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안보현 'MAN FROM EARTH' 화보 미리보기

안보현, 강렬하고 와일드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거짓말을 못한다. 진짜니까. 난 그냥 사람다운 사람이고 싶다.”

UpdatedOn May 2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133-453926-sample.jpg

재킷은 준지, 레더 점프수트와 슈즈는 모두 버버리 제품.

재킷은 준지, 레더 점프수트와 슈즈는 모두 버버리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133-453927-sample.jpg

재킷과 팬츠는 모두 디올 맨, 링은 이오유스튜디오×아몬즈,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재킷과 팬츠는 모두 디올 맨, 링은 이오유스튜디오×아몬즈,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133-453925-sample.jpg

재킷은 뮌, 이너 슬리브리스는 렉토, 팬츠는 랄프 로렌 제품.

재킷은 뮌, 이너 슬리브리스는 렉토, 팬츠는 랄프 로렌 제품.

배우 안보현의 강렬하고 와일드한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진행한 ‘MAN FROM EARTH’라는 제목의 화보에서 안보현은 뜨거운 태양 아래 담백한 포즈, 단단한 팔뚝과 선명한 복근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카메라 앞에서 그의 여유 넘치는 표정과 포즈에 현장의 스탭들 모두 찬사를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안보현은 어딘지 경이로운 구석이 있는 배우다. 자전거를 타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달리는 일. 도배 장판부터 세간살이까지 발품 팔아 채우는 일. 낚시한 생물을 요리해 입안에 들어가기까지의 수고로움을 아는 일. 연고 없는 서울에서 어떤 노동도 마다하지 않으며 배우라는 꿈을 이룬 일. 고생의 맛을 아는 안보현은 무엇이든 스스로 구한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안보현은 캠핑, 낚시, 사이클링 등 아웃도어 취미 활동에 대해 “부산 출신으로, 혼자 타지에서 힐링할 수 있는 것들을 찾기 시작해 찾아온 오랜 취미”라며, “서울에서 부산까지 자전거를 타고 간 적도 있다. 하루에 100KM쯤은 거뜬히 달린다”며 놀라운 체력을 드러냈다.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서 취미 생활이 바뀌더라. 골프를 해보라고들 하는데, 난 아직 그대로다. 지금도 땀 흘리면서 부대끼고, 몸 쓰는 걸 좋아한다.”

직접 발을 굴려 부산까지 가고, 올드카를 캠핑카로 개조하고, 집을 직접 리모델링하고, 낚시한 걸 요리해 먹는 ‘DIY형 인간’ 안보현은 “자급자족하는데 성취감을 느낀다. 서울에 올라와 자취할 때부터 고쳐 쓰고 아껴 쓰는 게 몸에 배어있다. 꿈을 안고 서울에 왔는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더라”고 밝힌다. 서울에서 자취한 지 11년 차인 그는 처음엔 신림동에서 시작했다. “그곳엔 나처럼 지방에서 온 사회 초년생들이 많았다. 그들의 모습을 보며 나도 자극받아 열심히 살았지.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다. 투잡, 쓰리잡을 뛰면서 배우의 꿈을 꿨다.”

무명 시절에 대해 담백하고 담담히 밝힌 안보현은 “거짓말을 못한다. 진짜니까.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거짓으로 말할 수 없다. 편법 쓰지 않고, 몸을 고되게 움직이는 것 자체를 좋아한다”며 건강한 사고방식을 드러내기도 했다.

직접 기획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도 양념 치치 않은 ‘찐’ 취미들을 슴슴하게 보여주며,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는 데 거리낌이 없는 안보현은 “이게 난데 뭐. 그냥 사람다운 사람이고 싶다. 베일에 싸여있는 이미지는 나랑 안 맞는다. ‘어그로’ 끌지 않고 편하게 볼 수 있는 채널로 운영하려 한다”는 의도를 밝혔다.

정직하고 단단하게 살아온 그는 “말의 힘”을 믿는다고 말한다. “잘 될 거다, 잘 될 거다. 아침에 늘 하는 목걸이를 채우면서 항상 주문처럼 외우는 말이다. 편지나 사인에도 이 말을 많이 쓴다.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길. 그 말이 나를 이끌어왔고 앞으로도 그러길 바란다.”

한편, 웹툰 원작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을 촬영 중이며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네임> 촬영을 마친 안보현은 “지난 해가 <이태원 클라쓰>와 <카이로스>로 안보현을 알린 한 해였다면, 올해는 배우로서 자리매김하는 단단한 해가 되길 바란다. 열심히 촬영한 만큼 얼른 보여드리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안보현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와 웹사이트(www.smlounge.co.kr/arena)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PHOTOGRAPHY 김참
STYLIST 박선용
HAIR 조천일(JOY187)
MAKE-UP 정경화(JOY187)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신상 스니커즈
  • 2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3
    안보현과의 만남
  • 4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5
    DAILY CLASSIC

RELATED STORIES

  • INTERVIEW

    선호의 두식

    <갯마을 차차차>의 마지막 촬영을 마친 다음 날. 서울에서 김선호를 만났다. 촬영지 포항의 풍경과 현장 분위기, 홍두식을 연기한 배우의 소감을 옮긴다.

  • INTERVIEW

    THE STARTING GUN

    아스트로의 라키와 윤산하가 연기에 도전했다. 장르를 넓혀가는 그들은 활동 6년 차다. 즐길 줄 아는 여유는 생겼지만 또 다른 출발선에 서 있다고 했다.

  • INTERVIEW

    MOMENT WITH MINO

    벌여놓은 일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송민호의 한 시간을 빌렸다.

  • INTERVIEW

    한준희의 질문

    넷플릭스 드라마 는 군대에 관한 따끔한 질문을 던졌다. 그렇게 우리는 반응했고, 논쟁이 이어졌으며, 긍정적 반응과 변화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와 별개로 한준희 감독은 태풍의 눈처럼 담담했다. 자신의 차기작에 담을, 새로운 질문에 대해 골몰할 뿐이다.

  • INTERVIEW

    위너 송민호, 고급스러운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노력을 아끼지 않는 송민호에게 여유란 “아직은 보이지 않는 것”

MORE FROM ARENA

  • FEATURE

    모시고 싶은 빌런

    악당은 맞지만 사람 입장이라는 것이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거 아니겠나? 영화에선 빌런이지만 직장에서 만나면 제법 괜찮은 보스가 될 수도 있다. 2010년대 슈퍼히어로 영화에서 모시고 싶은 빌런들만 소개한다.

  • FASHION

    당신을 위한 선물 리스트

    누군가를 위해 선물을 준비하는 마음은 고귀하다. 그 고결한 마음에 도움이 되고자 받는 사람과 주는 사람의 마음을 모두 충족시킬 만한 선물 리스트를 준비했다.

  • FASHION

    OIL CONTROL

    기름진 여름이 두려운 지성 피부를 위한 단계별 처방 제품.

  • CAR

    아우디의 필승카드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에서 아우디가 말하는 기술을 통한 진보를 발견했다.

  • INTERVIEW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이광수, 남다른 분위기의 마스크 화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