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자유의 페달' 에드워드 슈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UpdatedOn May 19,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89-453508-sample.jpg

 

 

에드워드 슈트

EdwardShoote @1lovemountains

우리는 인생을 뒤바꿀 결심을 내릴 수 있을까? 지금껏 이뤄온 것들을 단번에 포기하고 자전거 한 대만 짊어지고 세상 끝으로 내달릴 수 있을까? 쉬운 결정은 아닐 것이다. 에드워드 슈트는 몇 번의 자전거 여행을 경험했다. 여행을 마친 뒤 그가 한 행동은 퇴사다. 일을 관두고 영국에서 동쪽을 향해 출발했다. 목적지 따위는 없다. 어디로 가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무작정 달려가는 것. 그간 버텨온 자신에게 주는 보상에 가까웠다. 그의 갑작스러운 여행은 60개국 횡단으로 채워진 거대한 여정이 되었다.


자전거 여행만의 특징
자전거 여행은 위험이 적다. 다른 여행에 비해 간단하고, 만족감과 자유로움이 크다. 자동차로 여행한다면 현지 사람들과의 만남도 소통도 부족할 수밖에 없다. 가치 있는 경험이 적어진다. “자전거로 천천히 여행하면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어요. 도로를 달리다 마주치는 나무 위 새, 변화하는 건축물, 작은 것들이 보이기 시작할 거예요.” 에드워드는 자전거 여행이 인생의 색다른 경험이 될 것임을 강하게 주장했다.

키네시스 트립스터 ATR
에드워드는 자전거 제조사 키네시스로부터 후원받고 있다. 티타늄으로 감싼 키네시스 트립스터 ATR은 가볍고 강하고 녹이 슬지 않는다. 부드럽게 잘 달리는 자전거라고 한다. 자전거에 대한 에드워드의 피드백에 따라 키네시스는 자전거를 재설계했고, 기능을 더욱 향상시켰다. 그 결과 에드워드에게 꼭 맞는 자전거가 완성됐다. “바구니는 높이 조절이 가능해 짐 싣기 편하고, 텀블러를 보관할 작은 프레임도 있어요. 타이어는 튼튼해서 펑크 걱정도 없죠.” 에드워드가 의기양양하게 말했다. 그의 자전거 여행 장비는 워터필터, 텐트, 슬리핑 키트, 티타늄 프라이팬, 커틀러리, 휘발유와 스토브다. 장비들은 모두 작고 가벼운 것들이라고 한다.

곰과 늑대 그리고 사람
“직접 경험해봐야 해요. 대부분의 지역은 생각보다 훨씬 안전해요.” 에드워드는 자전거 여행이 안전하다고 말한 뒤 모험 같은 순간들에 대해 회상했다. “캐나다에서는 그리즐리 베어에게 쫓겼고, 티베트에선 늑대들에게 둘러싸인 적이 있어요. 카자흐스탄 사막에선 거대한 낙타 거미가 몸에 붙은 적도 있었죠.” 하지만 그가 꼽은 가장 위험한 요소는 사람이다. 만취한 사람들은 어떻게든 자전거를 쫓아오려 하고, 무슨 짓을 할지 모르기에 위험하다고 한다.

천천히 여유롭게 나아가는 것
자전거 여행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게 무엇인지 깨닫게 해준다고 에드워드는 말한다. “당신에게 필요한 건 모두 가방에 있어요. 자전거를 타고 먹고 마시고 자는 것에만 집중하세요. 그게 삶의 전부니까요.” 자전거 여행에서 중요한 것은 작은 목표에 집중하는 것이다. 장기적인 목표를 세우고 시도하는 것보다는 여유로운 태도로 소소한 목표를 이뤄나가야 한다고 에드워드는 말한다. “체력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어려운 목표도 쉽게 느껴질 거예요. 그러니 필요하다면 휴식을 취해야 해요.” 목적지에 다다르면 늘 놀라움을 겪게 된다고 한다. 경이로운 풍경일 수도 있고, 도움을 주는 친근한 사람일 수도 있다. 비와 추위를 싫어하는 그가 중앙아시아를 사랑하는 이유는 기후 때문이다. 중앙아시아의 여름은 건조하고 따뜻하다.

