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PERFORMANCE MADE TO LAST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최고의 성능을 선보이는 미쉐린 타이어.

UpdatedOn July 2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3-460343-sample.jpg

 

타이어는 자동차의 신발 격이다. 신발 밑창이 닳으면 새 굽을 끼우듯 타이어도 닳으면 바꿔줘야 나의 ‘애마’가 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타이어가 자동차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막대하다. 타이어가 닳으면 제동력이 나빠지고 승차감이 떨어질 뿐 아니라 안전 운행에도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떤 타이어가 좋은 타이어일까?

좋은 타이어의 선택 기준은 생각보다 까다롭다. 계절은 물론 제동력과 접지력, 승차감과 노면 소음 등 다양한 요소를 꼼꼼히 체크해봐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타이어의 성능이 얼마나 유지되는가’도 중요한 선택 기준이다. 당연한 얘기지만 차량을 운행할수록 타이어가 마모되면서 본래의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는 탓이다.

타이어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브랜드인 미쉐린은 성능이 오랫동안 유지되는 타이어로도 명성이 높다. 미쉐린은 마모된 타이어에 대한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일정 거리를 주행한 후에도 신제품과 유사한 수준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타이어를 개발하는 데 몰두해왔다. 이는 미쉐린의 브랜드 철학을 알면 쉽게 수긍이 간다. 미쉐린 타이어의 핵심 철학은 다름 아닌 ‘끝까지 유지되는 성능(Performance Made To Last)’이다.

그렇다면 궁금증이 생긴다. 타이어의 성능이 오랫동안 유지되면 과연 무엇이 어떻게 좋은 것일까? 우선 당연하게도 경제적인 면을 빼놓을 수 없다. 미쉐린 타이어는 마모 한계선인 1.6mm까지 성능을 유지하여 조기 성능 저하에 따른 타이어 교체를 방지하고 이로 인한 비용과 시간을 절약해준다. 또한 차량 에너지 소비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타이어 회전 저항을 줄여 차량 운행비용 절감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나아가 우리가 쉽게 생각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 놀랍게도 잘 고른 타이어 하나로 인해 환경 보호에도 이바지할 수 있다. 타이어의 생명이 길어지면, 타이어 교체 횟수를 줄일 수 있기 때문. 실제 프랑스의 라두(Ladoux) 테크놀로지센터에서 실시한 ‘승용 타이어의 조기 교체와 관련한 원자재, 연료 소비 및 CO₂ 배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타이어 교체 감소로 인해 유럽에서만 매년 6,600만 톤의 CO₂ 배출이 저감된다고 밝혔다.

미쉐린 타이어가 일정 거리를 주행한 후에도 신제품과 유사한 수준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건, 바로 미쉐린의 특허 기술인 ‘에버그립(EverGrip™) 기술’ 덕분이다. 이 기술의 비밀은, 타이어의 마모가 진행되어도 그루브가 확대되어 배수 공간을 확보해주는 ‘이머징 그루브’ 기술과 아래쪽으로 갈수록 넓어지게 설계되어 그루브 형태를 유지하는 ‘익스팬딩 레인 그루브’ 기술, 하이 트랙션 컴파운드의 조합으로 완성했으며 이로 인해 마모 후에도 배수성, 즉 젖은 노면 안전성을 제공한다.

이 기술을 발표한 이후, 미쉐린 타이어는 ‘2015 타이어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 어워드’에서 ‘올해의 타이어 기술’과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 2개 부문을 석권한 바 있다.

마지막까지 신뢰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제공하는 에버그립(EverGrip™) 기술이 적용된 대표 제품으로는 ‘미쉐린 프라이머시’ 전 제품군, ‘미쉐린 크로스클라이밋 플러스’ 등이 있다.
문의 1899-9120

EVERGRIP™ TECHNOLOGY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3-460344-sample.jpg

마모가 진행될수록 숄더의 그루브가 확대되며 배수 공간이 확장돼 마모 완료 시까지 뛰어난 배수 성능과 눈길 견인력을 발휘하게 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COOPERATION 미쉐린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도약의 해, 주종혁
  • 2
    김소연의 진심
  • 3
    MBTI 별 데이트 코스
  • 4
    태양의 해변
  • 5
    휠라를 입은 지코

RELATED STORIES

  • CAR

    2022년 올해의 차

    올해부터 전기차는 대세가 됐다. 국내 브랜드의 성장이 눈에 띄었으며, 신선한 브랜드의 등장, 사라질 뻔한 브랜드의 부활도 드라마틱했다. 최고의 전비를 기록한 차부터 기발한 디스플레이,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카 등 12개 분야로 나눠 올해의 차를 꼽았다.

  • CAR

    10년 만의 진화 :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3세대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가 스포츠 럭셔리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 CAR

    잘생기고 넉넉한

    아우디 Q4 e-트론을 타고 전기차의 섬 제주를 여행하며 편안하고 효율적인 삶에 대해 다시 생각했다.

  • CAR

    지금 가장 흥미로운 스포츠카 : EV6 GT

    EV6 GT는 3.5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고성능 전기차다. EV6 GT가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이끈다.

  • CAR

    마세라티 MC20 정복하기

    마세라티의 강력한 슈퍼카 MC20과 트로페오 모델을 타고 말레이시아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을 달렸다. 마세라티 드라이빙 스쿨인 ‘마스터 마세라티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에서 운전 실력을 한 단계 레벨업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UDT 포트레이트

    <강철부대>를 통해 한계를 뛰어넘는 정신력과 체력을 입증한 UDT 대원들의 강인한 포트레이트.

  • FEATUR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LIFE

    제로 웨이스트 키친과 ‘필환경’ 시대

    베를린의 스타 셰프이자 파워 블로거인 소피아 호프만이 ‘쓰레기 없는 주방’에 관한 책을 낸 이유는 무엇일까?

  • ARTICLE

    BE A BOY

    칙칙한 아저씨를 말간 ‘소년’으로 만들어줄 신무기가 나타났다.

  • FASHION

    Denim Day

    진 브랜드 관계자 9명이 직접 추천하는 9가지 데님 팬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