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가방이 있던 자리

에르메스의 헤리티지 시리즈 전시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Once Upon a Bag)>가 지난 6월 6일 마무리됐다. 여느 하우스 브랜드 전시와는 차별화된 에르메스만의 스토리텔링을 되짚어본다.

UpdatedOn July 17,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575-460000-sample.jpg

에르메스 가방의 종류.

에르메스 가방의 종류.

성수동 디 뮤지엄에서 열린 에르메스의 네 번째 헤리티지 전시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Once Upon a Bag)>에서는 다섯 개의 공간을 통해 브랜드의 과거와 현재를 잇는 가방의 역사와 장인정신이 깃든 노하우를 감상할 수 있었다. 전시는 1910년 탄생한 ‘오뜨 아 크로아(Haut a Courroies)’ 백에서부터 시작된다. 승마용품을 담는 용도로 만들어진 이 가방은 승마문화에 뿌리를 둔 에르메스가 가죽 브랜드로 진출하는 전신이 된다. 이어지는 ‘에르메스 가방의 종류’로 이동하면 그야말로 에르메스 가방 아카이브를 한자리에서 만난다. 18세기 후반부터 오늘날까지 클래식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굵직한 모델들과 스토리텔링을 위한 공간으로 채웠다. 가방 디자인의 핵심적인 세부인 ‘잠금장치’를 위한 전시 공간도 따로 마련했다.

2016 F/W에 출시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2016 F/W에 출시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2016 F/W에 출시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전시 전경.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전시 전경.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전시 전경.

에르메스 가방의 가죽 커팅 과정.

에르메스 가방의 가죽 커팅 과정.

에르메스 가방의 가죽 커팅 과정.

이곳에 전시된 베루 백과 모자이크 24 백 등을 통해 시계 부품만큼 정밀한 수준으로 제작된 걸쇠부를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다. 이어지는 공간에 전시된 ‘유머가 있는 가방’ 컬렉션은 에르메스의 장 루이 뒤마 회장이 디자인한 1980년대 모델들이다. 위트 있고 정밀한 가죽 세공과 기발한 금속 장식으로 완성된 가방들이 쇼케이스 속에서 회전목마처럼 움직이며 에르메스의 창의적인 세계로 인도한다. 전시는 꿈과 상상이 현실로 된 가방들을 소개하며 마무리된다. 깃털로 장식된 켈리 플룸 백부터 상어 얼굴을 표현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등 작품에 가까운 비현실적인 가방들을 만날 수 있었다. 전시는 끝났지만 에르메스의 완전한 세계는 온전하다. 희귀하고 근사한 볼거리만을 늘어놓는 전시가 아닌, 공간을 통해 에르메스의 언어를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소통의 시간이었다.

오뜨 아 크로아 백.

오뜨 아 크로아 백.

오뜨 아 크로아 백.

2019년에 출시된 버킨 셀리에 포부르 바이 나잇 백.

2019년에 출시된 버킨 셀리에 포부르 바이 나잇 백.

2019년에 출시된 버킨 셀리에 포부르 바이 나잇 백.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COOPERATION 에르메스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육준서의 스펙트럼
  • 2
    스타트업? 이것만 조심해!
  • 3
    사막과 자유
  • 4
    A NEW LIFE
  • 5
    몽블랑의 동반자

RELATED STORIES

  • LIFE

    This Month Issue

  • LIFE

    논 알코올 맥주 4

    최근 거센 속도로 인기몰이 중인 논 알코올 맥주. 그중 4종만 골랐다.

  • LIFE

    DAILY OIL LOTION

    건조한 피부와 무거운 사용감 사이의 고민을 단박에 해결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새로운 포뮬러.

  • LIFE

    EVERYWHERE I GO

    내가 가는 곳이 곧 스케이트파크가 된다. 순간을 포착한 사진가들과 포착당한 보더들이 자신이 사랑하는 스케이팅 사진을 보내왔다.

  • LIFE

    이 여름이 가기 전, 신상 숙소 4

    언제나 아쉬운 여름을 마지막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새로 오픈한 숙소를 모아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첫 패션 화보 공개

  • REPORTS

    반짝이는 밤2

    10번째 에이어워즈를 진행했다. 동대문 DDP에서 2015년을 빛낸 남자들과 함께 10년의 업적을 축하했다.

  • FASHION

    Home Alone

    온전히 나만을 위한 바캉스 가이드.

  • WATCH

    스마트 월드의 스마트 워치

    이제 스마트하게 차보세요.

  • INTERVIEW

    아티스트 김영진과의 대화

    김영진 작가는 자신의 삶을 스쳐 지나간 흔적들로부터 파도를 만들어낸다. 반려견 금자를 떠나보낸 후, 그리고 긁고 뜯어내고 다시 덮는 작업을 반복하는 ‘Dechire’ 연작을 그리며 기억을 통과하는 법을 익혔고, BLM 운동을 보며 ‘Yellow is Beautiful’을 떠올리기도 했다. 숭고함과 범속함을 뒤섞어 상위와 하위의 구분을 무화하는 그의 다양한 실험들. 개인전 을 진행 중인 김영진 작가를 만나, 지금 그를 움직이는 파도에 대해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