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MMER EDITION

오직 여름을 위한 루이 비통과 펜디의 캡슐 컬렉션.

UpdatedOn May 3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186-454506-sample.jpg

 

루이 비통 서머 컬렉션

우주에서 가장 바쁜 디자이너로 버질 아블로를 꼽는 데 이견은 없을 거다. 그는 봄·여름과 가을·겨울 컬렉션을 내놓기도 바쁜 와중에 수많은 컬렉션과 협업을 진행한다. 이런 그가 올여름도 그냥 지나칠 리 만무하다. 이번에는 시각적인 효과로 여름을 환기하는 캡슐 컬렉션을 내놓았다. 펜디의 FF 버티고 컬렉션처럼 시각적 환각 효과는 없지만, 여름을 닮은 색감 하나로 정면 승부한다. 래퍼 21 새비지가 모델로 출연한 캠페인 룩북을 살펴보면 바닷물이 번진 듯한 선명한 파란색과 수채화 물감으로 칠한 듯한 타이다이 패턴이 컬렉션 전반을 도화지 삼아 펼쳐졌다. 전통적인 아이템인 모노그램 키폴과 수트부터 여름 아이템인 하와이안 셔츠, 버킷 해트, 스케이트보드, 뮬 등으로 컬렉션 라인업을 완성했다. 이번 컬렉션은 2025년까지 100% 친환경적인 소재를 사용하고자 하는 브랜드 전략을 반영했다. 염색 과정에서 염소나 금속을 사용하지 않은 것이 그 증거다.

펜디 FF 버티고 컬렉션

버티고 컬렉션은 현기증(Vertigo) 이란 명칭답게 시그너처 FF 로고 패턴이 구불구불하게 보이는 착시 효과를 준 것이 특징. 이는 다양한 소재와 오브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조합하는 아티스트 사라 콜만의 손에서 탄생한 것이라고. 그녀는 여름과 현기증이란 키워드를 듣고 물고기의 눈과 사이키델릭한 팝한 색상을 떠올렸다. FF 로고는 마치 어안렌즈를 통해 보듯 물결치는 부드러운 곡선 디자인으로 탈바꿈했고, 눈이 시릴 정도로 빛을 발하는 형광 노란색과 파란색은 컬렉션 곳곳에 녹아들었다. 또한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페리노가 제작한 캠핑 장비에 FF 로고를 더해 재미를 준 아이템도 준비했다. 펜디가 여름만을 겨냥해 준비한 것들이 이렇게나 많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1년 06월호

MOST POPULAR

  • 1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 2
    손흥민 과소평가론
  • 3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 4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 5
    Back to Normal

RELATED STORIES

  • FASHION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 FASHION

    Big and Big

    전례 없는 두 가지 협업을 보다 면밀히 살펴봤다.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MORE FROM ARENA

  • CAR

    정통 로드스터의 귀환

    BMW가 정통 로드스터 Z4를 깎고 다듬어 민첩한 감각을 지닌 뉴 Z4를 완성했다.

  • ARTICLE

    기분이 좋아서

    형형색색 프린트와 말랑말랑한 음악이 함께하는 피크닉의 여유.

  • ARTICLE

    태닝의 신

    자외선이 강한 오전 11시~오후 2시를 피해야 하는 건 기본인데 또 어떻게 해야 효과적으로 태닝할 수 있을까?

  • FASHION

    댄디한 그 남자

    매일 입는 세련된 영국 댄디즘의 향기

  • FILM

    폭스바겐 x 아레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