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단순히 보여지는 옷의 실용성과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브랜드가 아니다.

UpdatedOn September 15, 2021

유니클로는 사람들의 심리를 심도 있게 고찰하고 새로운 철학을 기반하여 패션을 바라본다. 단순히 보여지는 옷의 실용성과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브랜드가 아니기 때문에. 옷이 사회에 전달할 수 있는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에 다양한 시선으로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고심의 흔적들을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 5호’를 통해서 엿볼 수 있다.

매거진 5호의 주제는 ‘Neighborhood Living’ 이다. 세계 각국의 이웃들의 생활과 라이프웨어와 편안한 환경이 어떤 긍정적인 관계를 만들어내는지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이어서, ‘좋은 도시는 매력적인 사람을 끌어들이고, 좋은 공동체는 건강한 사람을 만든다’라는 테마를 기반으로 좋은 이웃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의미를 다양한 소재로 나열하고 있다. 지금부터 할 이야기는 그 첫 번째 카테고리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871-463714-sample.jpg

 

 Barbican Neighbors 

“도움이 필요하면 항상 누군가가 도와줍니다. 그게 바로 바비칸의 이웃들이죠”로 소개되는 첫 번째 이웃 Tom Morris의 이야기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한 건물에 살아도 쉽게 마주칠 일이 없고 피하기 바쁜 현대사회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발 벗고 나서는 이웃이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필요를 채워주는 이웃 간의 완벽한 친밀감에 다시 한번 이웃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8871-465949-sample.jpg

 

행복한 모습으로 바비칸의 삶에 설렘을 느끼는 사람들을 보니 저절로 웃음이 난다. 바비칸에 적응하고 더할 나위 없이 행복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며 내가 살고 있는 도시에서 느끼는 소소한 행복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871-463715-sample.jpg

네 번째 등장하는 이웃은 “이곳에 사는 가족들은 영화 속 주인공들처럼 그들만의 이야기와 라이프스타일이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하며 창문 밖으로 마을을 볼 때면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는 것 같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인다. 이처럼, 유니클로는 가장 편안한 환경에서 가치 높은 생활을 즐기고 있는 사람들의 인터뷰를 통해 라이프웨어를 이야기하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8871-465950-sample.jpg

Hello, Jonathan

자신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조나단 앤더슨은 매 컬렉션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패션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조나단 앤더슨은 2008년 자신의 이름을 내건 남성복 브랜드 JW ANDERSON을 런칭하여 하이엔드 패션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동시에 170년 역사를 지닌 스페인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 로에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독창적이고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패션계를 흔들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8871-465951-sample.jpg

 

이번 유니클로 매거진에서는 세계적인 디자이너 조나단 앤더슨(Jonathan Anderson)이 사랑하는 소호에서 디자인과 일상생활에 대해 인터뷰했다. 매거진의 주제 이웃과 라이프웨어에 대한 그의 생각을 들어보았다.

Q. 이번 라이프웨어 매거진의 주제가 '네이버후드 리빙'입니다.
'이웃'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어떤 생각이 드나요? '좋은 이웃'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이 꼭 필요할까요?

'이웃'이라고 하면 친구와 가족, 개인의 생태계, 서로 연결되고 도움을 주고받는 곳을 떠올리게 됩니다. 좋은 이웃을 만드는 건 대화죠.이웃과 교류하고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을 공유하는 것. 공통점이 하나도 없어도 시작할 수 있습니다.

Q. 2021 SS 컬렉션은 2017년부터 시작된 UNIQLO & JW ANDERSON의 8번째 컬렉션이었습니다. 협업을 하며 라이프웨어에 대한 생각에 변화가 생겼나요?
무엇보다 라이프웨어가 멋진 이유는 모든 것을 담을 수 있는 빈 캔버스라는 점입니다. 우리가 진화하면 라이프웨어도 진화합니다. 저는 진화가 라이프웨어의 개념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Q. UNIQLO & JW ANDERSON의 모든 시즌에서 클래식한 브리티시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컬렉션을 구상할 때 어디에서 영감을 얻습니까?
북아일랜드에서 자랐고 영국에서 오래 살았기 때문에 소위 ‘영국다움(Britishness)’ 이라는 감각에 항상 둘러싸여 있었습니다. JW ANDERSON 에서든 유니클로에서든 이러한 유산을 인지하고 디자인에 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JW ANDERSON 은 영국 브랜드이니까 그게 맞는 거죠.

