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첫 패션 화보 공개

UpdatedOn July 22,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34-460700-sample.jpg

 


얼터너티브 케이팝 크루 ‘바밍타이거(Balming Tiger)’가 야심 차게 공개한 멤버 ‘머드 더 스튜던트(Mudd the Student)’와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만났다. 뜨거운 열기가 감도는 홍콩의 분위기를 살려 진행한 이번 화보에서 머드 더 스튜던트는 개성 있고 다양한 포즈와 표정을 연출했다. 머드 더 스튜던트는 첫 화보인 만큼 현장을 즐기며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머드 더 스튜던트는 “젠지 세대 음악이나 예술 작품의 매력은 ‘근본 없음’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오히려 다양한 장르를 융합시키고, 허물고, 실험해볼 수 있다”며 젠지 세대가 음악을 대하는 자세에 대해 밝혔다. 또한 머드 더 스튜던트는 “사랑 노래를 남녀의 사랑에 국한해 쓰고 싶지 않다. 사랑의 주체와 대상은 무엇이든 될 수 있으니까”라며 자신의 음악적 철학을 드러내기도 했다.

EP 앨범 <필드 트립>을 새롭게 발매한 머드 더 스튜던트는 “다섯 곡이 세 갈래로 나뉜다. 사회초년생이 패닉 상태로 헤매는 내용을 그린 ‘7654’로 막을 내리며 결국 비극에 도달하고 만다”며 앨범에 빠르게 돌아가는 사회 속에 패닉을 맞은 사회초년생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대한 바람과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머드 더 스튜던트의 유쾌한 인터뷰와 색다른 분위기의 패션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BLACK & CLEAR
  • 2
    메타버스, 욕망의 CtrlC-CtrlV
  • 3
    슬기로운 시계 생활
  • 4
    FUTURE - chapter4. Unsupervised Learning AI
  • 5
    수제 버거 베스트 4

RELATED STORIES

  • INTERVIEW

    갓세븐 영재, 강렬한 흑백 화보 미리보기

    영재, 입에 착 붙는 가사를 쓰고 싶다

  • INTERVIEW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이종석, <빅마우스> “도전할만한 가치가 있어”

  • INTERVIEW

    제주의 바람

    아티스트 목정훈은 제주에 산다. 거기서 그림도 그리고, 유목을 주워다 작품을 만들며, 집과 가게를 제 손으로 꾸려 삶을 이어간다.

  • INTERVIEW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아도이의 귀환

    아도이는 국내 인디 뮤직 신에서 출중한 밴드다. 묵묵하게 자신들의 음악적 정체성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도이. 6곡의 멋진 트랙을 수록한 EP 로 돌아온 아도이가 IWC의 파일럿 워치와 만났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유화의 굴곡

    <타짜: 원 아이드 잭>과 <봉오동 전투>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최유화를 만났다. 우리는 그녀의 필모그래피에 새겨진 굴곡에 대해 이야기했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SF 작가 김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ARTICLE

    거룩한 밤

    베이징에서 열린 ‘2018 브라이틀링 서밋 & 갈라 나잇’ 현장. 사진가 피터 린드버그, 브래드 피트, 브라이틀링 CEO 조지 컨, 미국 출신 홍콩 배우 대니얼 우가 한 무대에 올랐다. 지난 1년간의 행보를 되짚어보고 브랜드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자리, 이보다 더 거룩할 순 없었다.

  • ARTICLE

    Warming

  • LIFE

    취향 따라 고른 가구

    다양한 분야의 디자이너가 마음에 품은 가구를 털어놨다. 감각적이고 확고한 그들만의 취향이 느껴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