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기아가 만들었어

기아가 주목할 아이콘을 잇따라 출시했다. 대형 세단 K8과 전기 SUV EV6다.

UpdatedOn May 10,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16-452460-sample.jpg

 

효율적인 EV6

EV6는 브랜드 최초로 E-GMP 플랫폼을 사용한 전기차다. 기아의 상징인 타이거 노즈를 재해석한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는 주간주행등과 함께 세련된 조화를 이룬다. 실내는 넓고 쾌적하다. 휠베이스가 2,900mm에 달해 준대형급 SUV 수준의 실내 공간이다. 또한 다양한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실내 곳곳에 적용해 지속 가능성도 갖췄다. 400V와 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충전 스트레스를 줄인다.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 만에 10%에서 최대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차량 외부로 220V 전원을 공급하는 V2L 기능도 지원한다. 주행 거리는 1회 충전 시 최대 510km 이상이며, 사륜구동의 경우 합산 최고출력이 239kW에 달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16-452461-sample.jpg

 

우아한 K8

기아의 디자인 철학은 ‘오퍼짓 유나이티드’로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이다. 어려운 말인데 K8을 예시로 설명하자면 역동적이면서 우아한 디자인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K8은 조형적인 측면과 구성, 색상 등이 서로 대조되면서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실내는 일등석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편안하고 고급스럽다. 운전석을 감싼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주행 정보를 직관적으로 제시한다. 수준 높은 음질도 빼놓을 수 없다.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는 풍성하고 정교한 사운드로 실내를 채운다. 3.5 가솔린은 최고출력 300마력과 최대토크 36.6kg·m를 발휘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전천후 슈즈
  • 2
    손흥민 과소평가론
  • 3
    바람을 가르는 민희
  • 4
    지금처럼 뱀뱀
  • 5
    가구를 만난 디저트 카페 3

RELATED STORIES

  • CAR

    자동차 트렌드 2022

    지금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8가지 키워드로 짚는다.

  • CAR

    Over the Bridge

    서울 다리에서 목격한 스포츠카들의 질주.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봄날은 간다

    봄이 되자 시승회가 늘었다. 포르쉐를 타고 양평에, 페라리를 타고 정선에 다녀왔다.

  • CAR

    전동화의 기준

    BMW 최초의 순수 전기 그란쿠페 BMW i4는 전동화의 기준이 될 모델이다.

MORE FROM ARENA

  • AGENDA

    옷 갈아입는 네이버, 무엇이 달라지나

    더 이상 정보의 메인은 뉴스가 아니다.

  • FASHION

    MY UNFAMILIAR FAMILY

    함께여서 더 좋은 나의 가족.

  • REPORTS

    펼쳐 보여주고 싶어

    모든 페이지를 다 펼쳐서, 감춰놓았던 상자를 열어서.

  • FEATURE

    구독의 함정

    구독 경제가 일상이 된 사회, 소비자들은 구독이라는 꿀과 구독이라는 늪 사이에서 종종 고민에 빠진다. 넷플릭스부터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유튜브 프리미엄, 로켓배송, 책과 음식과 술과 글까지, 정기구독만 하면 전 세계 라이브러리를 돌 수 있고 문 앞에 생필품이며 각종 취향의 목록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문제는 나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금이 1개월치, 6개월치, 1년치, 야금야금 선결제되어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그 많은 구독 서비스들을 신청해놓고 제대로 이용은 하는 걸까? 구독이라는 편리와 함정 사이, 경계해야 할 것들을 짚어본다.

  • FASHION

    Motion Capture

    찰나의 몸짓, 그 속에 담긴 트렌드 키워드 8.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