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방이 있던 자리

에르메스의 헤리티지 시리즈 전시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Once Upon a Bag)>가 지난 6월 6일 마무리됐다. 여느 하우스 브랜드 전시와는 차별화된 에르메스만의 스토리텔링을 되짚어본다.

UpdatedOn October 02,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575-460000-sample.jpg

에르메스 가방의 종류.

에르메스 가방의 종류.

성수동 디 뮤지엄에서 열린 에르메스의 네 번째 헤리티지 전시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Once Upon a Bag)>에서는 다섯 개의 공간을 통해 브랜드의 과거와 현재를 잇는 가방의 역사와 장인정신이 깃든 노하우를 감상할 수 있었다. 전시는 1910년 탄생한 ‘오뜨 아 크로아(Haut a Courroies)’ 백에서부터 시작된다. 승마용품을 담는 용도로 만들어진 이 가방은 승마문화에 뿌리를 둔 에르메스가 가죽 브랜드로 진출하는 전신이 된다. 이어지는 ‘에르메스 가방의 종류’로 이동하면 그야말로 에르메스 가방 아카이브를 한자리에서 만난다. 18세기 후반부터 오늘날까지 클래식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굵직한 모델들과 스토리텔링을 위한 공간으로 채웠다. 가방 디자인의 핵심적인 세부인 ‘잠금장치’를 위한 전시 공간도 따로 마련했다.

2016 F/W에 출시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2016 F/W에 출시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2016 F/W에 출시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전시 전경.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전시 전경.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전시 전경.

에르메스 가방의 가죽 커팅 과정.

에르메스 가방의 가죽 커팅 과정.

에르메스 가방의 가죽 커팅 과정.

이곳에 전시된 베루 백과 모자이크 24 백 등을 통해 시계 부품만큼 정밀한 수준으로 제작된 걸쇠부를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다. 이어지는 공간에 전시된 ‘유머가 있는 가방’ 컬렉션은 에르메스의 장 루이 뒤마 회장이 디자인한 1980년대 모델들이다. 위트 있고 정밀한 가죽 세공과 기발한 금속 장식으로 완성된 가방들이 쇼케이스 속에서 회전목마처럼 움직이며 에르메스의 창의적인 세계로 인도한다. 전시는 꿈과 상상이 현실로 된 가방들을 소개하며 마무리된다. 깃털로 장식된 켈리 플룸 백부터 상어 얼굴을 표현한 볼리드 45 샤크 트래블 백 등 작품에 가까운 비현실적인 가방들을 만날 수 있었다. 전시는 끝났지만 에르메스의 완전한 세계는 온전하다. 희귀하고 근사한 볼거리만을 늘어놓는 전시가 아닌, 공간을 통해 에르메스의 언어를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소통의 시간이었다.

오뜨 아 크로아 백.

오뜨 아 크로아 백.

오뜨 아 크로아 백.

2019년에 출시된 버킨 셀리에 포부르 바이 나잇 백.

2019년에 출시된 버킨 셀리에 포부르 바이 나잇 백.

2019년에 출시된 버킨 셀리에 포부르 바이 나잇 백.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COOPERATION 에르메스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최초라 불리는 시계들
  • 2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 3
    올해는 꼭
  • 4
    모던 럭셔리의 재정의
  • 5
    <불가살>의 김우석

RELATED STORIES

  • FASHION

    LAZY SATURDAY

    그저 오늘을 별거 없이 느리고 게으르게 흘려보낸다.

  • FASHION

    OVER THE SHOULDER

    어깨너머로 바라본 너.

  • FASHION

    BODY ARMOR

    대담하고 관능적인 옷들을 갑옷처럼 갖춰 입었다.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새로운 농구화

    언더아머 ‘커리 9’, 격렬한 경기 중에도 편안한 착용감과 탁월한 접지력을 자랑한다.

  • FASHION

    아이비와 프레피

    아이비와 프레피 스타일의 대표적인 아이템과 그 유래를 살펴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Spring Jacket I

    새로운 봄 재킷으로 고려해야 할 1순위, 코치 재킷.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 FEATURE

    타투 하나 쯤은 있어야지!

    여름에 더욱 빛나는 네 명의 타투 아이콘.

  • ARTICLE

    니트다 니트

    지금 누려야 할 포근한 색감 그리고 니트.

  • CAR

    맥라렌의 배려

    맥라렌은 고집스러운 브랜드다. 자신이 원하는 걸 만들어내고 타협하지 않는다. 그 고집에 사람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 그런 맥라렌이 그랜드 투어링을 만들었다. 이름도 간결하게 맥라렌 GT. 여전히 맥라렌의 고집은 확고하지만 배려심도 엿보인다. 덕분에 독특한 GT가 탄생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