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스타트업이 인류를 구원한다

스타트업 - ENERGY VAULT

환경, 빈곤, 질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기술로 해결한다. 채팅 앱으로 아프리카의 허기를 채우려는 농업테크, 전기차 시대에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모빌리티 기업, 착한 박테리아로 식품 유통기한을 늘리는 푸드테크, 저소득층 아이들의 발달장애 치료를 위한 에듀테크, 중력을 사용한 신개념 청정 에너지까지. 인류애를 품은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UpdatedOn August 10,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85-462604-sample.jpg

 

ENERGY VAULT

청정 에너지는 태양과 바람, 물을 이용한다. 여기에 중력도 추가될 예정이다. 비용과 효율이 뛰어난 중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이 온다. 스위스는 유럽에서도 제일가는 청정 에너지 국가다. 지속가능한 활동을 활발히 펼치는 나라에서 새로운 청정 에너지를 발견한 건 놀라운 일이 아닐지도 모른다. 에너지 볼트는 중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사용해 전력을 발생시키고 저장한다. 특수 제작된 높이 110m 타워 꼭대기에 설치된 6개의 크레인이 거대한 합성 블록을 상하 운동시키며 최대 80메가와트의 에너지를 저장하는 원리다. 제작이 간단하고, 초기 비용과 유지 비용이 저렴해 에너지가 부족한 지역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기후 변화 상황에서 에너지 분야에 주어진 과제는 무엇일까?
전 세계에 청정 에너지 수요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50년에는 전체 에너지 생산량 중 재생 에너지가 90%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10년 안에 에너지 저장 용량을 지금보다 10배 이상 확보해야 한다. 에너지 볼트는 지속가능한 재생 에너지 저장을 위해 효율적인 비용과 안정적인 시스템을 개발하는 과제를 해결하고 있다.

에너지 볼트의 중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이 기존 재생 에너지 시설보다 우월한 점은 무엇인가?
현재 재생 에너지는 저장 공간이 부족하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높은 카본 풋프린트를 원료로 사용한다. 유해 폐기물 문제와 단시간 성능 저하로 인한 안전 위험 비용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농업 시설에 쓰이는 양수 발전은 생태계를 파괴하는 탄소 물질을 사용하고, 얻는 에너지에 비해 비용이 비싸 효율이 낮은 것도 문제다. 우리 에너지 저장 시스템은 지속적인 유연성과 효율이 다른 것에 비해 뛰어나다. 초기 제작은 물론 장기 운영 측면에서도 다른 에너지 발전기보다 유지 비용이 낮다.

중력을 활용한 에너지 발전과 저장이 독특하다. 아이디어는 어디서 착안했나?
에너지 볼트의 획기적인 기술은 중력과 수력에 의지하는 양수 식물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식물이 물을 저장하고 사용하는 원리를 기계공학 기반으로 풀어냈다. 하지만 물 대신 우리가 특수 제작한 블록을 사용한다. 블록이 타워 높은 곳으로 오르며 에너지를 저장하고, 다시 블록이 지상으로 내려가며 전기를 방출한다.

에너지 볼트의 중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은 수력이나 화력발전 시설을 확보하기 어려운 환경과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개발도상국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풍부한 에너지 공급은 지역 산업과 경제 발전에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는가?
개발도상국의 전력 보급 계획은 시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에너지를 제공하며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 에너지는 모든 경제의 생명선이다. 인프라부터 제조에 이르기까지 산업이 활발히 움직일 수 있도록 제공되어야 한다. 낮은 비용으로 지속가능한 청정 에너지를 공급하면, 국가 경제를 극대화할 수 있다.

중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은 환경에 도움이 될 것이 명확해 보인다. 경제적으로는 얼마나 큰 효용이 있을까?
우리는 지역 자원을 사용해 발전기를 구축하고 있다. 예를 들면 탄광에서 나오는 석탄 폐기물을 이용해 저장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이것은 우리가 지역 경제에 투자한다는 의미이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세 수익을 증가시킨다는 것을 뜻한다.

중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 개발 중 가장 큰 도전은 무엇이었나?
우리와 일하는 몇몇 기업들은 여전히 폐기물을 발생시키고 있다. 100% 지속가능성에 도달하는 게 가장 어려운 과제다. 풍력발전기의 블레이드는 20년 후에 해체되어야 한다. 청정 에너지 기업이 생산하는 CO2에 대한 목표가 엄격한 한국에서는 어려운 과제다.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는 지역 자재를 재활용하고 공급망을 만들어 순환경제를 원칙으로 삼았다. 지금 우리는 풍력 터빈 블레이드를 재활용해 합성 블록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 그 가능성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에너지 볼트의 중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은 세상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우리의 삶을 보존하고 환경 재앙을 피하기 위해서는 탄소 배출량을 대폭 줄여야 한다. 에너지 볼트의 기술 발전은 환경친화적이고 경제적인 재생 에너지 저장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지구의 탄소 제거 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다.

에너지 볼트의 목표는?
단연 21세기 최고의 에너지 저장 회사가 되는 것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85-462608-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정소진
ASSISTANT 강예진
COOPERATION 게티이미지뱅크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 2
    eMTB의 매력
  • 3
    CREAMY CREAM
  • 4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5
    부트커피

RELATED STORIES

  • TECH

    HOW COME?

    10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9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스타트업 - BIOTIPAC

    환경, 빈곤, 질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기술로 해결한다. 채팅 앱으로 아프리카의 허기를 채우려는 농업테크, 전기차 시대에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모빌리티 기업, 착한 박테리아로 식품 유통기한을 늘리는 푸드테크, 저소득층 아이들의 발달장애 치료를 위한 에듀테크, 중력을 사용한 신개념 청정 에너지까지. 인류애를 품은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 TECH

    스타트업 - COGNIABLE TECH

    환경, 빈곤, 질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기술로 해결한다. 채팅 앱으로 아프리카의 허기를 채우려는 농업테크, 전기차 시대에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모빌리티 기업, 착한 박테리아로 식품 유통기한을 늘리는 푸드테크, 저소득층 아이들의 발달장애 치료를 위한 에듀테크, 중력을 사용한 신개념 청정 에너지까지. 인류애를 품은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 TECH

    스타트업 - AGRIPREDICT

    환경, 빈곤, 질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기술로 해결한다. 채팅 앱으로 아프리카의 허기를 채우려는 농업테크, 전기차 시대에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모빌리티 기업, 착한 박테리아로 식품 유통기한을 늘리는 푸드테크, 저소득층 아이들의 발달장애 치료를 위한 에듀테크, 중력을 사용한 신개념 청정 에너지까지. 인류애를 품은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MORE FROM ARENA

  • LIFE

    데미안 허스트 CHERRY BLOSSOMS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ARTICLE

    일리 있는 선물

    취향 좋은 이들이 일러준 그들의 연말 선물.

  • AGENDA

    Arena Stuff

    4명의 에디터가 고른 가장 <아레나>다운 물건 그리고 다분히 주관적인 이유.

  • LIFE

    지금 영감을 주는 전시

    날씨가 선선해서 산책 삼아 미술관을 기웃거리기 좋은 계절이다. 가로수의 변화를 보았고, 웅성거리는 미술관의 공명도 느꼈다. 잠시 휴대폰에서 눈을 떼고, 벽에 걸린 작품을 들여다봤다. 이번 가을에는 가상 세계 말고 현실 세계에서 미술을 경험하기로 했다. 네 명의 필자가 전시를 보고 느낀 것을 적었다. 영감이라고 부를 만한 체험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