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불멸의 시계

까르띠에 파샤 워치는 시간을 초월한 시계의 전설이다. 모든 세대의 성공을 명확하게 담아낸 파샤 워치의 강렬한 매력의 역사.

UpdatedOn July 19, 2021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580-460039-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580-460041-sample.jpg

강력한 디자인으로 트렌드를 선도한 파샤 드 까르띠에. (위에서 아래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1997년 파샤 드 까르띠에 광고의 크로노그래프 모델, 2020년 파샤 드 까르띠에 스틸 시계, 1987년 달의 변화 모습과 만세력 기능의 골드 파샤 드 까르띠에 시계, 1995년 파샤 드 까르띠에 광고의 다이빙 및 크로노그래프 모델, 1985년 파샤 드 까르띠에 광고의 다이빙 모델.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580-460042-sample.jpg

1985년부터 파샤 드 까르띠에는 성공한 남성의 상징이었다.

3 / 10
1943년 까르띠에 파리 스페셜 오더, 보호 그릴이 있는 방수 시계.

1943년 까르띠에 파리 스페셜 오더, 보호 그릴이 있는 방수 시계.

  • 1943년 까르띠에 파리 스페셜 오더, 보호 그릴이 있는 방수 시계.1943년 까르띠에 파리 스페셜 오더, 보호 그릴이 있는 방수 시계.
  • 1985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골드.1985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골드.
  • 1995년 파샤 드 C 까르띠에 워치 스틸 브레이슬릿.1995년 파샤 드 C 까르띠에 워치 스틸 브레이슬릿.
  • 1998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18K 옐로 골드 & 프린세스컷 다이아몬드.1998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18K 옐로 골드 & 프린세스컷 다이아몬드.

시계의 전설

강렬한 라인, 원형 속의 사각형, 까르띠에에서는 흔치 않은 아라비아숫자, 크라운 커버, 끌루 드 파리 디테일을 갖춘 시계. 1943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아카이브 속 이 시계는 40여 년이 지나 ‘파샤 워치’의 영감이 되었다.
1985년 탄생한 파샤 워치는 파인 워치메이킹의 애호가이자 루이 까르띠에의 오랜 고객이었던 마라케시(현재의 모로코)의 파샤(군사적, 종교적 지도자 및 소수 고관의 칭호)에 경의를 표하는 의미에서 붙인 이름이다. 대담한 사이즈와 체인 크라운, 전체를 옐로 골드로 제작한 이 시계는 짧은 시간 내에 헤리티지 피스로 자리매김했다. 존재감을 발산하는 강렬한 디자인은 즐거움을 만끽하고 행복을 드러내며 쾌락을 추구한 당시 트렌드를 반영했다.
파샤 워치는 모든 세대의 성공을 명확하게 담아냈다. 파샤 워치의 강렬함에 매료된 여성들은 남성 손목 위의 시계를 자신의 손목 위로 가져왔다.
여성 잡지 커버에서 셔츠 소매 위에 시계를 착용하고 촬영한 모델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도로 모던하고 매력적인 파샤는 유명 패션 에디터들이 사랑하는 시계가 되었다. 여성들은 이 강렬한 시그너처를 통해 자유를 향한 갈망을 충족시켰다. 그들은 성공을 성취하기 원하고, 그것을 널리 알리기 원하는 이들이었다. 덕분에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는 탄생 이래 아이코닉 워치로서의 위상을 확립할 수 있었다.
파샤는 1995년 처음 스틸 소재로 선보인 파샤 C, 고귀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더한 파샤 32(1998년), 사이즈가 더욱 커진 파샤 42(2005년), 좀 더 경쾌하고 컬러풀한 미니 버전으로 선보인 미스 파샤(2009) 등 까르띠에의 다양한 베리에이션에 영감을 선사했다.

3 / 10
2005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골드.

2005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골드.

  • 2005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골드.2005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골드.
  • 2006년 파샤 드 까르띠에 씨타이머 워치 스틸 & 블랙 세라믹 & 러버 브레이슬릿.2006년 파샤 드 까르띠에 씨타이머 워치 스틸 & 블랙 세라믹 & 러버 브레이슬릿.
  • 2009년 미스 파샤 워치 스틸 & 핑크 선레이 다이얼.2009년 미스 파샤 워치 스틸 & 핑크 선레이 다이얼.
  • 2020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100피스 한정판 에디션. 18K 화이트 골드 &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2020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100피스 한정판 에디션. 18K 화이트 골드 &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 2020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스틸 & 뚜르비옹 & 스켈레톤.2020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스틸 & 뚜르비옹 & 스켈레톤.
  • 2021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화이트 골드 &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 에메랄드.2021년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화이트 골드 &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 에메랄드.

