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올 가을엔 골프 칠 거야

바야흐로 골프 전성시대. <아레나>가 추천하는 단 하나의 골프장, 큐로컨트리클럽.

UpdatedOn September 10,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40-465659-sample.jpg

과거 골프는 진입장벽이 높은 스포츠였다. 골프라고 하면 중장년층, 그중에서도 부유한 사람들이 즐긴다는 이미지가 강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골프의 이미지가 180도 달라지고 있다. 이런 현상은 TV만 켜봐도 알 수 있다. 과거 드라마 속에서 재벌들이 친목을 다지기 위해 치던 골프가 친숙한 모습으로 TV 예능까지 파고들었다. 그 어느 분야보다 트렌드에 민감한 예능계에서 앞다투어 골프를 다룬다는 것은 그만큼 골프가 ‘대세’라는 것을 보여준다. 현재 골프는 한국에서 가장 뜨거운 스포츠, 가장 유행하는 스포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골프가 인기를 끄는 데는 수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그중에서도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의 영향이 크다. 몸싸움을 하거나 다른 플레이어와 가까이 붙어서 하는 스포츠와 달리 골프는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다. 때문에 골프가 상대적으로 안전한 야외 스포츠로 인식되며 MZ세대 등 젊은 층에까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여행이 어려워진 것 또한 골프의 인기를 끌어올렸다. 골프장 자체가 휴양지 느낌을 주기 때문에 ‘힐링’을 목적으로 골프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오죽하면 ‘골캉스(골프와 바캉스의 합성어)’라는 신조어가 생겨났을 정도다. ‘큐로컨트리클럽’은 ‘골캉스족’에게 특히 사랑받는 골프장이다. 우선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에 위치해 서울 잠실에서 불과 40분이면 골프장 입구까지 다다를 수 있다. 그러면 아주 특별한 자연환경이 눈앞에 펼쳐지는데, ‘큐로컨트리클럽’의 골프장 입구부터 클럽하우스로 들어가는 1km 남짓 도로는 벚나무와 느티나무가 양쪽 길을 꽉 메우고 있는 녹색 터널로 환상적인 힐링 가도를 제공한다. 더욱이 해발 460m의 높은 산자락에 조성된 골프장답게 울창한 숲과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독립적인 홀은 깊은 산골 수목원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주고, 코스 사이사이로 내려다보이는 초록빛 풍경은 편안함과 청량감을 제공해 최고의 휴양을 경험할 수 있다.

3 / 10
고 백남준 작가의 비디오아트 작품 ‘알렉산더 대왕(Alexander the Great)’이 중앙에 전시된 클럽하우스 로비.

고 백남준 작가의 비디오아트 작품 ‘알렉산더 대왕(Alexander the Great)’이 중앙에 전시된 클럽하우스 로비.

  • 고 백남준 작가의 비디오아트 작품 ‘알렉산더 대왕(Alexander the Great)’이 중앙에 전시된 클럽하우스 로비.고 백남준 작가의 비디오아트 작품 ‘알렉산더 대왕(Alexander the Great)’이 중앙에 전시된 클럽하우스 로비.
  • 오크힐은 산악 지형이지만 평탄하게 형성된 페어웨이 덕분에 여성 골퍼들에게도 즐거운 경험을 선사한다.오크힐은 산악 지형이지만 평탄하게 형성된 페어웨이 덕분에 여성 골퍼들에게도 즐거운 경험을 선사한다.
  • 로키힐 7번 홀의 연못 앞에는 스코틀랜드식 돌담과 벙커가 어우러져 이국적 운치를 더한다.로키힐 7번 홀의 연못 앞에는 스코틀랜드식 돌담과 벙커가 어우러져 이국적 운치를 더한다.
  • 소나무 숲속에 조성된 파인힐. 그중에서도 6번 홀은 시원한 느낌을 주는 워터 해저드와 구름다리가 아름다운 큐로컨트리클럽의 시그니처 홀이다.소나무 숲속에 조성된 파인힐. 그중에서도 6번 홀은 시원한 느낌을 주는 워터 해저드와 구름다리가 아름다운 큐로컨트리클럽의 시그니처 홀이다.
  • 칵테일과 프리미엄 BBQ 코스를 즐길 수 있는 테라스.칵테일과 프리미엄 BBQ 코스를 즐길 수 있는 테라스.

