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숲 속의 작은 집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UpdatedOn April 15, 2021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78-449634-sample.jpg

Treetop Hotel
Sigurd Larsen


나무 위에 있는 오두막. 트리톱 호텔은 이름처럼 나무 위에 지어졌다. 정확히는 나무 중간 즈음에 걸쳐 있다. 나무가 오두막 중심을 통과한다. 트리톱 호텔은 아홉 개의 오두막으로 구성된 호텔이다. 덴마크의 아름다운 알스 오데 반도의 작고 진기한 숲에 있다. 이 숲은 낙엽수와 침엽수가 뒤섞여 자라 동화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지면에는 부드러운 이끼들이 자생해 푹신하고 안전한 느낌을 준다. 운이 좋다면 이 다정한 숲에 사는 사슴과 토끼, 꿩을 볼 수도 있다. 오두막은 작은 언덕 꼭대기의 높은 나무 중간에 위치해 숲을 관망하기 좋다. 오후에는 나뭇잎을 통과한 햇살들이 실내를 채운다. 실내 공간은 면적이 30㎡로 최대 네 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지붕 테라스에선 커피를 마실 수 있도록 테이블과 의자가 마련되어 있는데, 크기는 20㎡다. 지붕 테라스로 올라가는 길은 마치 나무를 타고 오르는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정소진

2021년 04월호

MOST POPULAR

  • 1
    UDT 포트레이트
  • 2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화보 미리보기
  • 3
    이승윤이라는 이름
  • 4
    골목 점심
  • 5
    유연석의 모험과 도전,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SPACE

    BUSAN PROJECT

    부산의 여름을 더욱 뜨겁게 만들어 줄 프로젝트 2.

  • SPACE

    하이브 건너편에 가면

    이 시대의 슈퍼스타 BTS를 품고 있는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이 신용산에 둥지를 틀었다. 그 동네에서 주목할 만한 커피 삼총사.

  • SPACE

    결정장애 타파, 단일메뉴 맛집 4

    오직 한 가지 메뉴로 식사부터 해장까지 해결한다. 맛은 이미 검증됐으니 가까운 곳부터 가보시길!

  • SPACE

    경주에서의 하루

    아침부터 저녁까지 나들이하듯 방문하기 좋은 경주의 네 곳.

  • SPACE

    퇴근길 와인 한 병

    오늘은 집에서 마시고 싶다. 와인 테이크아웃을 도와줄 보틀 숍 넷.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AVENGERS

    신선하고 엉뚱하지만 호화로운 조합.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정누리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INTERVIEW

    정우성의 시간

    배우 정우성과 함께 멋스러운 요트에 올랐다. 일렁이는 파도를 친구 삼아, 시계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INTERVIEW

    백호의 로스트 하이웨이

    백호와 컨버터블을 타고 동호대교를 달렸다. 그가 생각하는 낭만과 적막, 밤과 별, 드라이빙과 프리다이빙, 한없이 고요해지는 순간의 희열에 대해 이야기하며.

FAMILY SITE