파샤의 귀환

2020년 까르띠에는 특별하고 다채로운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를 통해 아이코닉한 파샤 워치를 이전 세대와 차별화된 모습으로 부활시켰다. 오리지널 모델에 충실한 동시에 블루 스피넬 혹은 사파이어를 세팅한 크라운, 인터체인저블 스트랩, 다양한 퍼스널라이징 옵션으로 섬세함을 더한 파샤 드 까르띠에의 2020년 버전은 클래식하면서 모던하며, 그 어느 때보다 에지가 넘친다.
스틸 혹은 골드 케이스, 새로운 30mm 혹은 41mm 사이즈로 선보이는 파샤는 남성, 여성 모두를 위한 새로운 세대의 컬트 워치로서 존재감을 발산한다. 컬렉션 고유의 정신을 그대로 담고 있는 새로운 제품들은 크로노그래프, 스틸 스켈레톤,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팬더 스켈레톤, 세르티 비브랑(바이브레이션 세팅) 다이얼 등 까르띠에의 풍성한 노하우를 한껏 발휘해 좀 더 대담한 디자인으로 선보였다.
까르띠에 이미지, 스타일, 헤리티지 부문 총괄 디렉터 피에르 레네로는 “우리는 파샤 워치를 다시 론칭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오늘날의 신세대가 기성세대와 다르게 정의 내리는 성공의 새로운 의미 등 파샤를 통해서 지금 이 순간을 느끼고 포착할 수 있습니다. 물론 우리는 무브먼트를 업데이트하고 약간의 변화를 가미해 더욱 세련되게 매만졌습니다. 파샤는 미학적인 동시에 강렬함을 담고 있어요. 우리가 1985년 파샤를 론칭했을 때 오피니언리더 전 세대에게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파샤는 아직까지도 강렬함을 발산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580-460040-sample.jpg

(왼쪽부터) 라미 말렉, 윌로 스미스, 트로이 시반, 메이지 윌리엄스, 잭슨 왕.

파샤 커뮤니티

까르띠에 메종은 2020년 컬트 워치의 재탄생을 기념해 새로운 캠페인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특별하고 다채로운 창의성을 발휘하며 성공의 공식을 다시 써 내려가고 있는 개성 넘치는 인물들의 커뮤니티를 조명했다. 까르띠에는 틀에 박힌 생각을 초월해 자신만의 새롭고 특별한 길을 개척해가는 크리에이터들의 특별한 능력을 상기시킨다. 뉴욕의 패션 포토그래퍼 크레이그 맥딘이 ‘파샤 커뮤니티’ 멤버인 라미 말렉, 트로이 시반, 윌로 스미스, 메이지 윌리엄스, 잭슨 왕을 촬영한 이미지를 통해 이러한 비전을 명확하게 드러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COOPERATION 까르띠에 컨택 센터(1566-7277)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This Month Issue
  • 2
    마세라티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 3
    SOMEWHERE, SOMEONE
  • 4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 5
    FUTURE - chapter4. Unsupervised Learning AI

RELATED STORIES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 WATCH

    커피와 시계

    커피 한잔 할래요?

  • WATCH

    VERY BEST

    해안의 매력을 담고 있으면서, 도시와도 완벽하게 어울리는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스몰 세컨즈’ 컬렉션.

  • WATCH

    THE TIME KEEPER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20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오메가는 이번 올림픽 역시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며 환희의 순간을 함께했다. 이번 여름 올림픽과 함께한 오메가의 활약상.

  • WATCH

    책과 여름시계

    형형색색 채집된 풍경에 얹어놓은 여름의 시간.

MORE FROM ARENA

  • INTERVIEW

    정화의 스케치

    배우 정화는 앞으로 어떤 연기를 그려낼까. 새하얀 캔버스 위에 이제 막 스케치를 시작한 정화를 만났다.

  • REPORTS

    배우는 퇴사

    퇴사학교에 갔다. 회사를 그만두기 위해서가 아니라 회사를 잘 다니기 위해서.

  • SPACE

    중식 공간

    중식만큼 한국 사람의 외식 메뉴로 사랑받는 음식이 있을까? 고급스럽고 세련된 공간에서 즐기는 중식의 맛은 다르다.

  • REPORTS

    케빈 오의 마음

    “저는 마음을 완전히 결정했어요. 이런 음악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요.”

  • TECH

    MR. MACGYVER

    위급 상황에서 만능 도구가 되어줄 레스큐 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