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OMEWHERE, SOMEONE

사진가 목정욱이 포착한 풍경에서 발견한 일상 속 고요와 낯선 장소의 서사가 코스 컬렉션에 담겼다.

UpdatedOn September 12, 2021

3 / 10

 

  • 이미지가 앞뒤 모두에 프린트된 반소매 티셔츠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 이미지가 앞뒤 모두에 프린트된 반소매 티셔츠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
  • 프린트 티셔츠·토트백 모두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프린트 티셔츠·토트백 모두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
3 / 10
측면에 흑백 이미지가 프린트된 화이트 셔츠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

측면에 흑백 이미지가 프린트된 화이트 셔츠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

  • 측면에 흑백 이미지가 프린트된 화이트 셔츠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측면에 흑백 이미지가 프린트된 화이트 셔츠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

여러 아티스트와 갤러리, 크리에이티브한 브랜드에 대한 이해와 애정을 바탕으로 다방면의 협업을 꾸준히 진행해온 코스. 21AW 남성 컬렉션에서는 한국 사진가 목정욱의 개인 작업 사진 세 점으로 새로운 캡슐 컬렉션을 선보인다. 특히 사진가의 작품을 아이템에 직접 반영한 방식이라는 점이 이제까지의 협업과는 참신하게 다르다.

너른 실루엣과 여유로운 기장의 화이트 셔츠, 박시한 티셔츠, 검은 토트백에는 그의 사진을 프린트했고, 니트 스웨터와 숄처럼 두를 수 있는 울 소재 스카프에는 니트 조직을 살린 자카르 기법으로 짜서 이미지를 표현했다. 국내에서만 판매되는 익스클루시브 토트백 두 가지를 비롯해 이번 캡슐 컬렉션 전 제품에 사진가가 직접 쓴 서명을 더해 세심하게 고려한 디테일마저 엿볼 수 있다.

코스 남성복의 수석 디자이너 크리스토프 코팽은 패션 포토그래퍼로 활동하며 다채로운 비주얼 스펙트럼을 펼쳐온 목정욱의 사진 중에서도 일상의 고요가 침잠한 풍경들을 발견했고, 그 즉시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의 감상은 이번 캡슐 컬렉션의 콘셉트인 ‘일상에서의 주변 환경 탐험’으로 연결된다. 코스와의 캡슐 컬렉션에 사용된 사진들은 2018년 목정욱이 미국 대륙을 횡단하던 로드 트립 중에 포착한 사진들의 일부다. 이 여행은 커머셜한 작업을 해오며 모든 스케줄이 계획적으로 정비된 삶을 살던 시기에 찾은 작가 개인의 휴식이자 그의 버킷 리스트 중 하나였다. 목적지도 없이 매일이 무계획이던 대륙횡단 여행이 오히려 새로운 에너지와 환기가 됐다고 한다.

그의 사적인 감정이 묻어 있는 이 로드 트립 시리즈는 영원할 것같이 탁 트인 풍경과 추상적인 노을과 땅의 경계, 다시 누리고 싶은 낯선 공기 같은 것들을 포착했다. 이런 이미지들은 크리스토프 코팽에게 미래에 대한 낙관적인 느낌을 줬다.

그는 “코로나 시대로 변화무쌍하고 불확실성이 강한 요즘 시기에 묵직하고 편안한 고요를 느낄 수 있는 캡슐 컬렉션이 되길 바란다”며 세 개의 이미지를 옷에 프린트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사진가의 영감과 인상이 담긴 코스와 목정욱의 캡슐 컬렉션은 9월부터 온라인과 국내 주요 코스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 특히 프린트 티셔츠와 2종의 토트백은 아시아와 한국에서만 한정 판매되는 아이템이다. 또한 목정욱의 기획 하에 촬영한 협업 컬렉션의 캠페인 이미지까지 이번 만남의 의미를 더했다.

3 / 10

 

  • 작가의 서명과 이미지가 들어간 자카르 니트 스웨터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작가의 서명과 이미지가 들어간 자카르 니트 스웨터 코스×목정욱 컬렉션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COOPERATION 코스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바람을 가르는 민희
  • 2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 3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4
    가구를 만난 디저트 카페 3
  • 5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RELATED STORIES

  • FASHION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 FASHION

    Big and Big

    전례 없는 두 가지 협업을 보다 면밀히 살펴봤다.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MORE FROM ARENA

  • ARTICLE

    독창적인 향

    톰 포드의 지극히 개인적이면서 독창적인 프리미엄 향수, 프라이빗 블렌드. 5월 10일~12일, 베이징 타임 뮤지엄에서 프라이빗 블렌드를 시각, 후각, 청각을 통해 맘껏 경험할 수 있는 기회와 마주했다. 독특한 향에 취해, 그 자리를 떠나기 싫었다.

  • INTERVIEW

    유아는 하얗고

    유아는 하얀 종이 위에 글을 쓴다. 오늘의 자신에 대해 쓴다. 문장이 끝나는 지점에선 한층 담대해진 자신을 발견한다.

  • FASHION

    크롬하츠의 단단함

    크롬하츠의 단단한 아름다움을 가까이 들여다봤다.

  • FEATURE

    시티팝은 어디로 가고 있을까?

  • INTERVIEW

    JAY PARK & MABEL

    박재범은 뜨겁다. 힙합 뮤직 신에서 그는 가장 뜨거운 아티스트다. 메이블은 주목받는다. 영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아티스트다. 서울에서부터 글로벌 투어를 시작한 박재범과 UK에서 시작해 세계를 여행하는 메이블이 한 공간에서 마주했다. 두 아티스트의 만남을 포착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