됐다.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거침없이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좌충우돌을 다룬 <유니콘>이 공개됐다. 유병재 작가의 첫 시트콤 각본이자, 원진아 배우의 첫 코미디 연기가 담겼다. 두 사람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넓은 스펙트럼을 향한 기폭제나 다름없는 <유니콘>에 대해 대화했다.

  • INTERVIEW

    <환혼>의 황민현

    황민현은 자신을 믿는다. 그리고 자신을 사랑하고 지지해준 사람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그의 지난 10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뉴이스트와 워너원을 지나 이제는 홀로 섰다. 배우 황민현의 도전은 계속된다. 믿음은 그를 어디로 이끌까.

MORE FROM ARENA

  • FASHION

    Basic is The Best

    기본의 멋, 이제는 꺼내야 할 화이트 탱크톱.

  • FILM

    <펜트하우스> 하은별 VS 배우 최예빈, 실제 성격은?

  • FASHION

    봄의 패턴들

    예술적 감각이 깃든 봄의 패턴.

  • FEATURE

    욕망시대에 부쳐

    2022년 우리가 채우고 싶은 허영은 무엇일까. 유령처럼 시대를 부유하는 허영들을 짚는다. 일확천금을 꿈꾸게 만드는 암호화폐부터 지상에서 붕 떠오른 부동산, 의식 있는 소비와 의미를 부여하는 팬덤 문화,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기술들, 그리고 현실 가능한 허영의 것들까지. 지금 소유욕의 절정에 다다른 것들을 말한다.

  • AGENDA

    가능한 변화

    오왼 오바도즈는 자신을 ‘사회운동가’라고 소개했다. 가능한 변화를 만들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