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향기의 원천

직관적으로 향을 이해하기 위해 향수를 이루는 재료들을 살펴봤다.

UpdatedOn May 13,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57-453029-sample.jpg

 

HERMÉS H24 Eau de Toilette

여린 새싹이 콘크리트를 뚫고 나와 성장하는 도심 속 자연을 표현했다.
신경 안정에 효과적인 수선화와 클라리 세이지를 담았다.
자연적이면서 동시에 도시적이다.

100mL 15만6천원 에르메스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57-453030-sample.jpg

 

LOUIS VUITTON Météore

베르가모트와 시칠리아산 오렌지를 조합한 시트러스 향이다.
여기에 땅의 기운을 담은 베티베르가 만나 상쾌한 여운을 남긴다.

100mL 38만원 루이 비통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57-453031-sample.jpg

 

BYREDO Mixed Emotions

불안한 현재, 화합을 추구하려는 의지를 후각적으로 그려냈다.
편안한 마테와 달콤한 블랙 커런트로 시작해 실론 홍차와 바이올렛 잎이 안정감을 준다.
마지막으로 파피루스의 중성적인 잔향으로 마무리된다.

50mL 23만원 바이레도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57-453032-sample.jpg

 

TOM FORD Tubéreuse Nue

튜베로즈의 꽃말은 ‘위험한 관계’다.
꽃말에서 느껴지듯 육감적인 향이 특징.
여기에 우디 파촐리와 아가우드 머스크가 포근하게 덮어주며 향의 여운을 지속시킨다.

50mL 41만8천원 톰포드 뷰티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57-453033-sample.jpg

 

DIPTYQUE Orpheon eau de parfum

시더우드의 깊은 우디 향과 통카빈이 만나 따스함을 전한다.
이와 반대로 진 토닉을 연상시키는 주니퍼베리의 날카로운 노트가 더해졌다.
1960년대 자유와 낭만이 흐르던 셍제르망 34번가​의 나이트 바 오르페옹의 분위기를 재현했다고.

75mL 22만원 딥티크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도현

2021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 2
    온앤오프의 두 리더
  • 3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4
    이승윤이라는 이름
  • 5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MORE FROM ARENA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CAR

    클래식은 영원히

    더 이상 내연기관 차량이 도시를 달릴 수 없게 된다면, 공랭식 엔진의 포르쉐나 페라리 308GT, 1세대 머슬카도 차고에만 머물게 될 것이다. 그런 이유로 미국과 유럽에선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변환하는 ‘EV 변환(EV Conversion)’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전기차로 거듭난 클래식 카는 데일리 카로 손색없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클래식 카에 전기모터를 장착 중인 엔지니어들에게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SPACE

    기둥 하나에 의지해 떠 있는 오두막 Niliaitt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FEATURE

    오래 보아야 예쁘다, e-스포츠 광고가 그렇다

    ‘롤드컵’을 보고 나면 메르세데스-벤츠가 생각난다. 경기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 깃발이 휘날려서다. 게임에 웬 수입차 광고냐 할 수도 있겠지만 최근 e-스포츠에선 명품 브랜드 광고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명품 브랜드들이 e-스포츠로 시선을 돌린 이유는 무엇일까? 마케팅 시장으로서 e-스포츠의 매력과 위험 요소를 짚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