Q. 마지막으로 이번 겨울에 출시 예정인 UNIQLO & JW ANDERSON 컬렉션에 대해 소개해 주세요.
이번 컬렉션에는 위로와 위안을 담고 싶습니다. 현재의 상황에 맞게, 집에서 푹신한 베개에 둘러싸여 따뜻한 담요로 몸을 감싸고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느끼게 하는 그런 분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인터뷰에서는 라이프웨어 뿐만 아니라 코로나에 패션계가 대응하는 방법, 스타일링 등 다양한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이번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을 만나보면 좋을 것 같다.  

 Color Yourself 

길을 걷다 보면 어? 저 옷은 유니클로! 하는 옷이 있다. 바로, 유니클로 캐시미어 니트다.
기본 아이템이지만 각자 다른 색상으로 매치하여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3개 도시의 유니클로 직원들이 제품을 입어보고 스타일을 제안하는데 올가을 패션으로 참고해보면 좋을 것 같다.  

매끈하고 부드러운 소재가 돋보이는 캐시미어 니트, 오래 입을 수 있는 플란넬 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의 기능성에 대해 자세하게 알려준다. 그 중 플러피 후리스 재킷은 부드러운 촉감, 편리한 유동성, 친환경적인 원단 등 감각적, 정서적으로 몸에 전혀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다고 소개한다. 같은 아이템이더라도 색상에 따라 스타일링이 완전히 달라진다. 제품의 개성은 착용한 사람의 의미를 돋보이게 한다.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8871-465954-sample.jpg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5호 EVENT 

라이프웨어 매거진의 뒷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소문내기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에 관한 기사, 포스팅을 캡처하여 개인 SNS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에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공유해주세요. 참여하신 분들 중 추첨을 통해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을 선물해드립니다.

▶ 참여방법
1. 개인 SNS 계정에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소문내기(전체공개)
2. 아래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 5호 EVENT 응모하기] 버튼 클릭 후 게시물 URL과 정보 입력
▶ 필수해시태그 : #유니클로라이프웨어매거진
▶ 이벤트 기간 : 2021.09.15~2021.09.22
▶ 당첨자 발표 : 2021.09.27(월) 개별 문자 발표 / 미당첨자에게는 메시지가 발송되지 않습니다.
▶ 당첨 인원 : 20명
▶ 경품 :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21F/W 매거진 5호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10월의 테크 신제품
  • 2
    여성복을 입은 남자
  • 3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4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5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RELATED STORIES

  • FASHION

    EDITOR'S PICK #1 티파니 락 컬렉션

    포용과 공존을 추구하는 티파니 락(Lock) 컬렉션.

  • FASHION

    몽클레르의 엑스트라오디너리 필름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움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 FASHION

    지속가능성을 위한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노력

    올바른 방향과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선한 영향력.

  • FASHION

    Line Up

    각기 다른 패턴으로 채워진 가을의 옷장.

  • FASHION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세계적인 스타들이 함께한 뉴 캠페인.

MORE FROM ARENA

  • LIFE

    슈퍼 컬렉터의 도시

    한 해의 마지막을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로 장식하는 뜨거운 도시, 마이애미에는 세계적인 슈퍼 컬렉터들이 구축한 예술적 아지트가 빼곡하다.

  • ARTICLE

    태닝의 신

    자외선이 강한 오전 11시~오후 2시를 피해야 하는 건 기본인데 또 어떻게 해야 효과적으로 태닝할 수 있을까?

  • REPORTS

    한여름 밤의 미스터리

    모기향에 불을 붙이며 생각했다. 누가 죽인 걸까? 한국 추리소설계의 거장 넷이 추천한 추리소설을 쌓아두고 읽었다. 열대야였고, 더위는 잠깐 잊었다.

  • LIFE

    BUBBLE BLOCKS 2

    버터처럼 말갛고 정갈한 비누를 쌓아 올렸다.

  • REPORTS

    전에 없던 채널

    3월 3일, 현대카드의 브랜드 저널리즘 채널인 <채널 현대카드>가 그 시작을 알렸다. 미디어 환경은 변했고, 새롭고 효과적인 소통 방식이 요구되는 시대. <채널 현대카드>는 이런 고민에 대한 알토란 같은 결과물이다. 현대카드는 <채널 현대카드>라는 새로운 자체 미디어를 통해 대중에게 자신들의 철학이 담긴 영상 프로그램을 직접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차고 넘치는 그저 그런 광고가 아닌 프로그램의 힘으로 소통하고자 하는 그들의 의도가 마냥 좋아만 보였다. <채널 현대카드>의 시작점부터 <아레나>가 기꺼이, 고민 없이 동참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