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주식’하고 있나요?

요즘 어느 자리에 가도 ‘주식’ 이야기가 빠지질 않는다. 올해 막 주식 시장에 뛰어든 ‘주린이’로서 틱톡으로 ‘금융’ 분야의 노하우를 전하는 ‘금융팔로미’에게 조언을 구했다.

UpdatedOn May 1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50-452986-sample.jpg

 

종목을 판단하는 눈을 길러야 한다

아무래도 종목 추천에 대한 질문을 가장 많이 받는다. 특정 종목을 판단할 때 크게 두 가지, ‘회사 대표의 방향성’과 ‘사회적 변화와 함께하는 기업인가’를 고려한다. 주로 중장기 투자를 선택하는 편인데, 현재 지표뿐만 아니라 향후 회사의 방향성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 CEO의 발언을 참고하면 그 기업의 비전이 보이고 이를 통해 회사가 사회적 변화와 흐름을 함께하는 지 알 수 있다. 흔히들 ‘버티기’를 말하지만, 시대의 흐름과 맞지 않는 회사의 주식을 무조건적으로 장기 보유 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한 주라도 직접 사보고 시작할 것

한 주에 만원 대부터 백 만원 대 이상까지 정말 다양한 가격대의 주식이 있다. 요즘은 쉽고 간편한 MTS(Mobile Trading System)로 주식 매입이 e커머스 플랫폼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것만큼 편리해졌다. 매일 정보를 듣고 공부하는 것보다 부담 없는 금액이라도 첫 시작을 해보는 것이 작은 관심을 더 크고 깊이 있게 만들 것이다.

자신의 정확한 자산 파악이 먼저!

주린이들 대부분이 주식이나 투자에 있어 어떻게 돈을 늘려갈 것인지, 단기적 수익 등에만 집중하는 편이다. 그 이전에 나의 자산이 어떻게 배분되어 있는지를 살펴보고 안전 자산과 위험 자산에 고르게 분배하여 리스크 관리를 해야 한다. 합리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부자가 될 수 있는 첫 걸음이다.

10년을 바라볼 주식이 아니면 10분도 소유하지 마라
워렌 버핏의 투자 명언 중 장기적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말이다. 단기적으로 주가가 흔들려도 ‘일희일비’하지 않는 것이 좋은 습관이다. 이 판단을 위해서는 가치를 주가로 환산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지난 해 동학 개미에게 ‘1등 주식’이었던 ‘삼성전자’는 좋은 기업이지만, 이 기업도 주가가 고평가 되었다고 생각하면 투자를 잠시 멈춰야 한다. 요즘에는 틱톡이나 유튜브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금융 정보를 쉽게 설명해주는 콘텐츠가 많다. 곧 ‘금융팔로미’ 채널에서도 기업의 가치를 토대로 적정 주가를 구하는 ‘밸류에이션’에 대한 콘텐츠를 준비할 계획이다.

‘메가 트렌드’에 귀 기울일 것

최근에는 가상과 현실을 잇는 ‘메타버스’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메타버스’란 가상의 아바타를 통해 현실 세계와 같은 사회 활동이 가능한 것을 뜻한다. 실제로 최근 ‘메타버스’ 대표 게임 플랫폼인 ‘로블록스’가 뉴욕 증시에 상장한 첫날 50%가 넘게 폭등하였다. ‘메타버스’가 차세대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많은 사람들의 기대감을 보여준 것이다. 특히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좀 더 빠르게 ‘메타버스’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BTS는 ‘다이너마이트’ 신곡 발표를 ‘메타버스’에서 하였고, SM엔터테인먼트는 ‘에스파’를 통해 버추얼 세계를 그리고 있다. ‘메타버스’에 관심이 있다면, ‘정지훈의 메타버스’라는 틱톡 채널을 참고하면 좋은 정보들을 쉽게 얻을 수 있다.

 ‘금융팔로미’ 인터뷰 바로가기 

 ‘금융팔로미’ 틱톡 바로가기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WORDS 금융팔로미 신효연
PHOTOGRAPHY 게티이미지뱅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How Come?
  • 2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 3
    NCT 정우, “제게 가치 있는 삶은 ‘후회 없는 삶’이에요”
  • 4
    천공 술집
  • 5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RELATED STORIES

  • FEATURE

    날것의 맛

    인더스트리얼 카페 조롱 영상이 장안의 화제였다. 말끔히 마감하지 않은 시멘트 의자, 불친절한 메뉴 이름과 비위생적인 환경이 고정 값이 되어버린 인더스트리얼 카페를 공사판의 모습에 비유한 영상이다. 이를 놓고 사람들은 열정적인 공감을 보였다. 온라인에는 그런 공간에 공감하는 사람이 많은데, 왜 오프라인에는 없나? 날것의 공간에 사람들은 개미 떼처럼 몰려든다. 왜 디자인, 카페, 밥집, 어느 공간에서든 날것에 집중하나.

  • FEATURE

    칸 영화제에 다녀왔다, 일 말고 휴가로

    코로나로 인해 무산과 축소로 몸을 웅크렸던 칸 영화제가 3년 만에 정상 개최를 선언했다. 홀린 듯 비행기 티켓을 예약했다. 칸 영화제의 기운이 절실했기 때문이다.

  • FEATURE

    아이유가 좋은 이유

    국힙 원톱 아이유가 칸으로 향했다. 지금까지 차근차근, 단계별로 높은 곳을 향해 올라간 그녀에게 칸은 정점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브로커>와 칸이 30세 아이유를 다시 보는 계기가 된 건 확실하다. 그녀를 싫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누구에게나 사랑받으며 커리어까지 높게 쌓는 아이유의 진짜 매력이 궁금했다.

  • FEATURE

    페레스 회장님, EPL 득점왕 어떠신가요?

    시즌이 끝나고 이적 시장이 열렸다. 올해 역시 충격의 연속이다. ‘메날두’의 시대가 저물고, 1992년생 스타들도 서른줄에 접어들었다. 이적 시장을 흔드는 소문은 계속된다. 레반도프스키는 바이에른 뮌헨과의 작별을 원하고, 토트넘은 대형 스폰서를 찾았다. 유럽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는 신예들을 보유하고서도 더 강한 화력을 원한다. 불타오르는 이적 시장의 주요 흐름을 짚는다.

  • FEATURE

    그때 그 워너비

    톰 크루즈가 영화 <탑건:매버릭>에서 파일럿으로 돌아왔다. <탑건>의 톰 크루즈는 한 시절 청년들의 ‘워너비’였다. 그가 아니어도 우리는 한때 누군가처럼 되고 싶었다. 여섯 명의 필자가 꿈꿨던 워너비를 소환한다.

MORE FROM ARENA

  • DESIGN

    Toy Watch

    온종일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고 싶다. 귀엽고도 굉장한 시계 6.

  • FASHION

    2 IN 1

    대립적인 매력이 하나의 완벽한 조화를 이룰 때.

  • FASHION

    STEP INTO SPRING

    봄을 맞은 타미 진스의 가볍고 경쾌한 발걸음.

  • ARTICLE

    꾸밈없는 마커스

    랙앤본의 수장인 마커스 웨인라이트가 서울에 왔다. 비이커 청담점의 4주년을 기념한 협업 컬렉션과 함께.

  • WATCH

    RISING

    2021 LVMH 워치 위크 중 수면 위로 떠오른 3개의 시계를 살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