60만 평에 이르는 드넓은 청정 산림지역에 형성된 27홀(파인힐, 오크힐, 로키힐)의 코스는 서로 다른 독특한 개성으로 구성돼, 3개의 코스를 돌다 보면 다양한 홀들을 만나볼 수 있다. 파인힐은 여성적 코스, 오크힐은 남성적 코스, 로키힐은 모험적 코스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또한 야간 라운딩을 즐길 수 있다는 것 역시 ‘큐로컨트리클럽’이 특별한 이유다. 2018년 5월부터 야간 라운드를 운영해 워라밸을 중요시하는 젊은 직장인과 골프에 갓 입문한 일명 ‘골린이(골프와 어린이의 합성어)’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LED 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눈부심이 적을 뿐 아니라, 공의 궤적도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무료로 제공되는 치킨은 ‘큐로컨트리클럽’에서만 누릴 수 있는 호사. 이외에도 야간 라운드를 즐기는 팁을 더하자면, 아름다운 코스 뷰와 함께 간단한 칵테일부터 프리미엄 BBQ 코스까지 즐길 수 있는 ‘큐로컨트리클럽’의 테라스를 경험해보길 추천한다. 아름다운 시설과 특별한 코스로 입소문이 자자한 ‘큐로컨트리클럽’은 현재 KLPGA 드림투어 3개 대회 개최를 앞두고 있으며, 8월 30일 개최된 ‘KLPGA 2021 큐캐피탈파트너스 드림 챌린지’ 1차 대회를 위해 코스 난이도를 높이기도 했다. 로 핸디 플레이어가 도전하기 좋은 완성도 높은 코스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으니, 골프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방문해보길.
한편 ‘큐로컨트리클럽’은 30년 전통의 ‘프레스티지 퍼블릭(Prestige Public)’ 골프장으로 운영 중이다.

문의 031-799-600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COOPERATION 큐로컨트리클럽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크라임 퍼즐>로 돌아온 윤계상, 인터뷰 미리보기
  • 3
    아우디의 필승카드
  • 4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 5
    DAILY CLASSIC

RELATED STORIES

  • SPACE

    부트커피

    서촌에서 프랑스 파리의 커피를 마신다.

  • SPACE

    올웨이즈 어거스트

    망원동에서 스웨덴 로스터리 커피를 마신다.

  • SPACE

    춤카페 춤을 이루는 키워드들.

  • SPACE

    궤도

    달의 표면에서 커피를 마신다.

  • SPACE

    훔치고 싶던 방

    여행 중 마주친 방이라면 어느 곳이든 훔쳐오고 싶을 정도로 좋았겠지만, 유독 마음을 헤집어놓은 방.

MORE FROM ARENA

  • FEATURE

    불청객 나홍진이 믿는 공포의 경이로움

    <곡성>에서 공포의 심연에 심취했던 나홍진 감독이 태국 호러 영화 <랑종>으로 돌아온다. 영혼이 깃든 태국의 자연은 그에게 매혹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었다. 나홍진이 믿는 공포를 헤집어 봤다.

  • REPORTS

    그 누구도 아닌 김주혁

    누구든 김주혁을 안다. 하지만 누구도 이런 김주혁은 잘 모를 것이다. 어디에 있든 조금 외로워 보이는 그를. 좋아하는 담배를 물고 가만히 앉아 있을 때조차 온갖 감정이 넘실거리는 그 얼굴을. 시니컬한 온정과 투박한 순수가 뒤엉킨, 이 예민한 남자의 명암을. 겨울의 끝, 인적 드문 밤의 공원. 김주혁이 거기에 서 있었다. 어둠에 익숙한 모습으로.

  • DESIGN

    Toy Watch

    온종일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고 싶다. 귀엽고도 굉장한 시계 6.

  • FASHION

    WHAT MOVES YOU, MAKES YOU

    ‘내가 정한 삶이 나를 만든다!’ 이는 몽블랑이 새롭게 세상에 공개한 글로벌 캠페인의 헤드카피다. 몽블랑에서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추구하고 열정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을 ‘마크 메이커’라 칭하고, 그 첫 번째 인물로 세계적인 배우 태런 에저튼(Taron Egerton)을 선정했다.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