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ONCE UPON A BAG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시대와 세대를 초월하는 에르메스의 가방 전시가 서울에서 열린다.

UpdatedOn May 26, 2021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150-454176-sample.jpg

삭 아 데페슈 메신저 백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부드럽고 탄탄한 감촉의 삭 아 데페슈는 에르메스의 대표적인 남성 라인을 요즘의 유행과 취향에 맞게 재탄생시킨 것. 오리지널 모델보다 크기는 작고, 탈착 가능한 스트랩을 더해 숄더, 크로스보디, 클러치 등 세 가지로 활용할 수 있다. 삭 아 데페슈 라인뿐 아니라 시대 흐름에 맞춰 변화를 거듭해온 에르메스의 가방 아카이브와 노하우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서울에서 열린다. 성수동 디뮤지엄에서 개최되는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는 네 번째 에르메스 헤리티지 시리즈 전시다. 색다른 전시 경험을 위해 프랑스 라 피신 뮤지엄의 큐레이터 브뤼노 고디숑(Bruno Gaudichon)과 시노그래퍼 로랑스 퐁텐(Laurence Fontaine)이 참여했다. 전시는 20세기 초에 등장한 오트 아 크로아(Haut à courroies) 가방의 역사로부터 시작해 메종의 대표적인 가방 컬렉션과 희귀 소장품의 배경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 그리고 가방의 걸쇠부와 가죽 세공에 관한 공간까지 에르메스 가방의 독보적인 면모와 역사를 체험할 수 있다. 전시는 오는 5월 22일부터 6월 6일까지 에르메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예약을 통해서 관람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하예지

2021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비투비, 그리고 비트
  • 4
    여름의 성질
  • 5
    김영대는 깊고

RELATED STORIES

  • FASHION

    2021 F/W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이 담긴 베스트 쇼, 그리고 주목해야 할 키워드 3.

  • FASHION

    MONTBLANC X MAISON KITSUNE

    몽블랑과 메종 키츠네의 캡슐 컬렉션이 선사하는 단지 둘 이상의 시너지.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 FASHION

    올 여름을 위한 주얼리

    얼음 조각같이 투박하고 서늘한 실버, 뜨겁고 화려한 색채의 올여름을 위한 주얼리.

  • FASHION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통통 튀는 선명한 색상의 액세서리 8.

MORE FROM ARENA

  • FEATURE

    폴 형제의 불쾌한 도전

    제이크 폴과 로건 폴 형제는 격투계 이슈 메이커다. 본업은 유튜버다. 웃기는 영상으로 대형 유튜버가 된 폴 형제가 이번에는 복싱 선수에 도전했다. 그들은 이미 유튜브에서 슈퍼스타지만, 장기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명세를 이어가려면 새로운 캐릭터가 필요했다. 그리고 스포츠 선수만큼 적합한 것은 없어 보인다. 인기 유튜버 형제는 어떻게 복싱계와 종합격투기계를 뒤흔들 수 있었는지 그 히스토리를 짚는다.

  • FASHION

    FW’021 STONE ISLAND COLLECTION

    가장 순수하게 표현한 STONE ISLAND 2021 FW COLLECTION

  • FEATURE

    새로운 세계

    기존에 있던 작품의 세계관에 색다른 인물이 침투한다면? 생소하지만 어딘가 익숙하다. 새로운 우주를 상상하며 멀티버스로 떠나는 버스에 탑승했다.

  • INTERVIEW

    <펜트하우스> 최예빈

    첫 화보 촬영이라 긴장해서 잠을 설쳤다고, 웃으며 말하는 배우 최예빈. <펜트하우스>에서 가끔 놀라고, 주로 분노하는 최예빈은 사실 웃음이 잦다.

  • FEATURE

    삼삼해도 괜찮아

    마라샹궈보다는 비건 식단에 가깝다. 알싸하고 자극적인 맛은 없는 삼삼하고 건강한 비건 식단. <라켓 소년단>이 딱 그런 느낌이다. 복잡하게 얽혀 있어 두통을 유발하고, 피 튀기는 전쟁을 치르고, 처참하고 잔인한 연출까지 마다않는 장르물들 사이 <라켓 소년단>이 소중하게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다. 땅끝마을 농촌 소년 소녀들의 성장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다소 싱거울 수 있는데 왜? 시청자들의 마음에 펌프질할 수 있었던 <라켓 소년단>의 매력을 알아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