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육준서의 스펙트럼

UDT 출신의 미술가 육준서. <강철부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그가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제네시스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과 함께.

UpdatedOn May 03,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961-451849-sample.jpg

검은색 수트·셔츠·타이·구두 모두 자라 제품.

검은색 수트·셔츠·타이·구두 모두 자라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961-451852-sample.jpg

데님 재킷·팬츠 모두 리바이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961-451851-sample.jpg

흰색 티셔츠·검은색 팬츠 모두 코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961-451853-sample.jpg

스카프 장식의 흰색 셔츠 비욘드 클로젯, 회색 팬츠 코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961-451850-sample.jpg

가죽 장식의 남색 셔츠·회색 팬츠 모두 코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김태선
STYLIST 배보영
HAIR&MAKE-UP 채현석

2021년 05월호

MOST POPULAR

  • 1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2
    Big and Big
  • 3
    전천후 슈즈
  • 4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 5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RELATED STORIES

  • INTERVIEW

    예측 불가 김동욱

    김동욱은 스스로 평범한 사람이라 했지만, 우리는 그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얼굴을 통해 수많은 캐릭터를 만났다. 돌아보면 예상과 전혀 다른 삶을 살았다는 그는 연기란 여전히 즐거운 일이라고 했다. 예측할 수 없는 그의 내일을 두 팔 벌려 반긴다.

  • INTERVIEW

    뜨겁게 정수정

    순간 집중력, 솔직함, 뒤끝은 없고, 승부욕은 있다. 정수정, 크리스탈은 열정을 자극하는 것들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 INTERVIEW

    바람을 가르는 민희

    민희는 크래비티의 존재를 더 큰 세상에 알리고 싶은 마음으로 돌진한다.

  • INTERVIEW

    지금처럼 뱀뱀

    뱀뱀은 계획대로 움직였고, 거의 모든 걸 이루며 지금까지 왔다. 그는 앞으로도 현재에 만족하며, 발전을 멈추지 않을 거라 했다.

  • INTERVIEW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배우 김동욱, 19년 차 베테랑 배우다운 패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REPORTS

    팔지 않아

    넉살은 말한다. 지금의 유명세와 인기에 넉살이라는 뮤지션의 정체성을 팔지 않겠다고.

  • FASHION

    GLITTER & GOLD

    호화로운 주얼리들로 총총하게 채운 연말의 밤.

  • ARTICLE

    SNEAKERS SHOT

    투박하고 과감한 형태로 단단하게 뭉친 요즘 시대의 스니커즈.

  • LIFE

    애증의 짜파게티

    애정하지만 얄미운 면에 대한 이야기.

  • FEATURE

    전종서라는 이상하고 새로운 얼굴

    이충현 감독의 <콜>은 서로 다른 시대의 두 여자가 한 집에서 전화기 하나로 연결되는 스릴러다. 관객은 전화를 안 받아서 짜증난 영숙 캐릭터 때문에 시종일관 무시무시한 공포에 시달려야 한다. 그 두려움과 떨림의 대가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이어 전종서가 왜 새로운 스타일의 배우인지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얼굴과 새로운 목소리의 전종서는 천진하고 자유로운 연기로 이야기에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지금 우리가 전종서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