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제네시스 구독해

쉽고 편하고 안전하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갖추고 돌아왔다.

UpdatedOn May 09,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5/thumb/48014-452437-sample.jpg

 

영화도 음악도 구독하는데 자동차라고 구독하지 못할까.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국내 최초의 차량 구독 서비스다. 월 구독료만 내면 제네시스의 다채로운 차종을 간단히 이용할 수 있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지난해 10월 리뉴얼한 후 고객이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규모가 커지면서 혜택도 늘었다. 여러 고객들의 취향을 만족시키기 위해 차종과 가격대를 다양화하며 선택의 폭을 확대했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에서 주목할 구독 프로그램만 짚는다.

1 새로 도입된 프로그램
가장 먼저 주목할 것은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이다. 한 대의 차량을 교체 없이 월 단위로 이용하는 상품으로 이번에 새로 도입됐다. 특징은 차종별 구독료를 차등 책정했다는 것. 기존에는 월 1백89만원의 구독료를 내고, G80, GV80, G70, GV70 등 제네시스 차종을 교체 이용하는 방식이었다. 반면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은 한 대의 차량을 한 달 동안 이용하며, 차종에 따라 가격이 차등된다. G70의 경우 월 구독료 1백39만원, GV70은 1백49만원, G80은 월 1백69만원, 24~72시간 단기 구독만 가능했던 G90도 새로 추가되어 월 2백95만원에 단일 차종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을 3개월 이상 구독 약정하면 혜택도 준다. 월 구독료 할인과 프리미엄 방문 세차 서비스가 제공된다.

2 G90을 24시간 무료로
기존 구독 프로그램의 혜택은 더욱 강화된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교체 프로그램 중 익스클루시브는 G90 24시간 무료 혜택을, 다이내믹은 G80 혹은 GV80 24시간 무료 이용권이 3개월마다 2회 제공된다. 6개월 약정하면 24시간씩 최대 4회에 걸쳐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물론 이용권은 다른 지역에서도 쓸 수 있다. ‘로밍’ 혜택을 제공해 수도권 고객이 부산이나 제주를 방문해도 제네시스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GV70도 주목하자. GV70 단일 프로그램, GV70과 G70 교체 프로그램도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3 제약 없는 월 단위 계약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장점은 제약이 없다는 것. 단 1개월만 이용하고 해지가 가능해 이용에 부담이 없다. 일반적으로 장기 렌터카는 최소 24개월 이상 약정 계약을 요구하거나, 선납금, 보조금, 주행 거리 제한을 두거나, 중도 해약 시 위약금을 부과하기도 하는 데 반해, 제네시스는 편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별다른 조건 없이 한 달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단기간 자동차 사용이 필요한 이들에게 꽤나 큰 매력이다. 또 차량 구매를 고려해 장기간 체험을 원하는 경우에도 합리적인 대안이 된다.

4 호화로운 차량 옵션
그럼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차량들에 대해 알아보자. 차량은 제네시스 각 모델의 상위급 트림이 제공된다. AWD나 헤드업 디스플레이,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패키지 같은 주요 옵션이 장착된 차량이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을 구독하면 제네시스 멤버십 라이프스타일 제휴 혜택이 제공된다. 또 매월 프리미엄 방문 세차 할인, 주차 할인, 대리운전 할인, 스페셜티 원두커피 구독 중 선택할 수 있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제네시스 스펙트럼 고객센터 (1522-4205) 또는 제네시스 웹사이트 (www.genesis.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제네시스 스펙트럼 사용 방법

서비스 가입, 차량 선택, 교체, 해지, 예약, 연장 모든 과정이 전용 앱에서 이루어진다. 복잡한 심사나 계약 과정이 없다. OTT 구독 결제하듯 결제 방법 또한 쉽다. 차량 인수와 반납은 내가 원하는 시간에 가능하다.

➊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제네시스 스펙트럼 앱을 내려받는다.
➋ 앱을 열어 회원 가입을 진행한다.
➌ 가입 완료 후 화면에서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한다.
➍ 차량 색상을 비롯해 인수받을 날짜와 시간, 장소를 선택한다.
➎ 결제하고, 제네시스 스펙트럼 차량을 인수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5월호

MOST POPULAR

  • 1
    PARAKEET & TRIANGLE
  • 2
    NEW SEASON
  • 3
    배우는 이상이
  • 4
    이진욱, 이유 있는 여유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CAR

    하이브리드, 어디까지 가봤어?

    지프 랭글러 4xe를 타고 태백에 갔다.

  • CAR

    시승논객

    제네시스 G80 스포츠에 대한 두 전문가의 상반된 의견.

  • CAR

    INTO AUTUMN

    선선한 공기와 높은 하늘. 가을을 맞이하러 가는 길.

  • CAR

    이란성 쌍둥이

    기아 EV6는 아이오닉5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성격은 다르다. 더 날카롭다.

  • CAR

    사막과 자유

    호주는 국토 대부분이 사막이다. 사막 아니면 바다. 호주 사람들은 모두 해안에 모여 살지만, 종종 모험심 강한 호주인들은 오프로더를 끌고 호주 중심부를 횡단한다. 최근 호주 중부 지역을 여행한 샤드 도너휴(@shad_donaghue) 에게 여행 후기를 물었다.

MORE FROM ARENA

  • CAR

    저 바다를 향해

    마세라티는 시대를 따른다. 2020년식 콰트로포르테는 여전히 아름답지만, 시대에 맞춰 변화를 시도했다.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4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ARTICLE

    환상의 듀오

    패션을 넘어서 ‘문화(Culture)’적 소통을 이끄는 겐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캐럴 림과 움베르토 레옹. 두 사람이 있기에 겐조는 언제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가득하다.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축하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 캐럴과 움베르토를 만나 이야기 나눴다.

  • FILM

    [A-tv] TIME HOMME 스타일 어드바이스 – 20대

  • REPORTS

    WHO IS NOW?

    우리가 논하고자 하는 밀레니얼 제너레이션을 고작 몇몇 단어로 정의한다는 게 의미가 있을까? 그래서 이렇게 그들의 포트레이트와 생각을 통해 보여주려 한다. 지극히 <아레나>다운 기준으로 탐색했다. 현시대가 가장 집중하는 소셜 활동에 최적화되어 있고 주체적인 존재들, 패션계뿐 아니라 사회 전반적인 영역에서 가장 중요한 타깃으로 삼고 있는 밀레니얼 제너레이션이란 아마도 이런 인물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