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유쾌한 비투비의 네 남자, 은밀하고 매력적인 패션 화보 공개

UpdatedOn July 23, 2021

3 / 10

 


비투비와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만났다. 은밀하고 매력적인 컨셉으로 진행한 이번 화보에서 비투비의 네 남자 ‘민혁, 은광, 창섭, 프니엘’은 다채롭고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데뷔 10년 차 그룹으로서 프로페셔널한 포즈와 표정을 선보였으며,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비투비의 음악적 열정과 서로에 대한 애정이 물씬 담긴 대화를 주고받았다.

비투비의 갈증에 대한 질문에서 멤버들은 “에너지를 직접 느끼고 서로 교감하는 게 그리워요. 멜로디와 함께하는 순간을 느끼고 싶어요”라며 입을 모았다. 비투비는 자신들의 음악적, 시대적 고민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인터뷰를 끝마치며, 멤버들은 현재 군 복무 중인 ‘성재’와 ‘현식’에게 보내는 한 마디도 잊지 않았다. 창섭은 “빨리 돌아와서 지금보다 더 시끌벅적한 비투비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비투비의 유쾌하고 솔직 담백한 인터뷰와 색다른 분위기의 패션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2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3
    2022 Weekly Issue #2
  • 4
    독보적 웹툰 : 나몬
  • 5
    온도를 높여줄 머플러 4

RELATED STORIES

  • INTERVIEW

    작은아씨들의 엄지원

    엄지원은 올해를 꽉 채워 보냈고, 우리에겐 <작은 아씨들>이라는 황홀한 경험이 남았다.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배우 이종석은 MBC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박창호를 연기했다. <빅마우스>는 올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이자, 이종석의 성공적인 드라마 복귀작이다. 올해 그는 배우로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 INTERVIEW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배우 이병헌과의 인터뷰는 중편소설을 읽는 것과 비슷하다. 질문에 대한 그의 답변은 기승전결이 갖춰진 하나의 챕터이며, 대화가 진행될수록 한 편의 긴 서사로 나아간다. 배우 이병헌은 <우리들의 블루스>의 시작과 과정 그 이후를 말했다. 그와 나눈 이야기를 지면에 모두 담지는 못했지만 시작은 이렇다.

  • INTERVIEW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배우 김소연의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ASHION

    SUMMER EDITION

    오직 여름을 위한 루이 비통과 펜디의 캡슐 컬렉션.

  • INTERVIEW

    소리의 영역

    때로는 음악이 공간의 정서를 완성한다. 특정 공간에 적합한 음악이란 무엇일까. 그런 음악은 어떻게 고를 수 있을까. 네 명의 DJ들에게 물었다. 공간과 음악의 관계에 대해.

  • LIFE

    한국 와인 드셔 보셨습니까?

  • FASHION

    THE FRONT-MAN

    비주얼만 보고 뽑은 다섯 명의 프런트맨.

  • DESIGN

    더 나은 삶을 위해

    사진가 김현성은 7년 동안 <오보이!>를 만들었다. 한 권이 나올 때마다 그는 이야기를 건넸다. 동물과 환경, 더 나은 미래를 함께 생각해보자고. 그동안 건넨 수십 가지 이야기를 통해 주변을 변화시키고자 한다. 그가 묵묵하게 만들어온 것처럼 천천히, 하지만 의미 있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