3 / 10

 

티베트와 키르기스스탄
에드워드에게 자전거 여행에서 중요한 국가는 티베트다. 그는 티베트가 아주 특별한 곳이라고 말한다. “세계에서 가장 큰 수도원 야칭스를 포함해 방문할 만한 다양한 수도원이 있어요.” 그가 가장 좋아하는 나라는 키르기스스탄이다. 겨울 평균 기온이 영하 20℃에 달하는 곳임에도 세 번이나 여행했다고 한다. 이유는 단순하다. 경이로운 풍경과 따뜻한 사람들 그리고 흥미로운 문화 때문이다.

잊지 못할 사람들
에드워드는 터키를 횡단할 때 놀라운 경험을 했다. 해변가에 누워 쉬는 날이었다. 에드워드 일행을 본 한 여자가 집으로 가서 요리한 음식을 들고 해변으로 돌아와 에드워드 일행에게 건넸다. 조지아에서는 다른 자전거 여행자를 만났는데, 그는 자발적으로 나서 에드워드에게 조지아 여행을 안내했다. 에드워드는 그의 집에서 머무르며, 그가 직접 만든 와인과 음식을 대접받았다. 그러고는 자전거에 대해 몇 시간 동안 떠들었다. 키르기스스탄에서 혹한을 뚫고 라이딩을 할 때였다. 날은 일찍 어두워졌고, 수염은 꽁꽁 얼어붙었다.
숨 쉴 수 없을 만큼 추워 캠핑은 엄두조차 나지 않았다. 그때 가옥을 발견하고 문을 두드렸다. 그러자 사람들이 그를 빈방으로 안내하고는 빵과 쿠미스(Kumis) 다섯 병을 주었다. “제가 여행하며 만났던 사람들은 잊지 못할 만큼 친절하고 고마운 분들이었어요.” 에드워드는 여행이 편견을 깨줄 것이라 말한다. 그는 다음 목적지로 남아프리카와 한국을 꼽았다. 한국에 다양한 자전거 도로와 크고 작은 산들이 많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한다. 양평 자전거 도로에서 에드워드를 만날 날을 기대해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정소진

2021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 2
    뜨겁게 정수정
  • 3
    멋진 재찬의 에러
  • 4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5
    지금처럼 뱀뱀

RELATED STORIES

  • FEATURE

    임영웅의 첫걸음

    임영웅은 국내에서 초동 1백만 장 이상이 가능한 유일한 솔로 가수다. 그의 정규 앨범 를 비평한다. 12곡의 트랙 중 인상적인 곡을 뽑았다. 이 평론은 음반에 대한 거창한 의미 부여가 아니다. 임영웅이 어떤 종류의 가수인지 알아가는 탐색전이다.

  • FEATURE

    유잼인가, 노잼인가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즌1이 막을 내렸다. 가벼운 주제로 논리가 다소 떨어지거나 욕설 섞인 B급 토론을 벌이는데, 재밌다. 하지만 보고 나면 찝찝함과 쓸쓸함만 남는다. 유익한 정보를 얻지 못해 자책하면서도 다음 회차를 튼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2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1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손흥민 과소평가론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다. 콘테도 그렇게 말했고, 이전 토트넘 감독들도 모두 인정했다. 동료 선수들도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고 치켜세운다. 현재 EPL 득점왕 경쟁 중이지만,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은 식질 않는다.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의 이모저모를 짚는다.

MORE FROM ARENA

  • FASHION

    COAT & UNDERWEAR

    계절은 이르지만 새 코트부터 꺼내 입는다.

  • FEATURE

    FUTURE - chapter4. Unsupervised Learning AI

    미래는 언어로 다가온다. 게이미피케이션, 디지털 트윈, IoB, 비지도학습 AI 등 낯선 용어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입에는 익지 않은 개념들이지만 의미와 기능을 들여다보면 익숙한 것들이다. 지금보다 더 오래전, 10년 전 아니면 그보다 더 오래된 시절, 막연히 그렸던 공상과학 세상의 개념들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상상은 실체가 되며 새로운 이름을 얻었을 뿐이다. 지금 미래 개념으로 알려진 게이미피케이션, 디지털 트윈, IoB, 비지도학습 AI를 다각도로 다룬다. 미래 개념을 경험한 이들의 기대와, 미래 개념이 낯선 이들이 느낀 공포를 담았다.

  • FASHION

    Men’s Recommend

    러닝 좀 할 줄 아는 남자가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추천하는 진짜 쓸 만한 것들.

  • FEATURE

    사랑의 위스키

    감촉은 부드럽지만 끝 맛은 씁쓸한, 위스키에 얽힌 사랑 이야기.

  • FASHION

    WAYS OF SEEING

    매일같이 지나치던 어제와 오늘의 서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