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뉴이스트 백호 'LOST HIGHWAY' 화보 미리보기

뉴이스트 백호, 새벽 드라이빙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때론 아무 생각도 들지 않은 적막한 상태가 필요하다.”

UpdatedOn April 22, 2021

3 / 10
가죽 재킷 르메테크, 이어커프 소운스웬, 선글라스 벨루티 제품.

가죽 재킷 르메테크, 이어커프 소운스웬, 선글라스 벨루티 제품.

  • 가죽 재킷 르메테크, 이어커프 소운스웬, 선글라스 벨루티 제품.가죽 재킷 르메테크, 이어커프 소운스웬, 선글라스 벨루티 제품.
  • 재킷·팬츠·셔츠 모두 르메테크 제품.재킷·팬츠·셔츠 모두 르메테크 제품.
  • 데님 재킷 엘엠씨, 이어커프 소운스웬 제품.데님 재킷 엘엠씨, 이어커프 소운스웬 제품.
  • 셔츠·하니스·팬츠 모두 린더, 실버 이어커프·반지 모두 소운스웬 제품.셔츠·하니스·팬츠 모두 린더, 실버 이어커프·반지 모두 소운스웬 제품.
  • 선글라스·가죽 셔츠 모두 벨루티, 실버 브레이슬릿 소운스웬 제품.선글라스·가죽 셔츠 모두 벨루티, 실버 브레이슬릿 소운스웬 제품.

뉴이스트 백호의 드라이빙 패션화보가 공개됐다. 어두운 밤, 올드카를 즐겨 타는 백호를 위해 마련된 <아레나 옴므 플러스> 5월호 화보에서 백호는 클래식 컨버터블 차량을 주행하며, 그만의 성숙하고 관능적인 매력을 드러냈다. 능숙한 운전 실력과 부드러운 핸들링, 주차 솜씨를 뽐내며 베스트 드라이버로서 면모를 보였을 뿐 아니라, 감성적인 표정연기와 훤칠한 피지컬에서 뿜어져 나오는 매력에 현장 스탭들은 한 편의 느와르 영화를 보는 것 같다며 감탄사를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백호는 그가 생각하는 낭만과 적막, 밤과 별, 드라이빙과 프리다이빙, 한없이 고요해지는 순간의 희열에 대해 이야기했다. “운전은 단순히 손과 발을 써서 내가 원하는 곳으로, 원하는 속도로 갈 수 있다는 게 단순하면서도 재미있다”며 운전의 재미에 대해 밝힌 백호는 “올드카는 손이 많이 가고 불편하지만 감수할 만한 매력이 있다. 지금은 내가 태어나기도 한참 전 출시된 모델을 쓰고 있고, 원래 쓰던 아버지의 갤로퍼는 본가인 제주도로 보냈다”며 올드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새벽, 신호 풀리는 한산한 코스가 좋다. 작업하다가 막히면 인천이든 강원도든 바람 쐬러 훌쩍 다녀오곤 한다”며 드라이빙 취미를 밝히기도 했다.

뉴이스트 두 번째 정규 앨범 <Romanticize>에 대하여 백호는 “내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첫 정규 앨범이라 더 설렌다”는 소회를 밝히며 “멤버 모두가 각자의 낭만에 대해 표현해봤다”고 설명한다. 자신에게 있어 낭만은 “일상 속에 있는 것. 맛있는 걸 먹는 것. 오늘처럼 화보 촬영 하는 것. 차 기름을 가득 넣어두는 것. 그리고 무언가를 만들 때의 희열”이라 밝히며, 뮤지션으로서 음악을 창작하는 설렘과 고뇌라는 낭만에 대해, 음악에 대한 사랑에 대해 고백하기도 했다.

“별이 보일 만큼 깜깜한 하늘”과 “밤바다”를 좋아한다는 백호는 최근 프리다이빙에 빠져있다. 그 고요와 적막이 주는 편안함 때문이다. “숨을 3분까지 참을 수 있다. 프리다이빙은 내 숨소리마저 들리지 않는 굉장히 고요한 시간이다. 아무 생각도 없는 적막한 상태가 때론 필요하다. 비워내며 편안함을 느낀다.”

쾌남처럼 보이지만 그 안엔 고요하고 내향적인 성향 또한 내재한 백호에게 알고 보면 의외라는 말을 듣진 않는지 물었다. 백호는 명쾌하게 답했다. “난 단순한 사람이라 나 자신에 대해 섬세하게 알지 못한다. 내가 이렇게 행동하면 이렇게 보이겠지? 하는 가정도 내 영역 밖에 있는 일이다. 다만 우리 팬들, 러브들이 내게서 생각하지도 못했던 세세한 것들을 발견해 주시면 신기하고 고맙지. 그러니 연연하진 않더라도, 나태해질 순 없는 거다.“

데뷔 10년 차, 백호에게 무엇을 믿는지에 대해 묻자, 그는 다름 아닌 “시간”이라는 답을 내놓았다. “때론 조급해질 때도 있고 때론 시간이 배신할 때도 있겠지만, 돌아보면 결국엔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은 것이 가장 중요하더라.”

뉴이스트 백호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5월호와 웹사이트(www.smlounge.co.kr/arena)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PHOTOGRAPHY 김참
STYLIST 권순환
HAIR 박옥재(루710)
MAKE-UP 문주영(루710)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 2
    UDT 포트레이트
  • 3
    'JAY B는 자유롭고' 제이비 화보 미리보기
  • 4
    클래식은 영원히
  • 5
    영화 포스터 왕중왕

RELATED STORIES

  • INTERVIEW

    돌아온 뉴이스트

    어른으로 가는 문은 어떤 모습일까. 데뷔 9년차. 으로 돌아온 뉴이스트를 만났다. 그들에게 성장한다는 것의 의미에 대해 물었고, 현명한 대답을 들었다. 지금 다섯 남자는 밤을 노래하고 있다.

  • INTERVIEW

    <펜트하우스 3>김영대, ‘청량시크’ 화보 미리보기

    김영대, “재미야말로 부담을 이겨낸 힘”

  • INTERVIEW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봉준호 감독이 직접 전하는 차기작 이야기.

  • INTERVIEW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팬들은 내가 여기까지 오게 해준 존재⋯ 소중함 잊지 않아요.”

  • INTERVIEW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예술적 화보란 이런 것, 오혁의 새 화보 공개

MORE FROM ARENA

  • SPACE

    골목 점심

    내 점심을 책임질 골목길 네 곳.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INTERVIEW

    정우성의 시간

    배우 정우성과 함께 멋스러운 요트에 올랐다. 일렁이는 파도를 친구 삼아, 시계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지올 팍이 장르다

    지올팍은 장르를 따지지 않는다. 자신만의 장르를 창조한다. 그의 음악엔 기묘한 이야기가 담겨 있고 기괴한 영상으로 표현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