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E AVENGERS

신선하고 엉뚱하지만 호화로운 조합.

UpdatedOn June 01, 2021

  • POLO RALPH LAUREN × MAJOR LEAGUE BASEBALL

    랄프 로렌은 5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자신만의 견고한 왕국을 세웠다. 미국 내 하나의 문화가 됐고, 다른 문화유산과도 영감을 공유한다. 특히 미스터 로렌의 메이저리그, 야구에 대한 사랑은 지대하다. 그는 2018년 브랜드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양키스 스타디움에서 시구했는데 그때 착용한 새틴 베이스볼 재킷은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다. 한정판이던 재킷을 다시 만날 기회가 생겼다. 폴로 랄프 로렌이 메이저리그(MLB™)와 파트너십을 맺고 각 팀의 컬러를 반영한 재킷과 스웨트 셔츠를 비롯한 아이템을 선보이기로 한 것. 가장 먼저 뉴욕 양키스™, LA 다저스™, 시카고 커브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팀 컬러를 입힌 제품들을 공개하고 향후 다른 팀들도 출시한다. 미국 문화에 없어서는 안 될 두 아이콘의 만남만으로도 구매할 이유는 충분하지 않은가?

  • GUCCI × BALENCIAGA

    구찌가 브랜드 탄생 1백 주년의 일환으로 아리아(ARIA) 컬렉션을 선보였을 때 두 눈을 의심했다. 분명 구찌 쇼인데 발렌시아가 로고가 떡하니 적혀 있으니 그럴 수밖에. 이는 출신도 취향도 다른 알레산드로 미켈레와 뎀나 바잘리아가 아리아 컬렉션의 기념으로 신선한 협업을 완성한 것. 발렌시아가의 2017 S/S 컬렉션에서 선보인 어깨가 과장된 박스 재킷, 2017 F/W 컬렉션에서 공개한 비대칭 여밈 파카, 2019 F/W 컬렉션에서 출시한 아워글라스 백 등을 그대로 가져와 GG 모노그램과 발렌시아가 로고를 사선으로 더해 새롭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두 브랜드의 DNA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아이템을 재조합했는데 보는 입장에서는 신선함이 넘쳐났던 협업이다.

HERMÈS × ROLLS-ROYCE

미리 밝히지만 아무리 많은 돈을 가졌어도 구매할 수 없다. 세상 단 한 대뿐인 비스포크 롤스로이스 팬텀이기 때문. 일본인 사업가의 주문으로 완성됐는데 도자기 수집가답게 외관은 일본 전통 도자기 특유의 색감에 영감받아 도색했다. 에르메스는 실내 디자인을 전적으로 담당했는데 만듦새가 무척이나 견고하다. 역시는 역시다. 글로브 박스 덮개에는 두 브랜드의 협업을 상징하는 ‘Habillé par Hermès Paris’라는 문구를 새겼고, 실내에 사용된 가죽은 에르메스의 승마 DNA를 반영해 마구 제조 장인이 개발한 스티칭 기술이 적용됐다. 스티어링 휠부터 핸들, 실내 온도 조절 버튼 등 모두 에르메스 에니아 그린 가죽이 적용됐다. 에르메스와 롤스로이스의 유산이 고스란히 녹아든 하나뿐인 자동차인 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1년 06월호

MOST POPULAR

  • 1
    VERY WOODY
  • 2
    웻보이는 실연 중
  • 3
    구겨지는 멋
  • 4
    선호의 두식
  • 5
    MEN IN SKIRT

RELATED STORIES

  • FASHION

    천재적 컬렉션

    하이스노바이어티의 설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피셔가 큐레이션하고 디자인한 몽클레르 하우스 오브 지니어스가 독점적이고 제한된 협업과 재창조된 제품을 선보인다.

  • FASHION

    CHASING RAINBOWS

    쓸쓸한 오후의 숲, 정처 없이 떠도는 보헤미안.

  • FASHION

    GEEK IN THE PINK

    선명했다가도 오묘해지는 색다른 핑크색을 입은 기분.

  • FASHION

    TOO WIDE TOO THIN

    루스한 볼륨, 매끈한 실루엣의 극적인 매치업.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MORE FROM ARENA

  • FASHION

    NICE HATS

    이번 시즌 모자들에 맞춰 입어본 네 가지 룩.

  • FEATURE

    정찬성은 이겨야 한다

    한국 격투기 팬들에게는 오랜만의 빅 경기다. 10월 18일 정찬성과 오르테가의 경기가 확정됐다. 둘의 경기는 몇 번이나 불발에 그쳤고, 오르테가의 박재범 폭행 사건 등 이슈를 모은 바 있다. 미국을 대표하며 상승세인 오르테가와 UFC의 흥행 보장 카드인 정찬성의 매치는 세계적인 기대를 모은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정찬성이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이유를 짚는다.

  • DESIGN

    일일, 일물

    일상을 최소한의 언어로 단단히 응집시킨 작가의 일물들.

  • TECH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적재는 소니 PS5를 즐긴다. 게임 플레이는 물론이고, 곡을 쓸 때도 게임 화면을 띄우고 골똘히 생각을 정리한다. 그의 일상 속에는 플레이스테이션이 늘 가까이 있다.

  • REPORTS

    반듯한 일탈

    데뷔 이래 16년간 여자들의 ‘첫사랑 오빠’로 살아온 배우 조현재가 달라졌다. 조금 ‘센 오빠’가 돼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