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기네스 팰트로가 말하는

‘가장 나다운 나'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기네스 팰트로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MASJ 2.0 캠페인을 공개했다.

UpdatedOn April 27,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859-450601-sample.jpg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을 대상으로 새로운 비전 선포와 캠페인을 지난 3월 18일 싱가폴에서 발표했다. 멀츠의 새로운 비전은 싱가폴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발표되었으며, 멀츠의 글로벌 홍보대사인 기네스 팰트로 및 의료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했다. 멀츠가 발표한 ‘컨피던스 투 비(Confidence To Be)’는 APAC 전역의 사람들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위기를 극복하고 2021년에는 ‘가장 나다운 나(Exclusively Me)’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진정성있는 아름다움을 추구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멀츠의 다짐을 상징한다.

이번 비전 선포는 멀츠의 대표 캠페인인 ‘멀츠 세렌디피티 여정™(Merz Aesthetics Serendipity Journey™, 이하 MASJ)’을 기반으로 한다. 캠페인은 APAC 지역의 MASJ 인플루언서들을 선두로 내세워 진행한다. 멀츠는 미용의료 부문의 선두주자로서 각종 수상경력을 보유한 혁신적인 제품들을 통해 사람들이 각자 ‘가장 나다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LA에서 온라인으로 직접 참여한 기네스 팰트로는 이 날 “자신감이란 사람마다 다른 모습과 형태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 내 경우 나의 진정한 자아와 나 자신이 연결되어야 한다는 것을 끊임없이 상기시키고, 그를 위해 나의 모든 부분, 즉 정신과 육체, 그리고 영혼을 모두 보살피기 위한 시간을 많이 할애하고 있다. 멀츠 에스테틱스와 함께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탐구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조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멀츠 에스테틱스 APAC의 로렌스 쇼 대표는 “모두의 삶이 극적으로 변화한 이 시기에 우리가 공유하려는 진정성에 대한 가치에 기네스 팰트로가 공감하고 함께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APAC 사람들에게 우리의 비전을 선언하고, 사람들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멀츠 에스테틱스 MASJ 캠페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myserendipityjourney.com)와 SNS 채널(www.instagram.com/my.serendipity.journey), (www.facebook.com/myserendipityjourney)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BOTTOM TO THE STAR
  • 2
    스타트업? 이것만 조심해!
  • 3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 4
    이건희 기증관이 있어야 할 곳
  • 5
    언더아머, 언택트 러닝 챌린지 ‘맵마이레이스 2021’

RELATED STORIES

  • FASHION

    HAIRY

  • FASHION

    A NEW LIFE

    골프웨어라고 해서 필드 위에서만 입으란 법은 없잖아.

  • FASHION

    THE SHOPPER

  • FASHION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단순히 보여지는 옷의 실용성과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브랜드가 아니다.

  • FASHION

    NEW FORMALITY

    포멀에 대한 주관적 방향성.

MORE FROM ARENA

  • REPORTS

    저 하늘 명민좌

    배우에겐 위치가 있다. 지금 해낼 수 있는 역량일 수도 있다. 그 좌표는 각기 다르다. 모두 한곳을 보고 전력 질주하는 듯 보이지만, 결국 자기만의 빛을 내는 지점을 찾아간다. 김명민은 어디쯤 있을까? 명민좌로 불리는 그의 좌표는 꽤 뚜렷했다.

  • REPORTS

    느리게 흐르는 여자

    이제 스피카의 김보형에게는 여유가 생겼다. 지금 그녀의 마음은 잔잔하다.

  • LIFE

    VINTAGE CHAIR SELF-REPAIRING TIPS

    아끼는 슈즈와 시계처럼, 빈티지 체어를 쓸고 닦고 고치고 관리하는 몇 가지 방법.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INTERVIEW

    온앤오프 'DREAMERS' 화보 미리보기

    ‘계단돌’ 온앤오프, 파격적인 화보와 인터뷰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