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커피와 시계

커피 한잔 할래요?

UpdatedOn September 06, 2021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23-465450-sample.jpg

OMEGA

깊은 커피 향처럼 매트한 블랙 다이얼이 매력적인 모델. 슈퍼 루미노바 야광 도료를 도포한 인덱스는 새로운 ‘샌드위치 다이얼’을 적용해 부드러운 인상을 전달한다. 동그란 커피 스푼을 닮은 귀여운 초침 디테일, 블랙 알루미늄 베젤을 적용해 시간이 흐를수록 빈티지한 매력을 자아낸다. 씨마스터 300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41mm 8백만원 오메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23-465451-sample.jpg

BREITLING

브라이틀링은 강함의 상징이었던 파일럿 시계를 우아한 모습으로 바꿔놓는다. 기능은 살리고 디자인을 새롭게 해석해 전에 없던 ‘프리미에르’를 완성한다. 사각 형태의 푸시 버튼과 좌우 대칭을 맞춘 두 개의 카운터로 시간을 측정하고 생동감 있는 피스타치오 그린 컬러와 잘 어울리는 앨리게이터 레더 스트랩을 적용했다. 프리미에르 B09 크로노그래프 40 9백90만원 브라이틀링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23-465446-sample.jpg

IWC

포르투기저는 이름 그대로 ‘포르투갈을 위한 시계’다. 포르투갈의 두 항해사의 주문을 받아 높은 정확성과 정밀성을 갖춘 항해용 시계를 제작했다. 곱게 간 원두처럼 섬세한 눈금 프린트는 스톱 타임을 세밀하게 설정한다. 푸른 바다를 연상시키는 블루 다이얼은 아플리케 인데스와 나뭇잎 모양 핸즈로 클래식한 매력을 드러낸다. 포르투기저 크로노그래프 1천50만원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23-465447-sample.jpg

TAG HEUER

1963년 탄생한 ‘까레라’ 모델을 복각한 시계. 스포티한 크로노그래프 디자인에 로즈 골드 도금으로 포인트를 주어 우아한 다이얼을 완성했다. 직관적으로 배치한 두 개의 서브 카운터와 6시 방향 날짜 창은 쉽게 보이고 쉽게 읽힌다. 자사 무브먼트 ‘호이어 02’를 탑재해 80시간의 여유로운 파워리저브를 제공한다. 뉴 까레라 호이어 02 크로노그래프 7백만원 태그호이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23-465448-sample.jpg

JAEGER-LECOULTRE

예거 르쿨트르의 이번 ‘리베르소’는 조금 특별하다. 자사 매뉴팩처가 위치한 ‘발레드주’의 덤불과 전나무 숲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했다. 빛에 따라 퍼지는 그린 다이얼은 네모나게 돌아가는 기찻길 모양의 ‘미닛 트랙’을 적용했다. 오랜 파트너인 카사 파글리아노 레더 스트랩으로 손목 위에서도 통일된 룩을 제공한다. 리베르소 트리뷰트 스몰 세컨즈 가격미정 예거 르쿨트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23-465449-sample.jpg

BLANCPAIN

커피를 마시면 이런 표정일까? 생동감 넘치는 얼굴을 탑재한 모델이다. 귀여운 모양과 달리 퍼페추얼 캘린더 기능으로 2100년까지 윤년을 따로 설정할 필요 없다. 고온의 오븐에 굽는 ‘그랑 푀’ 에나멜 기법으로 또렷한 다이얼은 물론, 브랜드의 특허 기술인 ‘언더 러그 코렉터’를 적용해 특정 시간에 상관없이 시간 조정도 가능하다. 빌레레 퍼페추얼 캘린더 6천9백만원대 블랑팡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훔치고 싶던 방
  • 2
    NEW SEASON
  • 3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4
    육준서의 스펙트럼
  • 5
    지금 영감을 주는 전시

RELATED STORIES

  • WATCH

    시계 브랜드와 얼굴들

    글로벌 앰배서더는 누구 누구?

  • WATCH

    제임스 본드의 새 시계

    오메가의 기술력과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의 경험으로 완성한 ‘씨마스터 다이버 300M 007 에디션’.

  • WATCH

    IN-GAME

    무엇이 게임이고 무엇이 현실일까. 해밀턴이 선보인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 WATCH

    VERY BEST

    해안의 매력을 담고 있으면서, 도시와도 완벽하게 어울리는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스몰 세컨즈’ 컬렉션.

MORE FROM ARENA

  • DESIGN

    Full Throttle

  • REPORTS

    떨리는 순간

    단지 서 있었을 뿐이다. 이내 가득 찼다. 잉크 한 방울이 물색을 바꾸듯, 소리가 퍼져 전체를 울리듯. 고수는 그렇게 공간을 채웠다. 그는 요즘 뭘 하지 않아도 많은 걸 보여줄 수 있는 연기를 생각한다.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많은 작품을 거친 고수가 말했다. 매번 떨린다고.

  • DESIGN

    Whitening Spot

    주변이 새하얗게 날아간다. 존재는 더욱 또렷해진다. 오직 자신만 주목시키는 자동차 다섯 대.

  • ARTICLE

    X-ray

    이처럼 얇은 옷들을 시원하게 들여다봤더니.

  • VIDEO

    [A-tv] A-awards x jang sung kyu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