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PERFORMANCE MADE TO LAST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최고의 성능을 선보이는 미쉐린 타이어.

UpdatedOn July 2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3-460343-sample.jpg

 

타이어는 자동차의 신발 격이다. 신발 밑창이 닳으면 새 굽을 끼우듯 타이어도 닳으면 바꿔줘야 나의 ‘애마’가 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타이어가 자동차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막대하다. 타이어가 닳으면 제동력이 나빠지고 승차감이 떨어질 뿐 아니라 안전 운행에도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떤 타이어가 좋은 타이어일까?

좋은 타이어의 선택 기준은 생각보다 까다롭다. 계절은 물론 제동력과 접지력, 승차감과 노면 소음 등 다양한 요소를 꼼꼼히 체크해봐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타이어의 성능이 얼마나 유지되는가’도 중요한 선택 기준이다. 당연한 얘기지만 차량을 운행할수록 타이어가 마모되면서 본래의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는 탓이다.

타이어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브랜드인 미쉐린은 성능이 오랫동안 유지되는 타이어로도 명성이 높다. 미쉐린은 마모된 타이어에 대한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일정 거리를 주행한 후에도 신제품과 유사한 수준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타이어를 개발하는 데 몰두해왔다. 이는 미쉐린의 브랜드 철학을 알면 쉽게 수긍이 간다. 미쉐린 타이어의 핵심 철학은 다름 아닌 ‘끝까지 유지되는 성능(Performance Made To Last)’이다.

그렇다면 궁금증이 생긴다. 타이어의 성능이 오랫동안 유지되면 과연 무엇이 어떻게 좋은 것일까? 우선 당연하게도 경제적인 면을 빼놓을 수 없다. 미쉐린 타이어는 마모 한계선인 1.6mm까지 성능을 유지하여 조기 성능 저하에 따른 타이어 교체를 방지하고 이로 인한 비용과 시간을 절약해준다. 또한 차량 에너지 소비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타이어 회전 저항을 줄여 차량 운행비용 절감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나아가 우리가 쉽게 생각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 놀랍게도 잘 고른 타이어 하나로 인해 환경 보호에도 이바지할 수 있다. 타이어의 생명이 길어지면, 타이어 교체 횟수를 줄일 수 있기 때문. 실제 프랑스의 라두(Ladoux) 테크놀로지센터에서 실시한 ‘승용 타이어의 조기 교체와 관련한 원자재, 연료 소비 및 CO₂ 배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타이어 교체 감소로 인해 유럽에서만 매년 6,600만 톤의 CO₂ 배출이 저감된다고 밝혔다.

미쉐린 타이어가 일정 거리를 주행한 후에도 신제품과 유사한 수준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건, 바로 미쉐린의 특허 기술인 ‘에버그립(EverGrip™) 기술’ 덕분이다. 이 기술의 비밀은, 타이어의 마모가 진행되어도 그루브가 확대되어 배수 공간을 확보해주는 ‘이머징 그루브’ 기술과 아래쪽으로 갈수록 넓어지게 설계되어 그루브 형태를 유지하는 ‘익스팬딩 레인 그루브’ 기술, 하이 트랙션 컴파운드의 조합으로 완성했으며 이로 인해 마모 후에도 배수성, 즉 젖은 노면 안전성을 제공한다.

이 기술을 발표한 이후, 미쉐린 타이어는 ‘2015 타이어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 어워드’에서 ‘올해의 타이어 기술’과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 2개 부문을 석권한 바 있다.

마지막까지 신뢰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제공하는 에버그립(EverGrip™) 기술이 적용된 대표 제품으로는 ‘미쉐린 프라이머시’ 전 제품군, ‘미쉐린 크로스클라이밋 플러스’ 등이 있다.
문의 1899-9120

EVERGRIP™ TECHNOLOGY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3-460344-sample.jpg

마모가 진행될수록 숄더의 그루브가 확대되며 배수 공간이 확장돼 마모 완료 시까지 뛰어난 배수 성능과 눈길 견인력을 발휘하게 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COOPERATION 미쉐린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2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린 파리에 대하여
  • 3
    Over the Bridge
  • 4
    SHORT-FORM
  • 5
    달콤한 한입, 기분 좋은 한잔

RELATED STORIES

  • CAR

    Over the Bridge

    서울 다리에서 목격한 스포츠카들의 질주.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봄날은 간다

    봄이 되자 시승회가 늘었다. 포르쉐를 타고 양평에, 페라리를 타고 정선에 다녀왔다.

  • CAR

    전동화의 기준

    BMW 최초의 순수 전기 그란쿠페 BMW i4는 전동화의 기준이 될 모델이다.

  • CAR

    대형 SUV의 기준

    뉴욕 오토쇼에서 더 뉴 팰리세이드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달라진 점이 많다.

MORE FROM ARENA

  • AGENDA

    날것의 맥카시

    폴 맥카시의 새 전시가 열린다. 72세의 나이에도 그는 여전히 논쟁적이다.

  • FASHION

    BERLINER

    그러다 어떤 날은 베를린에서 제일 유명한 장소들만 찾아다녔다.

  • REPORTS

    '태양의 후예'라는 이름의 현상

    〈태양의 후예〉에 대해서 쓰는 게 이렇게 힘들 줄은 몰랐다. 글을 쓰기 위해서 드라마를 봐야 했기 때문이다. VOD로 줄줄이 시청하기 시작했지만, 뒤틀리는 손발과 흐르는 진땀과 연신 터져 나오는 한숨을 버티기는 너무 힘들었다. 결국 드라마를 전부 보지는 못한 상태에서 이 글을 쓴다.

  • FASHION

    Back To School

    마냥 단정치 않은 캠퍼스 룩을 입고 그 시절 기분을 낸 오늘의 득점왕.

  • FASHION

    프라다의 리듬

    상하이의 훅한 바람과 함께 맞이한 프라다만의 리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