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스케이트 보드의 기원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이룩한 토니 호크 그리고 그의 청춘.

UpdatedOn August 13,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96-462708-sample.jpg

Tony Hawk Sanoland Portrait 1983, J. Grant Brittain

Tony Hawk Sanoland Portrait 1983, J. Grant Brittain

Tony Hawk ASL Ramp in 1986, J. Grant Brittain

Tony Hawk ASL Ramp in 1986, J. Grant Brittain

Tony Hawk ASL Ramp in 1986, J. Grant Brittain

자유는 달리 표현하면 일탈이고, 다른 시선으로 보면 반항이었다. 스케이트보드가 유행하기 전 스포츠란 학교에서 선생님의 통제 아래 배우던 것이었다. 야구가 그렇고 미식축구나 레슬링, 농구 등이 그랬다.

반면 스케이트는 코치도 없고, 유니폼도 없으며, 경쟁도, 순위도, 점수도, 승패도 없는 날것의 스포츠였다. 어디서도 이기지 못한, 주류에 끼지 못한 아이들에게 스케이트보드는 자유고, 일탈이었다. 반항이기도 했고. 1980년대 초 미국 경기침체의 그늘은 스케이트파크에도 드리웠다. 캘리포니아의 스케이트파크는 폐점했고, 스케이트보드를 탄 아이들은 다른 폐허를 찾아다녔다. 물 마른 콘크리트 수영장 같은 곳 말이다. 수영장의 굴곡을 따라 달리던 아이들은 점프하기 시작했다.

1968년생인 토니 호크도 그런 아이들 중 하나였다. 아니, 트릭에 성공한 최초의 아이였을 수도 있다. 토니 호크의 스케이트보드 트릭은 달랐다. 본 적 없는 동작이었고, 상상할 수 없는 높이까지 점프했다. 8mm 캠코더와 사진기를 든 그의 동료들은 토니 호크의 모습을 기록했다. 13세의 토니 호크가 펼친 스케이트보드 트릭은 비디오로 출시되어 미국 전역에 퍼졌다. 아이들은 토니 호크가 만든 비디오를 반복 재생하며 스케이트보드 문화의 일부가 되어갔다.

이후 2000년대 초까지 토니 호크는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묘기를 보여줬다. 진보를 동력 삼아 끊임없이 새로운 묘기를 시도한 토니 호크. 이제는 오십을 넘은 나이지만, 그가 했던 놀이들은 여전히 스케이트보드 신에 깊게 배어 있다. 토니 호크의 10대 시절 사진들은 최초의 스케이트보드 포토그래퍼인 J. 그랜트 브리튼이 촬영한 것이다.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96-462710-sample.jpg

Tony Hawk Witts Brittain2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양보연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 2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 3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 4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 5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RELATED STORIES

  • FEATURE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지금 K-팝 신에서 가장 뜨거운 것들. 뉴진스, 민희진 그리고 민희진의 뉴진스 마케팅. 뉴진스를 둘러싼 이슈들을 세 가지 시선으로 분석했다.

  • FEATURE

    스포츠가 지구를 지킨다

    곧 카타르에서 월드컵이 개최된다. 세계 최대의 축구 이벤트가 사막에서 개최되면 탄소가 얼마나 많이 배출될지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스포츠 이벤트가 기후변화에 끼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가장 인기 있는 프로 스포츠, 특히 유럽 축구 빅리그는 스포츠 기후 행동 협정에 참여해 적극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와 기후변화의 상관관계를 짚는다.

  • FEATURE

    아담은 바이러스로 죽지 않았다

    ‘로지’ 같은 가상인간이 계속 등장하지만, 정작 이들에게 관심 갖는 건 뉴스 기사와 미디어 광고뿐이다. 반면, 얼마 전 지하철 광고판을 점령했던 ‘우마무스메’ 캐릭터와 최근 세빛둥둥섬을 침몰시킨 ‘원신’ 게임의 압도적인 팬덤 규모를 보면, 2D 미소녀 캐릭터에 대한 20대 남성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워 보인다. 가상인간에겐 없고 2D 애니메이션 캐릭터에겐 있는 콘텐츠의 힘은 무엇일까.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달과 6펜스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MORE FROM ARENA

  • FILM

    인생은 남윤수처럼 (FEAT. 명언 제조기)

  • INTERVIEW

    유지태의 진짜 생각

    살면서 생각하는 게 아닌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지금 이 순간 유지태의 생각을 들었다.

  • LIFE

    더파크

    뉴미디어가 언급된 것은 몇 해 전 일이다. 이제 뉴미디어는 기존 미디어와 어깨를 견주는 규모로 성장했다. 시사, 정치, 사회,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뉴미디어 시장을 보며 의문이 솟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뉴스에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들이 뉴미디어를 구독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새로운 세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하고 또 달라질까. 뉴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LIFE

    생활 스포츠 초심자를 위한 컬쳐 아이템

    스포츠 입문자와 초심자를 위한 책, 영화, 음악.

  • FASHION

    미리입기 III

    인상적인 봄옷 세 벌을 당장 활용하는 방법. 마지막은 루이 비통의 새틴 재킷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