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사막과 자유

호주는 국토 대부분이 사막이다. 사막 아니면 바다. 호주 사람들은 모두 해안에 모여 살지만, 종종 모험심 강한 호주인들은 오프로더를 끌고 호주 중심부를 횡단한다. 최근 호주 중부 지역을 여행한 샤드 도너휴(@shad_donaghue) 에게 여행 후기를 물었다.

UpdatedOn September 1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59-465866-sample.jpg

 

 

사막에선 길을 잃는 게 자연스러운 일이다. 사방이 광활하니까. 모래로 이어진 수평선. 아지랑이가 피어오를 때도 있을 거다. 사막에선 노을을 보며 방향을 감각한다. 어디가 서쪽이고 북쪽인지 해가 질 때야 이해한다. 밤이 오면 또 어떤가. 별자리를 읽을 줄 안다면 지금 내 인생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테지만, 우주를 본 적 없는 세상에 태어났으니 나는 지금 내 삶의 어디쯤에 위치했는지도 이해하지 못한다. 사막을 가고 싶었던 것은 방향을 갖기 위해서였다. 사막 한가운데서 방향을 알아내는 덴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나는,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서울에서 치열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건 옳은 선택일까. 어디로 터를 옮겨야 할까. 무얼 봐야 할까. 해가 지고 별이 떴다. 아침이 밝이오기 전에 결정을 해야 한다. 어디로 갈지.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지. 20대에 그러했듯 30대에도 40대에도 우리는 결정해야만 한다. 사막을 다녀온 사람들은 무엇이 현명한 선택인지 알 것 같았다. 사막의 막막한 지평선을 쫓아본 사람이라면 조언을 해주리라 기대하며, 메일을 보냈다. 국토의 대부분이 사막인 호주에 사는 샤드 도너휴(shad donaghue)는 자주 사막을 찾는다. 사진은 4WDING(사륜구동 주행)과 캠핑, 오버랜딩이 취미라고 말하는 그가 본 호주 사막 풍경이다.

3 / 10

 

어디를 갔고, 무엇을 탔나?
최근에는 호주 중부 지역에 다녀왔다. 도요타 랜드 크루저 76 시리즈를 타고 11,500km를 이동했다.

위험한 순간도 있었나?
가장 위험했던 순간은 건조한 강바닥에 바퀴가 빠졌을 때다. 수렁에 빠진 차를 꺼내는 건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리고 꺼낸 차를 직접 복구하는 것도 힘들었고.

사막의 아름다움은 무엇인가?
가장 인상적인 순간은 일출과 일몰이다. 순식간에 사막의 풍경을 아름답게 바꾼다.

왜 사막을 여행했나? 해변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근사한 식당이나 멋진 공간이 있는 것도 아니다.
사막을 여행하는 건 환상적인 일이다. 광활한 공간에 놓인 우리는 작은 존재임을 자각하게 된다. 또 작은 존재들은 서로 연대감을 갖고, 자유로움도 느낀다.

사막 여행은 자유로워 보이지만 제한된 환경 아닌가. 마실 것도 없고, 쉴 곳도 마땅치 않다.
하지만 사막을 여행해본 자들은 언제나 사막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 광활한 대지에 감사함을 느낄 뿐이다.

호주와 달리 한국은 사막이 없고 대신 산이 많다. 한국 독자들이 사막을 여행할 때 반드시 경험해봐야 할 것을 추천한다면?
무조건 사막에서 밤을 보내야 한다. 사막에서 밤하늘을 봐야만 한다. 정말 믿기지 않을 거다. 수없이 많은 별들이 하늘을 메운다. 지평선까지 가득한 별들의 향연은 황홀함 그 자체다. 산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더 크고 고요한 밤하늘을 보게 될 거다.

오프로드 차량을 타고 사막을 여행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닐 거다. 뭐부터 챙겨야 하나?
사막 여행은 꽤 위험할 수 있다. 우리는 사막에 가기 전에 항상 구급상자와 넉넉한 식량, 그리고 식수를 챙긴다. 또 충분한 양의 연료까지 준비해야 한다. 어떤 상황이 생길지 모른다. 예상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당신에게 모험이란 무엇인가?
나에게 모험이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을 갈 수 있는 능력을 뜻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ASSISTANT 김나현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지금 영감을 주는 전시
  • 2
    THE WAY YOU MOVE
  • 3
    아스트로 라키&윤산하, 시크한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 4
    <크라임 퍼즐>로 돌아온 윤계상, 화보 미리보기
  • 5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RELATED STORIES

  • CAR

    하이브리드, 어디까지 가봤어?

    지프 랭글러 4xe를 타고 태백에 갔다.

  • CAR

    시승논객

    제네시스 G80 스포츠에 대한 두 전문가의 상반된 의견.

  • CAR

    INTO AUTUMN

    선선한 공기와 높은 하늘. 가을을 맞이하러 가는 길.

  • CAR

    이란성 쌍둥이

    기아 EV6는 아이오닉5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성격은 다르다. 더 날카롭다.

  • CAR

    SHOOTING STAR

    모터와 엔진을 달구며 유성을 쫓던 밤.

MORE FROM ARENA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FASHION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REPORTS

    다미르의 시선

    보스니아 출신의 로이터 통신 수석 사진기자 다미르 사골은 인터뷰 내내 ‘공정’과 ‘정확’이란 단어를 입버릇처럼 말했다. 정확하고 공정한 눈으로 진실을 담고자 하는 까닭이다.

  • INTERVIEW

    류승범 미리보기

    류승범, 진짜가 돌아왔다. 범접할 수 없는 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복귀 후 유일한 행보

  • FASHION

    지방시의 컴배트 부츠

    지방시가 내놓은 투박하고 말쑥한 컴배트 부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