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2021 F/W PREVIEW

가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준비한 루이 비통과 지방시의 2021 F/W 프레젠테이션.

UpdatedOn August 03, 2021

LOUIS VUITTON

인종, 성별, 세대 간의 갈등 등 대중의 무의식적인 편견과 선입견을 패션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버질 아블로의 철학을 담은 2021 F/W 컬렉션. 예를 들어 그의 부모님의 고향인 가나의 전통 직물 켄테를 스코틀랜드 전통 타탄 무늬로 활용하는 등 인종 사이 관습의 전환을 이끈 점이다.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로 만든 키폴과 스니커즈, 양모 소재를 사용한 펠트 라인은 환경을 염두에 두는 버질의 마음에서 비롯된 제품. 한편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된 성수동 템포러리 레지던시 매장에는 앞에 언급한 아이템 외에 새롭게 선보이는 사이클론 선글라스와 메탈릭한 토트백, 그리고 LV 신문과 LV 커피컵도 구비되었다.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25-461859-sample.jpg

GIVENCHY

기념비와 음악 사이라는 테마로 준비한 지방시의 프레젠테이션은 쇼가 펼쳐졌던 공간과 유사한 성수동의 모던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비록 쇼에서처럼 바닥에 물이 채워지진 않았지만, 혼란과 변화 사이의 불온함을 표현한 뮤지션 로버트 후드의 테크노 사운드적인 공명은 그대로 이식됐다. 이번 시즌 컬렉션을 간략히 살펴보자면, 지방시 꾸뛰르의 테일러링과, 매튜 윌리엄스의 장점인 하이엔드 스트리트 감성과 스타일링, 굵직한 하드웨어를 자랑하는 액세서리가 여전히 강세를 이뤘는데 그중 주목할 아이템은 발라클라바였다. 지난 일 년간 우리가 느껴온 고립과 분리감을 계절에 반영해 표현한 키 아이템이었다고. 여기에 한층 굽이 과감해진 마시멜로 슈즈, 손을 꽁꽁 감싸는 털장갑 역시 현시대의 위기에서 단절하고 싶은 매튜의 마음을 대변하는 요소인 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김성지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2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 3
    11월의 전시
  • 4
    2021 에이어워즈: 이지아
  • 5
    새 시즌 키 백

RELATED STORIES

  • FASHION

    SPECIAL FOR YOU

    특별한 사람들에게 마음을 전하기 좋은 12월, 주는 기쁨과 받는 즐거움 모두 풍성하게 만끽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선물을 찾고 있다면 몽블랑이 제안하는 다채로운 선물 아이템에 주목할 것.

  • FASHION

    SPORTS SPIRIT

    농구와 골프를 대표하는 두 브랜드가 겨울을 맞아 새로운 정신으로 무장했다.

  • FASHION

    BURNING

    미련 없이 활활 태워 보내고. 온통 검은 밤만 남겼다.

  • FASHION

    12월의 화려한 아이템 백서

    이 연말을 더 빛나고 화려하게 장식하는 12월의 현란한 해시태그.

  • FASHION

    <아레나> 우군들의 희망 플렉스 리스트

    지난 1년 동안 가장 고생한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을 위해, <아레나> 우군들이 희망하는 플렉스 리스트.

MORE FROM ARENA

  • ARTICLE

    Go Snowboarding

  • AGENDA

    겨울과 봄 사이

    본격적인 봄 시즌이 시작되기 전, 프리 컬렉션의 존재감이 도드라진다.

  • INTERVIEW

    에릭남, 착한 게 아냐 미리보기

    만인의 연인이 된 에릭남, 볼수록 호감가는 화보

  • INTERVIEW

    그러고 보니 재범은

    별것 아닌 질문에도 잠깐 숨을 고르고, 조곤조곤한 말투로 꾸밈없고 진솔하게 답하곤 했다. 어쩌다 LA에서 재범, 갓세븐의 JB를 만났고, 사소한 대화는 꽤 진지한 이야기로 이어졌다.

  • REPORTS

    TECH - 애플이 쓴 역사

    2007년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을 재발명했다며 아이폰을 들고 나왔다. 애플 팬들은 변함없이 열광했지만 다른 이들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블랙베리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제야 만들었냐며 비웃었고, 휴대폰 제조사들은 외면했다. 그러나 순식간에 대다수 휴대용 기기는 멸망했고, 테크 산업은 크게 바뀌었다. 이제 MP3 플레이어, PMP, 전자사전, 녹음기, 내비게이션, 휴대용 게임기, 콤팩트 카메라, 캠코더는 찾기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이제 테크 기기는 제품을 뜻하는 게 아니라 아이콘, 즉 앱으로 존재하기 시작했으며, 우리는 모든 기기로 변신이 가능한 인터넷 단말기 하나만을 가지고 다니는 세상을 맞게 됐다. 지난 10년은 애플이 지나치게 많은 역사를 써왔다. 분하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