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여자친구 소원&엄지의 MBTI는 얼마나 잘 맞을까?

UpdatedOn May 11, 202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VIDEOGRAPHER 최제익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JAY B는 자유롭고' 제이비 화보 미리보기
  • 2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 3
    바로 말고 차선우
  • 4
    클래식은 영원히
  • 5
    <펜트하우스> 최예빈

RELATED STORIES

  • FILM

    배우 안보현이 팬들에게 궁금한 점은? (feat. 최애템)

  • FILM

    웻보이와 네코미미의 한 판 승부! 그의 진심은?

  • FILM

    53세 김홍남이 부르는 도지 코인 상승 노래

  • FILM

    월클돌 '매드몬스터'의 모든 것!

  • FILM

    '펜트하우스' 하은별 VS 배우 최예빈, 실제 성격은?

MORE FROM ARENA

  • FEATURE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일 잘 하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삶을 올바르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FILM

    찬열에 대한 향수

  • FEATURE

    '해저 더 깊이' 나초 펠라에스 메야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