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UpdatedOn July 20,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2-460332-sample.jpg

아쿠아 디 파르마 차량용 디퓨저.

아쿠아 디 파르마 차량용 디퓨저.

아쿠아 디 파르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라 스푸냐뚜라.

아쿠아 디 파르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라 스푸냐뚜라.

아쿠아 디 파르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라 스푸냐뚜라.

아쿠아 디 파르마는 1916년 이탈리아의 카를로 먀나니가 설립한 니치 향수, 양초, 목욕 가운 및 가죽 액세서리를 생산하는 이탈리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이다. 아쿠아 디 파르마는 밀라노와 피렌체 사이의 작은 도시인 ‘파르마’ 지방의 물이라는 뜻으로, 고품질의 천연원료를 사용하여 향수를 100% 수작업으로 만들기로 유명하다. 1916년 첫 번째 향수 ‘콜로니아(COLONIA)’를 론칭하면서 좋은 반응을 얻은 뒤 향수업계에서 성공적으로 자리잡았다. 전 제품 ‘100% Made in Italy’를 고집하는 브랜드이며, 브랜드 이름답게 여름에 쓰기 좋은 블루 라인 향수로 잘 알려졌다. 아쿠아 디 파르마가 지난 5월 20일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블루 메디떼라네오 라인의 신제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 라 스푸냐뚜라’와 차량용 디퓨저를 선보였다.

이 행사는 포르쉐 센터 용산과 함께 진행한 행사로 영빈관 가든에서 포르쉐 차량과 신제품 차량용 디퓨저를 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게 꾸며졌다. 내부에는 블루 메디떼라네오 전 라인과 홈 컬렉션 라인의 디퓨저와 캔들로 꾸민 공간을 통해 클래식한 이탈리아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었다.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 라 스푸냐뚜라’는 고대부터 이어지는 추출 기술인 ‘La Spugnatura’로 추출해 장인의 손길에서 탄생한 최상급 포세린에 담았다. 이 제품은 면세점 중 신라 면세점에서만 단독으로 론칭할 예정이다.

차량용 디퓨저는 폴트로나 프라우 가죽이 사용되고 세계적인 디자이너 듀오 감 프라테시가 디자인해 특별함을 더한다. 차량용 디퓨저는 국내 백화점 및 신라 면세점에서 선론칭으로 만날 수 있으며, 세 가지 컬러와 아홉 가지 향으로 구성되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2-460334-sample.jpg

행사가 열린 신라호텔 영빈관.

행사가 열린 신라호텔 영빈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커피와 시계
  • 2
    BOTTOM TO THE STAR
  • 3
    몽블랑의 동반자
  • 4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 5
    SOMEWHERE, SOMEONE

RELATED STORIES

  • CAR

    사막과 자유

    호주는 국토 대부분이 사막이다. 사막 아니면 바다. 호주 사람들은 모두 해안에 모여 살지만, 종종 모험심 강한 호주인들은 오프로더를 끌고 호주 중심부를 횡단한다. 최근 호주 중부 지역을 여행한 샤드 도너휴(@shad_donaghue) 에게 여행 후기를 물었다.

  • CAR

    SHOOTING STAR

    모터와 엔진을 달구며 유성을 쫓던 밤.

  • CAR

    마세라티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마세라티가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마세라티 브랜드의 첫 번째 전동화 모델이다.

  • CAR

    일상과 일탈 사이

    더 뉴 아우디 RS6 아반트는 왜건의 실용성과 레이싱카의 담력을 모두 갖췄다.

  • CAR

    시승논객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DESIGN

    On the Road

    길이 시작된다. 각기 다른 드라마가 이어진다. 길 위에서 함께하면 좋을 차 다섯 대.

  • REPORTS

    자유의 맛

    지금 김지석은 그 어느 때보다 유연하고 자유롭다.

  • ISSUE

    빈지노&미초바 커플에게 물었습니다. 상대가 약속 시간에 늦는다면, 얼마나 기다려줄 수 있나요?

  • REPORTS

    새로운 게 좋아

    배우 이세영은 끌려가는 건 싫다고 말했다. 그녀는 도전하고, 배울 수 있는 역할을 기대한다.

  • AGENDA

    NEW MINI JCW CLUBMAN

    안개등 자리에는 냉각 공기흡입구가, 차체에는 두 줄의 빨간색 스포츠 스트라이프를, 곳곳에는 JCW 로고를 새기고 미니가 레이싱 카로 돌아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