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기네스 팰트로가 말하는

‘가장 나다운 나'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기네스 팰트로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MASJ 2.0 캠페인을 공개했다.

UpdatedOn April 27,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59-450601-sample.jpg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을 대상으로 새로운 비전 선포와 캠페인을 지난 3월 18일 싱가폴에서 발표했다. 멀츠의 새로운 비전은 싱가폴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발표되었으며, 멀츠의 글로벌 홍보대사인 기네스 팰트로 및 의료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했다. 멀츠가 발표한 ‘컨피던스 투 비(Confidence To Be)’는 APAC 전역의 사람들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위기를 극복하고 2021년에는 ‘가장 나다운 나(Exclusively Me)’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진정성있는 아름다움을 추구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멀츠의 다짐을 상징한다.

이번 비전 선포는 멀츠의 대표 캠페인인 ‘멀츠 세렌디피티 여정™(Merz Aesthetics Serendipity Journey™, 이하 MASJ)’을 기반으로 한다. 캠페인은 APAC 지역의 MASJ 인플루언서들을 선두로 내세워 진행한다. 멀츠는 미용의료 부문의 선두주자로서 각종 수상경력을 보유한 혁신적인 제품들을 통해 사람들이 각자 ‘가장 나다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LA에서 온라인으로 직접 참여한 기네스 팰트로는 이 날 “자신감이란 사람마다 다른 모습과 형태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 내 경우 나의 진정한 자아와 나 자신이 연결되어야 한다는 것을 끊임없이 상기시키고, 그를 위해 나의 모든 부분, 즉 정신과 육체, 그리고 영혼을 모두 보살피기 위한 시간을 많이 할애하고 있다. 멀츠 에스테틱스와 함께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탐구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조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멀츠 에스테틱스 APAC의 로렌스 쇼 대표는 “모두의 삶이 극적으로 변화한 이 시기에 우리가 공유하려는 진정성에 대한 가치에 기네스 팰트로가 공감하고 함께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APAC 사람들에게 우리의 비전을 선언하고, 사람들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멀츠 에스테틱스 MASJ 캠페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myserendipityjourney.com)와 SNS 채널(www.instagram.com/my.serendipity.journey), (www.facebook.com/myserendipityjourney)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2
    <펜트하우스 3> 김영대, ‘청량시크’ 화보 미리보기
  • 3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 4
    온앤오프의 두 리더
  • 5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BMW 뉴 M4 컴페티션 쿠페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ILM

    S.T. DUPONT X 옥택연

  • FILM

    강철부대 UDT 대원들의 경쾌한 '인생템' OPEN!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