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최예빈 '웃으면 더 예쁨' 화보 미리보기

<펜트하우스>의 최예빈 첫 단독 화보

UpdatedOn May 24, 2021

3 / 10
재킷은 이로, 티셔츠는 YCH, 데님 쇼츠는 코스, 이어링과 네크리스는 모두 허라디×아몬즈 제품.

재킷은 이로, 티셔츠는 YCH, 데님 쇼츠는 코스, 이어링과 네크리스는 모두 허라디×아몬즈 제품.

  • 재킷은 이로, 티셔츠는 YCH, 데님 쇼츠는 코스, 이어링과 네크리스는 모두 허라디×아몬즈 제품.재킷은 이로, 티셔츠는 YCH, 데님 쇼츠는 코스, 이어링과 네크리스는 모두 허라디×아몬즈 제품.
  • 티셔츠는 모스키노, 뷔스티에는 버버리, 진주 네크리스는 허라디×아몬즈, 골드 체인 네크리스는 디올, 이어링과 링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티셔츠는 모스키노, 뷔스티에는 버버리, 진주 네크리스는 허라디×아몬즈, 골드 체인 네크리스는 디올, 이어링과 링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재킷은 잉크, 이너 티셔츠는 디올, 레이어드 톱은 뮌, 팬츠는 MSGM, 슈즈는 레이첼 콕스, 볼드 체인 네크리스와 레이어드 참 네크리스는 모두 마마카사르 제품.재킷은 잉크, 이너 티셔츠는 디올, 레이어드 톱은 뮌, 팬츠는 MSGM, 슈즈는 레이첼 콕스, 볼드 체인 네크리스와 레이어드 참 네크리스는 모두 마마카사르 제품.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하은별로 알려진 배우 최예빈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 촬영에 앞서 최예빈은 단독 화보는 처음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예빈은 드라마에서 고등학생 배역을 연기하며 앳된 얼굴을 보여주었지만, 화보에서는 짙은 메이크업과 다소 과감한 의상 스타일링으로 개성 강한 모습으로 화보에 임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선 연기를 하며 발견한 자신의 새로운 모습들을 이야기했다. 자유분방한 모습과 활달한 모습을 발견했다면서, 연기는 자신이 가장 열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라고 고백했다. 현재 연기 중인 ‘하은별’ 캐릭터에 대해선 “스스로를 힘들게 하는 친구라고 생각했다. 고슴도치처럼 가시가 서 있다고 느껴졌다”고 평했다. 최예빈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황진용
STYLIST 박선용
HAIR&MAKE-UP 이소연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한국이 안전해?
  • 2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3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 4
    Basic is The Best
  • 5
    술과 어울리는 잔

RELATED STORIES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

    소녀시대가 정규 7집 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챕터원, 하이츠 스토어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전민규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모과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MORE FROM ARENA

  • FASHION

    Toy Shoes

    알록달록 장난감 같은 여름 신발.

  • FASHION

    MY FAVORITE STYLE

    라코스테와 함께 따뜻하고 스타일리시한 겨울을 보내는 방법.

  • REPORTS

    서울 무브먼트

    한강이 숨 가쁘게 흘러가는 서울. 여기서는 모든 게 빠르다. 서울의 공연, 음식, 카페, 패션, 미술 또한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 급속한 변화의 물결 가운데서 <아레나>가 맥을 짚었다.

  • LIFE

    소리를 찾아서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남다른 소리를 원한다면 눈여겨봐야 할 물건과 공간.

  • ARTICLE

    SPARKLES OF LIGHT

    빛이 닿는 순간 찬연하게 반짝이는 잔상의 파노라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